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게시판 글쓰기는 참여연대 회원여부 확인(이름/휴대폰번호 또는 이메일주소) 후 가능합니다

호남에서 안철수 신당 지지율이 민주당 지지율의 두 배 또는 안철수 신당이 민주당을 압도하고 있다라고 호남지역 언론이 요즘 보도합니다.
솔직히 나는 이 보도를 믿고 있지 않습니다.


언론이 거짓말을 한다는 뜻이 아니고, 호남유권자 413만명 중에서 약 87만명이라는 거대한 당원조직으로 구성된 호남사회의 지역 여론이 거짓말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그 여론조사를 믿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지난 18대 대선 직전 문재인 안철수 단일화 직전에 호남의 여론은 민주당후보인 문재인보다 무소속 안철수의 지지율이 훨씬 더 높다고 당시 호남언론이 보도하고 있었는데 그 시점에 박지원이 호남에서 며칠 있으면서 여론을 다독이자 곧바로 여론이 문재인지지로 바꿔져버린적 있습니다.(광주매일신문 2012년 11월15일자)

또 여론조사와는 다른 경향을 뚜렷이 보이는 시민들의 모습을 나는 일인시위하면서 아주 자주 봅니다.
민주당=선 이라는 등식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는 시민들을 상대로 외치다보면 민주당을 버리지 않으려는 정같은 것을 느끼는데 아마도 애향심때문인것 같습니다.

마치 민주당이 호남이고 호남이 곧 민주당이라는 공식을 호남주민들 마음에 심는 정치를 해온지 벌써 25년인데 그 25년의 세월에 의해 호남지역 다수 주민들은 새누리당이 아무리 잘해도 등을 돌리고 있고, 민주당이 잘못하고 있어도 미워도 다시한번 이라는 심정으로 지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느끼고 있다는 것입니다.

1.거대당원조직사회 호남의 여론은 믿을 수 없다
2.미워도 다시한번 이라는 지역정서가 살아있다 는 이 두 가지 이유로 나는 지금 안철수 신당이 민주당을 압도하고 있다는 호남지역언론의 보도를 믿지 않고 있습니다.
호남의 정치, 권력구조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고 예측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13.06.17 (4).JPG

  • profile

    님의 글은 매번 호남을 씹고 비난하는 글뿐 입니다 

     

    강원도 출신으로 과거 영.호남 몰표를 누구보다 싫어했지만 지금도 호남이 DJ의 수중(민주당)에 있다는식의

     

    생각은 지나친것 입니다

     

    매번 느끼는것인데 너무 의미없는 글들이(호남-민주당) 올라오는것이 반갑지 않습니다

     

    다른것에도 관심을 가져다주고 더이상 호남글은 지양하기를 바람니다

     

    개인적 성향을 계속올리는것이 짜증 납니다

     

  • profile

    새누리당이든 민주당이든 잘못하고 있으면 비판할 자유가 국민에게 있습니다.


    저의 개인적 정치성향은 새누리당보다 민주당을 장악하고 있는 전라도세력에게 더 큰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전라도세력을 받쳐주고 있는 힘이 바로 민주라는 허울좋은 이름에 홀려 있는 전라도주민이라고 생각하고 그것이 바로잡아지기를 원해서 광주시민을 향해 외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생긴 여러 경우를 일기형식으로 저의 블러그와 게시판에 올리고 있는데 이것은 민주당의 부적절한 정치행태에 대한 공론이 일었으면 하고 하는 행동입니다.

    그러는 과정에 저의 글에 반감을 갖고 계신 분들도 계신 것 같아서 저의 의견이 싫은 분들은 읽지 않도록 제목 앞에 저의 이름을 써 놓아 제 글을 피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님과 성향이 맞지 아니하다고 이런 저런 글을 쓰지 말라고 하시다니 저도 불편하군요

    님이 가지고 계신 민주라는 개념에 대해 정리해보시기를 충고합니다.

    바로 님 같이 '독재정치를 해도 호남은 민주사회'라고 생각없이 믿어주는 분들에 의해 호남이 더욱더 착각에 빠지니까요 

제목 날짜
[공모] 회원님 영상메시지를 보내주세요 (~12/27까지) 2020.12.21
[안내] 2020 참여연대 기부금영수증 발급 2020.12.09
[투투데이] 22일은 친구에게 회원가입 권하는 날 1 2020.11.24
[소개] 지역별 회원소모임에 함께 해요 2020.05.28
온라인으로 직접 회비납부 계좌/카드 변경하고 싶을때 2020.04.27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9.03.21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2 2016.05.27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3 2011.11.28
[강연안내] 2013 청년연수 강좌를 오픈합니다!   2013.07.10
[회원자녀&청소년회원초청행사] 시민운동 배우GO! 자원활동 하GO!   2013.07.09
페루여행기 (1)   2013.07.09
[통인뉴스] 함께하는 산행, 서로서로 산사랑   2013.07.09
[7월] 아름다운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013.07.09
참여연대에서 배우는 생생한 민주주의   2013.07.09
[7월회원인터뷰] 인생은 추입(追入)이다 - 하준성회원   2013.07.09
[후기] 패누카 제2회 정기공연이 있었습니다. (1)   2013.07.08
국정원에서 NLL까지 (2)   2013.07.07
[김홍수] 정치쇼를 추리하다   2013.07.06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