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이야기    종로구 통인동 희망1번지

  • 칼럼/기고
  • 2004.03.07
  • 341
텔레비전이나 신문지면에 나오는 기업들의 광고는 크게 두 가지인데, 하나는 구체적인 상품이나 서비스를 직접 판매와 연결시키기 위한 설득광고이고 다른 하나는 기업 또는 기업집단(흔히 재벌이라고 한다)의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한 이미지 광고이다.

이미지 광고는 통상 기업이름을 널리 알리거나 또는 기업에 대한 특정 이미지, 예를 들면 세계적인 기업, 깨끗한 기업, 사회봉사 기업 등의 이미지를 심는 역할을 한다. 물론 이미지광고는 조심해서 봐야 한다. '흠'을 가리기 위해 특정 이미지를 과장하는 위선적인 면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떤 시민단체에서는 허위, 과장, 위선적인 광고를 품평하는 일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이미지 광고로는 유한킴벌리의 '우리 강산 푸르게 푸르게'가 있다. 지금은 어느 기업이나 이미지 광고에 많은 돈을 들이고 있지만, 유한킴벌리는 일찍부터 이미지 광고에 공을 들여 왔다. 그러나 이제는 이미지 광고의 대표주자도 역시 삼성그룹이다.

애니메이션 기법을 이용하여 '또 하나의 가족-삼성'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광고를 왠만한 사람들은 다 기억할 것이다. 또 작년부터 시작된 '함께가요 희망으로'라는 시리즈 편도 사람들에게 많이 노출된 광고이다. 젊은 아버지와 어린 아들이 함께 여행을 가는 모습을 그린 희망역, 나눔역 광고, 그리고 최근에는 눈사람을 만드는 장면의 '나눔역 눈사람편'도 나왔다. 이 광고에는 21만명의 자원봉사활동, 1700억원의 불우이웃돕기 등 사회공헌 활동을 화려하지 않지만 확실하게 전해주는데 삼성그룹은 '삼성바로알리기'캠페인의 일환으로 이 광고를 제작했다고 밝힌다.

물론 이런 광고때문만은 아니지만 삼성그룹은 좋은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국민들에게 주고 있다. 불법정치자금과 무노조전략으로 인한 나쁜 이미지도 있지만, 세련된 기업문화로 다른 기업들하고는 차원이 다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런데 이런 기업 이미지를 날려버리는 것은 한 순간이 될 수 있다. 지난 2월 27일 삼성전자 주총에서 최고경영자인 윤종용 부회장이 보여준 모습은 비록 짧은 기억으로 끝날지 모르지만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이미지에 흠집을 내기에 충분했다.

주총 직후, 구조본 관계자들과 삼성전자 홍보업무 관계자들은 "광고비 다 날려먹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그렇다. 윤종용 부회장 개인의 캐릭터 때문인지 조직적으로 대응방침을 그렇게 정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삼성전자는 윈-윈게임으로 주총을 진행하여 불법정치자금으로 인해 훼손된 이미지를 조금이나마 만회할 기회를 완전히 놓쳐버렸다.

만약 그날 윤종용 부회장이 주총 시작하자마자 주총질서유지권은 의장인 나한테 있으니 말 안 들으면 모두 가만두지 않겠다며 주주들에게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지만 않았다면 어땠을까? 불법정치자금 제공자를 윤리강령에 따라 징계할 것을 요구하는 참여연대에, 최종적인 검찰 수사나 사법처리 결과를 보고 차분하게 검토해보겠다고 하며 답변을 끝마쳤다면 어땠을까? 그랬다면 신문과 방송에 삼성전자 주총 사태가 대서특필될 일도 없었을 것이고, 경영진의 진지한 답변 태도가 회사 이미지를 더 좋게 만들었을 것이다.

아쉽다. 정말 아쉽다. 삼성전자가 벌어들인 수조원 중에서 쏟아부은 광고비를 비록 짧은 순간이나마 날려버리고 그 훼손된 이미지를 복원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치러야 할 유무형의 노력과 자금이 아깝기 그지없다.

