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2017년 04월
  • 2017.03.30
  • 382

 

 

조세개념 알기 제2단계, 과표

 

 

글.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원 
참여연대 조세개혁센터 활동가 출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회의원 정책보좌관 활동. 현재는 나라살림연구소에 기거 중. 조세제도, 예산체계, 그리고 재벌 기업지배구조에 관심이 많음. <진보정치 미안하다고 해야 할 때>, <최순실과 예산 도둑들> 공저.

 

“김태희가 낳냐 전지현이 낳냐?”
인터넷 댓글에서 가끔 보이는 표현이다. 많은 네티즌들이 ‘낫다’와 ‘낳다’를 종종 혼동하는 것을 비꼬는 표현이다. ‘낫다’와 ‘낳다’는 다르다고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지만 ‘낳다’라는 오기는 여전히 자주 쓰인다. “2만 원이세요.”라는 표현만큼이나 어색하다. 조세 연구자들에게 ‘김태희가 낳냐’라는 표현만큼 혼란스러울 때가 있는데, 바로 ‘과세표준’(과표)이라는 개념을 혼동해서 쓸 때이다. 과표라는 개념 대신 ‘소득’ 또는 ‘연봉’이라고 혼동해서 쓰면 대단히 어색하다. 


과표라는 개념은 조세체계를 이해하는 가장 핵심적인 단어다. 내 소득 중 세금이 얼마인지 알려면 과표라는 개념이 꼭 필요하다. 과표는 쉽게 말해서 소득에서 비과세 금액과 공제 금액을 뺀 금액이다. 내 연봉이 1억 원이라고 해도 1억 원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아니다. 비과세소득을 제하고 각종 공제금액을 빼서 과세표준이 되는 금액을 산출한다. 이 과세표준을 줄여서 과표라고 한다. 

 

소득이 많으면 세금도 많을까? 꼭 그렇지는 않다. 소득이 많아도 더 많은 공제를 받으면 과표가 줄어들어 세금도 줄게 된다. 그렇다면 내 소득대비 과표는 어느 정도 될까? 

 

 

경제-이상민

'연봉'이라는 개념과 '과세표준(과표)'라는 개념이 혼동되어 있다. 모두 '과세표준(과표)'으로 통일해야 한다.

 

세금별 과표를 산정하는 방법
국세통계연보를 통해 통계적으로 연봉대비 과표를 계산하면 표와 같다. 연봉이 약 2,500만 원인 사람의 과표는 1천만 원이다. 비과세소득이 약 20만 원, 근로소득공제 약 900만 원, 각종소득공제 약 560만 원이 제해진다. 이 경우 평균적으로 약 12만 5천 원의 세금을 낸다. 마찬가지로 연봉이 약 5,500만 원인 사람의 과표는 2,800만 원이고, 연봉이 약 9,000만 원인 사람의 과표는 6,000만 원이다.


상속세도 마찬가지다. 약 10억 원 정도 상속받는다고 그 10억 원이 모두 과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자녀에게 상속을 할 때는 기본적으로 5억 원까지 공제가 된다. 배우자가 있으면 추가로 5억 원에서 최대 30억 원까지 공제가 된다. 결국 약 10억 원 남짓의 재산을 상속해도 배우자와 자녀가 있다면 과표는 0원이 되기 마련이다.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종부세)는 어떨까? 재산세는 주택 공시가격에 해당되는 세율(0.1%~0.4%)을 곱해 산출할 것 같지만, 공시가격에 공정시장가액비율 60%를 곱해서 과표를 산출한다. 쉽게 말해 공시가격이 약 1억 원인 주택의 과표는 6천만 원이 된다는 의미다. 종부세는 1세대 1주택의 경우 공시가격에서 9억 원을 제하고 80%의 공정시장가격비율을 적용하여 과표를 산출한다. 쉽게 말해 공시가격이 약 10억 원인 주택의 과표는 8천만 원(1억 원 X 80%)이다. 


법인세 과표 산정은 조금 복잡하다. 법인 이익금에 각종 비과세와 공제를 빼는 것은 마찬가지다. 그런데 법인의 이익금 중에는 세법이 인정하는 이익 또는 비용지출이 있고 세법이 인정하지 않는 이익 또는 비용지출이 있다. 예를 들어 일정규모 이상의 접대비 지출은 세법상 비용으로 인정해 주지 않는다. 결국 법인의 이익금에서 특정 소득과 비용을 가하거나 차감하여 세법상 법인의 소득을 산출하며, 이를 세무조정이라고 한다.

 

경제-이상민-표

사회보험이나 각종 요금과 세금을 구분하자
세법을 보면 과표 8,800만 원 초과 소득에 35%의 세율을 적용한다고 쓰여 있다. 연봉이 1억 원 가까이 되면 3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는 말일까? 연봉이 1억 원 가까이 된다고 해도 과표는 약 6천만 원 남짓이 되어 최대 24%의 세율이 적용된다. 그리고 지난 편에 설명한 누진과세의 원리와 각종 세액공제를 통해 결국 내가 부담하게 되는 세금은 내 연봉의 8%가 좀 넘는 정도다. 마찬가지로 내 연봉이 5천만 원이 좀 넘는다면 과표는 2,800만 원 정도가 되고 근로소득세는 연봉대비 약 2.6%정도를 부담하게 된다. 


그런데 좀 이상하다. 내가 실제로 내는 세금은 이보다 훨씬 많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이유가 무엇일까? 이는 보통 사회보험금에서 기인한다. 국민연금, 의료보험 등 사회보험으로 납부하고 있는 돈까지 세금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 보험금은 납부한 개인에게 나중에 더 큰 혜택으로 돌아온다.


또한 전기세, 수도세라는 말이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는데, 전기요금이나 수도요금을 내는 것도 세금처럼 인식되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전기세라는 말을 들으면 ‘전지현이 낳냐’ 만큼 불편하다. 이제는 전기요금, 수도요금이라고 정확히 말하자. 그래도 아파트 관리요금을 내면서 ‘세금’이 너무 많아서 못살겠다고 말하는 것보단 낫다(낳다X).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소개] 2020년 참여사회 필진이 독자 여러분께 2020.03.02
[안내] 참여사회 '생활의 광고' 싣습니다 2017.04.27
[안내] 참여사회 정기구독 신청 2017.02.01
[경제] 조세개념 알기 제2단계, 과표   2017.03.30
[경제] 교통에너지환경세, 이미 폐지된 세금이라고?   2017.08.28
[경제] 내년도 예산증가율이 7.1%라고 말하면 원숭이?   2017.11.02
[경제] 대우조선해양의 구조조정,  국민 세금으로 벌인...   2017.05.02
[경제] 면천시켜 주랴?   2017.03.02
[경제] 인내와 불신 사이에서   2017.07.27
[경제] 일엽편주처럼 흔들리는 삼성그룹 지배구조   2017.12.04
[경제] 조세개념 알기 제1단계, 누진제도   2017.01.03
[경제] 청하와 노동친화적 성장   2017.10.01
[경제] 코드인사와 특소세   2017.05.3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