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월간 참여사회    since 1995

  • 2000년 11월
  • 2000.11.01
  • 547
아셈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지난 10월 17일에서 21일까지 건국대 새천년관에서는 ‘아셈2000민간포럼’이 개최되었다. ‘세계화에 도전하는 민중의 행동과 연대’라는 주제로 열린 이 회의에서는 현재 초국적 자본의 획일화된 몰가치, 즉 신자유주의가 가져온 폐해와 각국의 민중들의 저항 사례들이 보고되었다. 현재 전세계 민중들의 삶이 직면한 문제와 시민사회의 과제들을 ‘아셈2000민간포럼’을 계기로 살펴보자.

‘아셈2000민간포럼’ 국제조직위원회는 ‘아셈정상회담’이 지나치게 경제협력 중심으로 논의되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고, 사회정의·경제적 공평성·지속 가능한 발전 등을 시민사회의 대안으로 제시하기 위해 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아시아-유럽 33개국에서 참여한 250여 명의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국내 120여 개 단체들이 참여해 “서울 아셈정상회담 역시 세계화의 연장선상에서 진행되는 것”이라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으며 “각국이 직면한 문제에 대해 공동의 방안을 모색해나갈 것”을 다짐했다.

10월 18일, 19일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있었던 13개 분과별 워크숍(노동농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소개] 2020년 참여사회 필진이 독자 여러분께 2020.03.02
[안내] 참여사회 '생활의 광고' 싣습니다 2017.04.27
[안내] 참여사회 정기구독 신청 2017.02.01
서울 행동의 날에 울려퍼진 전세계 민중연대   2000.11.01
현대판 노비 비정규직   2000.11.01
제5회 인권 영화제 미군기지, 매매춘 그리고 체 게바라   2000.11.01
『커뮤니케이션의 횡포』   2000.11.01
시민운동 문턱이 너무 높아요   2000.11.01
청진기를 든 시민운동가가 일구는 생명공동체   2000.11.01
거수경례와 군사회담   2000.11.01
91년 5월을 기억하시나요?   2000.11.01
시민사회단체 전국 네트워크 연대회의 출범선언   2000.11.01
한국의 시민운동과 신사회운동   2000.11.0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