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2008년 07월
  • 2008.06.30
  • 720




내 마음의 신작로 新作路

이성원 아이컴퍼니 대표 suzic@naver.com 

어릴 적 어른들이 이런 말씀을 자주 하셨다. ‘위험하니 신작로에 나가지 마라.’ 요즘에는 신작로(新作路)란 말이 흔히 사용되지는 않는 말이 되어버렸다. 신작로의 사전적인 의미는 ‘새로 만든 길이라는 뜻으로, 자동차가 다닐 수 있을 정도로 넓게 새로 낸 길을 이르는 말’이다.

나는 궁금했다. ‘왜 어른들은 신작로에 나가지 말라고 했을까? 새로 만든 좋은 길에, 자동차도 다닐 수 있는 큰길에 왜 나가지 말라고 했을까?’ 나는 그런 반문을 해봤다. ‘그럼 나는 만날 좁은 길로, 차도 못 다니는 길로만 다니라는 이야긴가?’ 하고.

자동차가 다니게 된 게 우리 역사에 있어서 얼마나 오래 되었는지 정확히는 몰라도, 아마도 일제강점기 시대가 아닐까 싶다. 그럼 또 반문을 한다. ‘그럼 그때도 신작로는 차가진 놈들만-아니, 일본 놈들과 부일하는 부자들만 다닐 수 있는 길인가?’ 하고.

그리고 언젠가 우리는 인도와 차도를 구분하기 시작했다. 사람이 차를 타지 않은 상태로 인도로 나가는 것을 법으로 막고, 불법으로 다닐 경우 벌금도 내야 하는 것이다.

하여튼 나에게는 어릴 때부터 차도, 즉 신작로에 나가는 것은 약간은 금기시되는 관습이랄까, 여튼 그런 것이다.

그러던 내가 나이 43에 다시 신작로에 나갔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넓은 신작로에, 물론 우리 애들까지 데리고, 거기다가 촛불을 들고 말이다. 자고로 어른들 말씀은 들어서 손해보는 것은 없다는 말도 있는데, 자식을 둔 어른이 되어서도 나는 또 사회가 금기시하는 짓을 하고 말았다. 그런데 내가 사회의 규율을 무시하고 있는 시간에 나 말고도 수십만 명이 그 규율을 무시하고 있었다.  
 
내가 신작로에 우리 아이(솔비, 민효)를 데리고 나간 것은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쇠고기 때문이었다. 나와 같이 신작로에 촛불을 들고 나간 사람들이 저마다의 이유가 있겠지만, 나는 분명히 쇠고기 때문이었다. 어릴 적, 특히 대학교에서 나는 신작로에 여러 번 나갔다. 1986년도에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최루탄 냄새를 맡으면서 학교를 다녔다. 그런데 그때는 대통령이 나쁜 사람이었고, 대통령이 못된 짓도 너무 많이 한 것이다. 그래서 지금보다도 더욱 험하게 신작로에 나갔다. 심지어는 화염병을 들고, 보도블록을 깨면서 말이다. 그런데 그때 돌을 깨고 화염병을 던진 게 지금은 훈장이다. 20년 지난 지금, 분명히 훈장이다. 역사가 그렇게 말했고, 이제는 법으로도 인정하였다.

그런데 왜 나는 20년 전에는 혼자, 아니 친구들하고 나간 신작로를 이제 와서 다시 내 자식과 부모와 형제, 친구들에게 나가라고 하느냐 말이다. 그런 질문을 나에게 다시 한다. 분명 이유가 있다. 수만 명이 모여드는 것에 힘겨워하던 신세계 앞 분수나, 시청 앞 광장이 이제는 그때보다 더 많은 아니, 한 10배나 많은 사람이 시청에서, 종로에서, 광화문에서 그리고 그 10배가 넘는 사람이 또다른 신작로인 인터넷에서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렇다 분명 이유가 있다.

신작로는 분명 내가 다른 곳으로, 남이 나에게 오기 위해 만든 길이다. 다만, 자동차가 다니니 조심하라는 말이지, 그게 아예 다니지 말라는 의미는 아닌 것이다. 이제야 깨닫게 되었다. 그렇게 내가 너에게 가기 위한 노력을 소통이라 할 것이다,  그것도 많은 사람들이.

20년 전에도 그랬듯이 지금도 그렇다. 내가 무언가 말하고 싶기에 신작로로 나간다. 20년 전에는 화염병과 전단지, 짱돌을 들고 막힌 신작로를 뚫어보려 했지만, 지금은 촛불을 들고 나가는 것이다.

