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어제 저녁 초등학교때부터 친구인, 아주 오래된
벗을 만나 술 한잔 했습니다.
(앗, 참고로 사이버 참여연대 김보영 간사님도 아시는 김 모양임다...)
...
그 녀석이 불현듯 중국으로 어학연수를 간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제가 쉽게 하는 질문인 "왜?" , "무엇때문에?", "무엇을 위해서?" 등의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 녀석은 저의 그런 질문들에 질려하는 표정이었습니다. 그 녀석은 멋진 애인도 있고, 또 직장도 그럭저럭 다니고...
...
그 녀석이 제게 "너는 목적의식적인 인간형이야...그리고 때론 그런 목적의식성이 사람을 숨막히게 하지..."하더라구요. ㅠ.ㅠ
...
그 녀석과 헤어진 후, 어제와 오늘,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
제가 대학교 1학년때 선배들이 "목적의식적 활동"을 강조했을때, 비인간적이고 메마른 느낌이 들며, 또 그런 목적의식성의 강조가 인간중심이 아닌 조직중심, 사업중심으로 가게 하는 요인이라고 비판한 적이 있었는데...
...
새삼 과거의 제 모습이 오버랩되더라구요.
...
그리고 하루종일 들었던 생각은 그 녀석은 내게 위로와 지지를 원했는데, 나는 그 보다는 오히려 목적의식적인 대응을 해 버렸다는 자책이 들었습죠...
...
암튼, 횡설수설하는데...
어제와 오늘, 제가 느낀 교훈은 "목적의식으로 살아간다라는 것은 사람을 피곤하게 하거나 혹은 숨막히게 한다", 뭐 대강, 이런 거였슴다...
...
그래서 이제 저는 조금더 넉넉한~~~사람이 되기로
결심했답니다. (*^^*)
목적의식? 때로는 너무 비인간적인 인간의 모습인 것 같아요...헤헤헤...
...

  • profile
    음,...

    때로는

    우리는 삶의 목적과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한 방법을 혼동하고는 하죠.



    돈을 벌거나

    소설가가 되거나

    맑은 사회를 만드는 것...

    어디까지나 목적을 이루기 위한 방법일 뿐이죠.



    자기 삶의 목적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감히 깨달은 사람이라 말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방법조차도

    오랜 세월동안 연마된 것이라면...

    그래서 정말 내 것이 되었다면...

    아마도 물 흐르듯 자연스럽지 않을까...

    누구에게도 거부감을 주지 않고

    아름다움으로 다가가지 않을까...

    감히 꿈꿔보게 되는 군요.



























    어제 저녁 초등학교때부터 친구인, 아주 오래된

    벗을 만나 술 한잔 했습니다.

    (앗, 참고로 사이버 참여연대 김보영 간사님도 아시는 김 모양임다...)

    ...

    그 녀석이 불현듯 중국으로 어학연수를 간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제가 쉽게 하는 질문인 "왜?" , "무엇때문에?", "무엇을 위해서?" 등의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 녀석은 저의 그런 질문들에 질려하는 표정이었습니다. 그 녀석은 멋진 애인도 있고, 또 직장도 그럭저럭 다니고...

    ...

    그 녀석이 제게 "너는 목적의식적인 인간형이야...그리고 때론 그런 목적의식성이 사람을 숨막히게 하지..."하더라구요. ㅠ.ㅠ

    ...

    그 녀석과 헤어진 후, 어제와 오늘,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

    제가 대학교 1학년때 선배들이 "목적의식적 활동"을 강조했을때, 비인간적이고 메마른 느낌이 들며, 또 그런 목적의식성의 강조가 인간중심이 아닌 조직중심, 사업중심으로 가게 하는 요인이라고 비판한 적이 있었는데...

    ...

    새삼 과거의 제 모습이 오버랩되더라구요.

    ...

    그리고 하루종일 들었던 생각은 그 녀석은 내게 위로와 지지를 원했는데, 나는 그 보다는 오히려 목적의식적인 대응을 해 버렸다는 자책이 들었습죠...

    ...

    암튼, 횡설수설하는데...

    어제와 오늘, 제가 느낀 교훈은 "목적의식으로 살아간다라는 것은 사람을 피곤하게 하거나 혹은 숨막히게 한다", 뭐 대강, 이런 거였슴다...

    ...

    그래서 이제 저는 조금더 넉넉한~~~사람이 되기로

    결심했답니다. (*^^*)

    목적의식? 때로는 너무 비인간적인 인간의 모습인 것 같아요...헤헤헤...

    ...



제목 날짜
[후기] 스물 세살 참여연대 생일을 축하해주신 회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2017.09.15
[캠페인] 동네에서 시작하는 참여사회 만들기! 1 2016.06.02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1 2016.05.27
[안내] 참여연대 홈페이지 개편에 따른 아이디/비밀번호 통합 안내 1 2015.04.28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0 2011.11.28
신이시여!이 땅에 평화를...... (2)   2001.10.13
미국이 이번 전쟁에서 진다면   2001.10.13
회원님들 10월20일토요일오후5시만납시다.   2001.10.13
회원 게시판 실명 공개 여부에 대해....   2001.10.13
너무나 느끼한 남자들의 작업용 멘트 (1)   2001.10.13
악법은 법이 아니다. (1)   2001.10.13
참여연대의 발전을 바라며!!   2001.10.13
답글이 길다네요. 민들레 님의 글에....   2001.10.13
백인 미남과 잘 나가다가 그만.... (1)   2001.10.13
-강정구 교수의 학문과 사상-토론회에 초대합니다.   2001.10.13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참여연대 회원가입></a></div>	<div class=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