물론 삼성그룹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들은 이미지 훼손은 짧은 순간이며 최고의 기업 삼성은 금방 회복할 수 있다고 자신하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만약 그렇다면, 삼성그룹이 가진 기술력과 영업 능력, 성장 잠재력이 그대로 반영되어야할 기업 가치가 그로 인해 평가절하되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할 것이다. 삼성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은 참여연대나 일부 불순한 세력이 아니라 삼성그룹내의 일부 임원들임을 자각하기 바란다.
박근용(참여연대 경제개혁팀장)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박근용 팀장의 만용
    저 역시 정년퇴임을 하고 2년 전 퇴직금으로 삼성전자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주주입니다. 그리고, 당시 주총 현장에서 모든 것을 다 보았습니다.

    참여연대 박근용 팀장의 의견대로 과연 삼성전자가 주총장에서
    참여연대측 발언을 제지하였다고 해서 좋은 이미지가 다 날아갔을까요?
    제 생각엔 오히려 어줍지 않은 참여연대와 같은 시민단체 같지 않은
    시민단체에게 세계적인 우리의 기업이 휘둘리고 있다는 위로의 마음이
    더 생기던데요~

    참여연대의 발언을 제기하여 그간의 홍보비를 다 날렸다기 보다는
    지난 몇 년간 참여연대의 삼성에 대한 외골수적인 애정(?) 때문에 날린
    훌륭한 이미지가 더 아깝게 느껴지네요.
    아직 어리신 분 같은데, 기업과 경제와 국가에 대한 더 큰 시각을 가지고
    더 매진하시기 바랍니다.
  • profile
    더 큰 시각으로 보면
    참여연대로 인해 삼성의 주가가 더 올랐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경제생활 오래 하셨으니까. 대기업 내부비리는 훤히 아시겠죠? 눈꼴시어도 꾹~ 참으면서 님이나 저나 회사생활을 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네요^^

    그러나 우리회사 비리는 감추고 싶지만 전 LG전자 주주로서는 경영진의 비리를 묵과할 수 없습니다.
  • profile
    삼성이 일등기업이라고?
    삼성이 세계적인 기업이 되려면 핸드폰 수출과 이미지 광고만 가지고 되지 않습니다. 전제가 되어야 할것은 보다 투명하게 경영을 해야하는 것이지요.
    참여연대 .... 정치색이 강해 구성원들의 의도가 의심스럽지만 암튼 우리나라의 썩을 재벌의 감시자 역할을 조금은 한 것 같습니다.
    불법상속, 비자금.. 이래가지고 는 일등기업은 없습니다.
제목 날짜
[초대] "삼강삼색" 5월의 참여연대 특강 시리즈 함께 해요 2020.05.12
[안내] 2020년 참여연대 연간 회원행사 / 자원활동 / 탐방 / 회원모임 / 등대가게 new 2020.12.31
" 왜 1등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야합니껴?"   2003.06.24
"아저씨, 제발 속편한 소리 좀 그만해요!"   2003.06.29
'바보 노무현'을 추모한다 (6)   2009.05.25
012세대와 345세대 ‘연금 갈등’   2004.06.02
2.13 합의와 한미군사훈련(RSOI) 그리고 평화체제 (1)   2007.03.23
2009년에도 참여연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7)   2009.01.02
<개나리의 씨네 지지배배> 외줄에서 내려와 설원을 달려! (1)   2004.01.31
<경제칼럼> SK글로벌의 처리문제, SK그룹의 위기원인으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2003.06.02
<경제칼럼> 사외이사들, 채권단과 지배주주의 암묵적 담합 승인?   2003.06.17
<경제칼럼> 생명보험사 상장 누구를 위한것인가   2003.07.16
<경제포커스> 부동산도 가진 만큼 세금을 내야지   2003.07.18
<경제포커스> 상속증여세 완전포괄주의는 기초 상식   2003.07.11
<경제포커스> 실질적인 고급주택에 대해 양도소득세를 제대로 과세하라   2003.08.21
<경제포커스> 양길승 실장과 접대문화 (1)   2003.08.08
<경제포커스> 차명거래를 차단해야 금융소득종합과세가 제대로 된다   2003.08.01
<경제포커스> 탈세한 사람만 세무조사를 받고 탈세한 만큼 세금을 내면 되는 거 아냐?   2003.07.25
<경제프리즘> 빗나간 재벌체제 옹호론 (1)   2004.05.28
<경제프리즘> 지방화 시대를 열 수 있는 세제개편을 단행하라   2004.09.07
<경제프리즘> "광고비 다 날아갔잖아요!" (3)   2004.03.07
<경제프리즘> GE와 삼성 (1)   2005.12.1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