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게시판 글쓰기는 참여연대 회원여부 확인(이름/휴대폰번호) 후 가능합니다

얼마전 뉴스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하는데 국민연금공단이 손실을 감수하면서도 찬성했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제가 매달 연금을 15만원씩 벌써 10년을 냈는데, 손실을 감수하면서 그걸 찬성했다는 데 어이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 어디에 물어야 하는지, 어떻게 항의해야 하는지, 뭔가를 해야 할 것 같은데 방법을 모르고 있다가 참여연대에서 복지부로 위의 내용으로 청원한다는 기사를 들었습니다.

그래서 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정말 적은 돈으로 참여하는 것이지만, 저를 대신하여 이야기 해 주세요.

고맙습니다.

  • profile
    국민연금 뿐인가요. 청와대 3인방 문제를 제기한 사람들은 쫒겨나고 한 분은 자살했다지요.
    재벌개혁, 선거제도 개편, 검찰개혁 등 한국은 촛불을 든 시민의 힘으로 아래로부터 혁명의 와중에 있습니다.
    혼자 꾸는 꿈은 꿈에 머물지만 여럿이 같이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고 합니다.
  • profile
    이혜경 회원님, 안녕하세요. 참여연대 회원으로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시민들을 대변하여 권력을 감시하는 참여연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조언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 참여연대 시민참여팀 드림
제목 날짜
[공지] 11월 1일부터 회원전용 게시판으로 원상복구됩니다 new 2019.10.16
[알림] 참여연대가 조국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묵살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62 2019.10.02
[공지] 김경율 회계사 SNS 글 관련 상임집행위원회 결정 28 2019.09.30
[공지] 참여연대 사무처에서 알려드립니다 (김경율 회계사 SNS 관련) 42 2019.09.29
[캠페인] 참여연대 재정 튼튼하게 만드는 3가지 방법 5 2019.09.30
[꾸르팁] 지인에게 참여연대 회원가입을 권하는 방법 2019.06.20
2019년 참여연대 연간 회원 행사 일람 2019.06.25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9.03.21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2 2016.05.27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3 2011.11.28
징계 회부 유감입니다   2019.10.01
작금의 촛불은 제2의 태극기군요.   2019.10.01
그동안 참여연대가 걸어온 길을 생각한다면 이번 건으로 모든 것을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 (2)   2019.10.01
참여연대를 떠나며~~ (1)   2019.09.30
2003년 회원입니다.   2019.09.30
합당한 조치를 바랍니다.   2019.09.30
탈퇴와 후원 중지를 결심하신 회원님들께 (6)   2019.09.30
빨리 솎아 냈어야 했는데, 그래도 다행!   2019.09.30
김경률에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해야... (1)   2019.09.30
대단히 실망했습니다 (1)   2019.09.30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