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이야기  l  종로구 통인동 희망1번지

  • 기타
  • 2013.09.30
  • 1437

참여연대 사이트 주소가 ‘peoplepower21'라는 것은 다들 아시죠? 이 단어에서부터 참여연대의 정체성을 참 잘 보여주고 있는데요. 모토도 ’세상을 바꾸는 시민의 힘‘이잖아요. 참여연대를 알리는 데는 이만큼 좋은 단어는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올해도 참여연대에서는 참여연대 티셔츠를 새로 제작했습니다. 지난 달 참여사회 광고 등을 통해 많이 보셨을 텐데요. 티셔츠에 크게 ‘피플파워’가 새겨져 있습니다. 티셔츠를 입는 순간, 내가 진정 시민으로서 힘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불끈 들게 하는 마력을 가졌더라고요^^ 



티셔츠를 제작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크게 두 가지였습니다. 참여연대를 홍보하는 차원, 그리고 청년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약 한 달 좀 넘는 기간 동안 신청하시는 분들게 택배로 보내드리는 작업도 진행했는데요. 정말 많은 분들께서 신청해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참여연대 티셔츠 참여연대 티셔츠


특히 2-3장씩 사셔서 회원가입 용으로 주변 분들에게 선물을 하시기도 하던데 마음이 따뜻해 졌습니다. 그리고 여름 휴가철에 가족 분들과 함께 입기 위해 사시는 분들도 계셨고요. 길거리에서도 판매 홍보를 좀 했는데요. 아쉽게도 아동용 사이즈는 없었지만 제일 작은 사이즈를 입고 총총 걸음으로 가는 한 아이의 뒷모습이 얼마나 귀여웠는지요. 미래의 ‘피플파워’죠. 또한 최근 들어 국정원 규탄 집회에 모인 사람들 중에서도 ‘피플파워’를 입으신 분들이 뉴스에 크게 사진에 찍혀서 나오기도 한 것을 발견하고 참 반가웠습니다. 

참여연대 티셔츠

 


이렇게 알뜰하게 쌓인 수익금은 9월부터 참여연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12기 청년인턴들, 그리고 청년사업을 위해 쓰이게 됩니다. 미래의 시민활동가를 꿈꾸는 청년들을 위해 더 많은 지원을 해주기 위해 앞으로 또 어떤 방법으로 기금을 마련할지 고민 중입니다. 앞으로 회원 여러분과 함께 ‘피플파워’로 머리를 맞대보고 싶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고맙습니다. 


* 남은 피플파워 티셔츠 관련 문의는 참여연대 시민참여팀 02-723-4251 we@pspd.org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초대] 신입회원 만남의 날(5/22,수) 함께해요! 2019.05.03
[신청접수] 2019 참여연대 회원캠프 : 3.1운동 100주년 특집 2019.04.30
[참가신청] 5월 우리동네 참여연대 : 수원 + 화성 2019.04.11
[안내] 참여연대 2019년 회원 행사 2019.03.18
[안내] 참여연대 등대가게를 찾아보세요 2018.10.20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8.05.28
[캠페인] 동네에서 시작하는 참여사회 만들기! 2017.08.29
[신청] 세월호를 기억하는 '노란리본'을 보내드립니다 2016.04.16
[모집] 본격! 대선덕질 게릴라 캠페인 '주권자가 간다' #대선덕후   2017.04.07
[캠페인] 이젠 안 사요! 옥시 제품 불매운동 (15)   2016.04.29
[경향 인터뷰] 테러방지법 이후 시민단체의 권력 감시 더 중요해져(하태훈 신임공동대표)   2016.03.07
동촌 주종환 선생님을 추모하며   2014.12.01
참여연대 피플파워 티셔츠 구입에 참여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2013.09.30
[참여사회-패누카] 음악을 통해 삶의 색깔을 나눕니다   2013.08.05
[참여사회-통인동뉴스] “좀 다르게 살아도 괜찮아!”   2013.08.05
[8월] 아름다운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2013.08.05
[유명환과 사분위 의혹] - "온 나라에 '구린내'가 진동하는군!" (2)   2010.09.06
폭풍이 대통령인들 무서워할 줄 아십니까   2010.09.03
김연아를 '4대강 홍보 대사'로? 나라 꼴이… (2)   2010.08.23
[칼럼] 국민참여당에 묻는다 (3)   2009.11.17
[칼럼] 외고폐지, 진보진영의 대응 적절했나?   2009.11.10
[칼럼] 진보정당은 재보선 전략 있었나? (1)   2009.10.30
[추모시] 동시대인 바보 노무현.. (1)   2009.05.29
'바보 노무현'을 추모한다 (6)   2009.05.25
자유여! 누가 너를 격렬히 뜯어먹고 있구나   2009.04.14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 2-⑨] 친기업이 아니라 친국민 정책이 필요합니다   2009.03.02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⑧]점점 멀어지는 내집 마련의 꿈   2009.02.27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⑦]인사정책 근본적으로 바꿔야 합니다   2009.02.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