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원게시판 활/기/차  l  참여연대 회원들의 사랑방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게시판 글쓰기는 참여연대 회원여부 확인(이름/휴대폰번호 또는 이메일주소) 후 가능합니다

  • 참여연대365
  • wongi
  • May 03, 2013
  • 2
  • 3338
SHOT_icon.jpg   과세 소득자의 계층별 연평균 소득은 얼마나 될까?

 




TA20130503_인포그래픽_과세소득양극화.jpg 

주: 통합소득은 종합소득세 신고자와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자의 소득에서 중복을 제거한 소득이며, 비과세소득과 과세미달자의 소득은 미포함

자료:  홍종학 의원실, 국세청 제공 2011년 통합소득 100분위 

 

 

통합소득이란 소득세 부과대상이 되는 소득으로 사업소득, 부동산임대소득, 이자소득, 배당소득, 연금 소득 등이 있습니다. 위 그래프는 2011년 소득세 과세대상자들의 100분위별 연평균소득을 보여줍니다.

 

만약 내가 다른 소득없이 근로소득만 2천5백만원 정도 되는 회사원이라면, 아마 51% 중위소득자 정도에 위치한다고 볼 수 있겠지요. 

 

 

참여연대는 위 자료를 이용하여 상위 1%, 상위 5% 이내, 중위 20%, 하위 20% 소득계층의 평균소득을 비교하였습니다. 

 

그 결과는 어떠할까요? 

 


   상위 1%    상위 1~5% 

중위 20%

(상위41~60%)

하위20%

(상위81~100%)

   평균소득(원)      381,161,310    166,812,542  25,375,897 6,472,028
   인원수(명)   132,658   663,291 2,653,167 2,653,168

 

TA20130503_불평등샷_표2.jpg

 

우리나라의 소위 울트라부자계층에 속하는 상위1%의 2011년 평균 과세소득은 3억8천만원을 조금 웃돌았으며, 상위 5% 이내는 연평균 1억6천7백만원 정도 되었습니다.  

 

반면, 빈곤층에 속하는 하위 20%의 평균 과세소득은 어느 정도일까요? 바로 6백4십7만원에 불과해, 이들의 평균소득은 상위 1%에 비해 59배, 상위 5%에 비해 26배나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우리 사회 소득 양극화의 심각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한편, 홍종학 의원실이 위 자료를 바탕으로 자체 분석한 지니계수는 2007년 0.431에서 2011년 0.448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이명박 정부의 감세정책이 우리 사회의 소득불평등을 심화시켰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profile

    지니계수 0.448 이라면, 남아시아 인도네시아나 필리핀 또 아르헨티나나 부라질 같은 남미 나라 수준 아닌가요?

    이제까지 자료는 0.3 정도였는데, 자산소득이 들어가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네요.

     

    이 나라 젊은이들이 결혼을 미루고, 아기를 갖지 않는 이유, 그리고 노인 자살율이 OECD 평균의 2배이고 그도 70세가 넘으면 급격히 늘어 4배나 된다지요.

    그래도 현 정부는 2MB의 유산인 부자감세를 고수하겠답니다.

  • profile

    많은 차이가 있다는 것~ 대충 짐작은 했지만

    이미지로 보니 대한민국 소득 불평등이 한 눈에 보이네요.


    "한 눈에 보는 불평등샷" 

    계속 기대됩니다~


제목 날짜
[투투데이] 22일은 친구에게 회원가입 권하는 날 2020.11.24
[소개] 지역별 회원소모임에 함께 해요 2020.05.28
온라인으로 직접 회비납부 계좌/카드 변경하고 싶을때 2020.04.27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9.03.21
[안내] 게시물 운영 규칙 2 2016.05.27
[소개] 참여연대 회원모임들 13 2011.11.28
[김 홍수] 개인은 무력하기만 한 조직사회 3   2013.05.31
[김 홍수] 개인은 무력하기만 한 조직사회 2   2013.05.31
2013년 3차 신입회원만남의 날, 반가웠습니다   2013.05.30
가입인사 드립니다. (3)   2013.05.30
[김 홍수] 필요이상의 강경한 진압과 저항   2013.05.29
[김 홍수] 개인은 무력하기만 한 조직사회   2013.05.29
[묵호항 일기] 해맞이길로 시작한다   2013.05.29
가입인사 올립니다. (3)   2013.05.29
[김 홍수] 민중의 분노를 예견하다   2013.05.28
[김 홍수] 고향을 사랑하는 방법의 차이   2013.05.28
참여연대 [회원로그인]을 해야 본 게시판에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게시판글쓰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