20년 전 군사독재와 전두환을 비롯한 광주5적들이 신작로를 막고 서 있었지만, 그때도 국민이 나서서 뚫어보려던 길이었고, 지금은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이 아닌 이명박 정권과 국민이 소통하려고 이 길을 나선 것이다. 분명 대통령이 되는 방법도 달랐고, 국민이 인정한 방법도 달랐지만, 20년 전 그때보다 더 많은 국민이 춤을 추며, 촛불을 들고 신작로에 나선 것이다.

네 살배기 내 딸이 “이명박은 물러가라”라는 구호를 외친다. 과연 무슨 뜻인지 알까? 하는 생각에, “왜 이명박이 물러나야 해?” 하고 묻는다. 그러면 “나쁜 쇠고기 먹이지 못하게 하려고요”라고 대답한다. 이내 또다시 씁쓸함이 엄습하지만, 언제나 신작로에서 너무도 즐겁게 촛불을 들고 천진난만하게 웃는 내 자식이 있기에 우리 역사는 진보한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기획_내 촛불의 의미: 광장에선 촛불지킴이 변호사
  • 2008년 07월
  • 2008,06,30
  • 335 Read

광장에 선 촛불지킴이 변호사 이재정 변호사 leejj@seoulbar.or.kr 잠시 무너진 체력으로 병실에서 보내던 5월. 한달 내내 뉴스를 채우는 광우병, 촛...

기획_내 촛불의 의미: 내 마음의 신작로
  • 2008년 07월
  • 2008,06,30
  • 720 Read

내 마음의 신작로 新作路 이성원 아이컴퍼니 대표 suzic@naver.com 어릴 적 어른들이 이런 말씀을 자주 하셨다. ‘위험하니 신작로에 나가지 마...

기획_내 촛불의 의미: 촛불, 20대 시민의식을 끌어올리다
  • 2008년 07월
  • 2008,06,30
  • 392 Read

촛불, 20대 시민의식을 끌어올리다 백승덕 대학생 pdsd100@hotmail.com 몇 주 전, 천주교열사추모미사에 참가했다. 가톨릭학생회도 연대단체로 참가하...

기획_뉴라이트가 네오콘이 될 수 없는 이유
  • 2008년 04월
  • 2008,03,17
  • 497 Read

뉴라이트가 네오콘이 될 수 없는 이유 박원석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stpark@pspd.org 최근 공석 중이던 한나라당의 여의도 연구소 이사장에 안병직 ...

기획_뉴라이트의 등장과 시민사회의 변화
  • 2008년 12월
  • 2008,12,04
  • 1372 Read

뉴라이트의 등장과 시민사회의 변화 신진욱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socioshin@cau.ac.kr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이후 신문 지면과 네티즌들의 글에 ‘뉴...

기획_대한민국 헌법 제1조의 한 해석
  • 2008년 12월
  • 2008,12,04
  • 2315 Read

대한민국 헌법 제1조의 한 해석 ‘헌법을 노래한다’는 것의 의미와 관련하여 이국운 한동대학교 법학부 교수, 헌법·법사회학 lkwoon@empal.com ‘헌법을...

기획_말과 사회
  • 2008년 12월
  • 2008,12,04
  • 1993 Read

말과 사회 핵심어로 살펴보는 2008년의 한국 사회 홍성태 참여연대 부집행위원장, 상지대 교수 rayhope@chol.com 우리는 매일 많은 말을 하고 듣고 살...

기획_민생, 민주를 살리는 아름다운 연대
  • 2008년 11월
  • 2008,11,11
  • 666 Read

민생·민주를 살리는 아름다운 연대 안진걸 참여연대 민생팀장,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전 조직팀장 ngo8518@pspd.org 촛불대항쟁을 계승하다 5월 2일 청...

기획_민생도 살고 경제도 사는 경제위기 극복책이 나와야
  • 2008년 12월
  • 2008,12,04
  • 1293 Read

민생도 살고 경제도 사는 경제위기 극복책이 나와야 김남근 변호사,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장 droith@paran.com 겁에 질린 서민들에게 무엇이든 인내...

기획_생애 첫 '닥본사'
  • 2008년 07월
  • 2008,06,30
  • 367 Read

생애 첫 ‘닥본사’ 황지희 북경만학도 nabts@hanmail.net 이곳은 중국이다. 넉 달째 베이징에서 중국어를 공부중이다. 여기 와서 무엇보다...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