메뉴 건너뛰기

  • 2013년 12월
  • 2013.12.05
  • 1932

창그림 임종진의 삶 사람 바라보기

 

참여사회 2013-12월 통권205호

 

한해를 갈무리 짓는 12월의 하루. 

뜬금없이 5월 광주를 떠올려봅니다. 

어느새 33년 전 기억이지요. 

피로 물든 그 거리의 함성을, 겨울을 앞둔 지금 새삼스럽게 들추어보게 됩니다. 

별다른 이유가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닙니다. 

짙어버린 가을 자락 끝 무렵에, 문득 망월동 묘역을 찾았었거든요. 

함성이 사라진 지 그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 

그것도 해마다 5월이 아니면 기억조차 가뭇해진 곳. 

파란 하늘빛이 홀로 앉은 한 중년 여인의 등을 따사로이 채우고 있었습니다. 

무심히 지나칠 수도, 그렇다고 가까이 다가가 말을 건넬 수도 없었지요. 

그냥 가만히 바라보다가 저절로 무릎을 꿇고 앉아 여인네의 모습에 시선을 두었습니다. 

참 오래도록 그리 앉아있으시더군요. 

눈을 떼지 못하는 정적의 흐름. 주변 숲에 둥지를 튼 산새들만 잠시 고요를 흔들 뿐. 

사방은 흐릿해지고 시선 둔 자리 간간히 들썩이는 양 어깨에만 그렇게 눈길이 갑니다. 

시공의 흐름이 잠시 멈추었던 그날 오후. 

그 따사롭던 햇살은 아직 남아있는데 시린 겨울이 곧 눈앞입니다.

 

 

임종진 사진 NGO 달팽이사진골방 주인장

<한겨레> 등에서 오랫동안 사진기자로 일했으며 퇴직 후 캄보디아에서 몇 년간 자원활동을 하기도 했다. 현재는 작품으로서가 아닌 타인의 삶이 지닌 존엄적 가치를 찾는 일에 사진의 쓰임을 이루고 있으며 같은 의미의 사진 강좌를 여러 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소개] 2020년 참여사회 필진이 독자 여러분께 2020.03.02
[안내] 참여사회 '생활의 광고' 싣습니다 2017.04.27
[안내] 참여사회 정기구독 신청 2017.02.01
[목차] 참여사회 2013년 12월호 통권 205호   2013.12.05
[여는글] 또 다른 상상력의 나라, 코스타리카   2013.12.05
[창그림] 임종진의 삶 사람 바라보기   2013.12.05
[ 아.참.] 아름다운 사람들이 만드는 참여사회   2013.12.05
[특집] 2013, 희망과 절망의 순간들1   2013.12.05
[특집] 2013, 희망과 절망의 순간들2   2013.12.05
[20년20장면] 압구정 아줌마의 방향 전환 - 1996~ 참여...   2013.12.05
[통인] 한국의 시민운동, 잘 배워 갑니다 - 마웅저 버...   2013.12.05
[만남] 로만 칼라를 입은 사나이 - 민경일 신부 (1)   2013.12.05
[정치] 박근혜 대통령, 본인이 책임져야 한다!   2013.12.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