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게시판 글쓰기는 참여연대 회원여부 확인(이름/휴대폰번호 또는 이메일주소) 후 가능합니다

 다음은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에서 나오는 내용인데, 사회의식이 한 쪽으로 경도된 사회가 얼마나 광적인가를 느끼게 해주는 내용입니다.

【피난민을 가득 실은 배가 지중해 근처에서 폭격을 당하는 장면 중 크고 뚱뚱한 사내가 그를 추격하는 헬리콥터를 피해 헤엄쳐 도망가다가 사살되는 장면에 이르자 당원들이 환호성을 질렀다,

그 다음에는 아이들을 가득 태운 구명보트 위에서 헬리콥터가 맴도는 장면이 나오는데, 유대인으로 보이는 중년 부인이 뱃머리에서 세 살 쯤 된 사내아이를 안고 있었고, 아이는 소스라치게 놀란 나머지 비명을 지르면서 엄마 품숙에 꽉 머리를 처박고 있었다.

헬리콤터는 20킬로그램짜리 폭탄을 떨어뜨렸고, 무시무시한 섬광이 번쩍하는 순간 보트가 산산조각으로 부저져 버리는데, 그 때 한 아이의 팔이 하늘 높이 치솟았다.
그 장면은 기수에 카메라를 단 헬리콥터가 팔을 따라 올라가면서 찍은 것이 분명했다.

아무튼 그 장면이 나오자 당원석에서 요란한 박수갈채가 터졌는데,
앞자리 노동자석에 앉아 있던 한 여자가 갑자기 소란을 피우며 "이런 걸 아이들에게 보여줘서는 안된다!" "어린애들에게 이런 걸 보이는 건 잘못이다!"라고 소리를 지르다가 경찰에 끌려 밖으로 나갔다.
프롤의 당연한 반발에 그들은 아무도 신경쓰지 아니하였다.】
(조지 오웰 저 민음사 간 '1984' 18쪽~20쪽에서)

권력을 장악한 자들이 그 권력을 지키기 위해 군중을 세뇌시킨다는 사실은 인류역사가 우리에게 잘 가르쳐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권력이 분산되어 있어야 일반국민이 조금이라도 더 자유와 권리를 누릴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 고향 호남에도 민주라는 허울좋은 이름으로 호남지역 권력을 장악하고 민중을 세뇌시켜 민중으로 하여금 다른 사고를 거부케 하는 정치세력이 있습니다.
지방선거를 1년 앞둔 지금 호남에서만 민주당 당원이 지난달에 수만명이 증가하였다고 언론이 며칠 전에 보도한 적 있습니다.

지난 6월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집근처 어등초교 4거리에서 민주당의 돈선거 조직정치를 비판하는 일인시위를 했었습니다.
집근처에서만 계속 한 것은 18일 오전부터 아무 이유없이 오른 발등에 극심한 통증이 나타나서 걷기가 너무너무 힘들었기 떼문입니다.

아무 이유없이 몸이 아픈 적이 벌써 수십번 되는데, 이번의 경우는 제법 힘들었습니다만 빨리 낫기 위해서라도 일인시위에 열중했었습니다.
지난 경험에 의하면 아프다고 집에 누워있으면 더 아퍼지고 낫지 않았었으니까요.(병원에 가서 주사도 세 방이나 맞았습니다.)

그러나 정작 나를 아프게 한 것은 육신의 고통이 아니라 대다수 시민들이 나를 거부하는 행태였습니다.
발에 신발을 끼울수가 없어서 아픈 발에 슬리퍼를 신고 민주당의 돈선거, 조직정치를 비판하는 나를 '불쌍하다', '정신상태가 이상한 것 같다'는 표정들로 손가락질을 하고 가는 많은 시민들의 태도가 나를 아프게 한 것입니다.

한 번씩 있는 시민학생들의 격려에 힘을 얻어 계속 외쳤습니다만 세상의 변화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호남의 잘못된 피해의식, 잘못된 민주의식에 의해 호남이 고립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13.06.19.어등초교4거리 (2).JPG
  • profile

    그만좀 합시다

    예전의 3김시대  특히 영.호남의 몰표(호남의 경우 90%대)가 극도로 싫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3김은 지나간 퇴물이고 새로운 인물들의 시대 입니다

    예나 지금이나 호남인들의 의식은 그들대로 존중되어야 합니다   내 뜻과 다르다고 폄하하는것은 옳지 못합니다

    더이상 호남인 자극내용은 개인 블로그에나 올리던가 참여연대 사이트는 배재하기를 바람니다

    호남인들이 어찌하든 그들의 선택이지 폄하는 모욕 입니다

     

  • profile

    우리헌법 1조①항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고 규정하고 있고 1조②항은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또 헌법 8조는 정당은 민주적이어야 한다 고 못박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비를 대납해주고 동원하는 정치는 민주정치가 아니고,
    또 조직으로 여론을 조종하는 정치는 권력이 국민에게서 나오지 못하고 조직의 우두머리에게서 나오게 되는 정치 행태로서 민주공화를 지향하는 우리헌법을 정면으로 어긴다는 것을 굳이 북한을 들어서 설명하지 않아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새누리당이든 민주당이든 잘못하고 있으면 비판할 자유가 국민에게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생긴 여러 경우를 일기형식으로 저의 블러그와 게시판에 올리고 있는데 이것은 민주당의 부적절한 정치행태에 대한 공론이 일었으면 하고 하는 행동입니다.

     

    그런데 저의 글에 반감을 갖고 계신 분들도 계신 것 같아서 저의 의견이 싫은 분들은 읽지 않도록 제목 앞에 저의 이름을 써 놓아 제 글을 피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의 글이 님과 성향이 맞지 아니하다고 이런 저런 글을 쓰지 말라고 자꾸 하시니 모욕당한 것 같아서 대단히 불편하군요

     

    잘못된 피해의식에 의한 반민주적 몰표현상마저도 '호남의 선택이다'는 식으로 두둔하는 님 같은 분들에 의해 내 고향 호남이 더욱더 깊은 착각에 빠져 있습니다.
    님이 가지고 계신 민주라는 개념에 대해 정리해보시기를 충고합니다.

제목 날짜
[공모] 회원님 영상메시지를 보내주세요 (~12/27까지) 2020.12.21
[안내] 2020 참여연대 기부금영수증 발급 2020.12.09
[투투데이] 22일은 친구에게 회원가입 권하는 날 1 2020.11.24
[소개] 지역별 회원소모임에 함께 해요 2020.05.28
온라인으로 직접 회비납부 계좌/카드 변경하고 싶을때 2020.04.27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9.03.21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2 2016.05.27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3 2011.11.28
[강연안내] 2013 청년연수 강좌를 오픈합니다!   2013.07.10
[회원자녀&청소년회원초청행사] 시민운동 배우GO! 자원활동 하GO!   2013.07.09
페루여행기 (1)   2013.07.09
[통인뉴스] 함께하는 산행, 서로서로 산사랑   2013.07.09
[7월] 아름다운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013.07.09
참여연대에서 배우는 생생한 민주주의   2013.07.09
[7월회원인터뷰] 인생은 추입(追入)이다 - 하준성회원   2013.07.09
[후기] 패누카 제2회 정기공연이 있었습니다. (1)   2013.07.08
국정원에서 NLL까지 (2)   2013.07.07
[김홍수] 정치쇼를 추리하다   2013.07.06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