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이야기    종로구 통인동 희망1번지

  • 칼럼/기고
  • 2009.05.29
  • 2158
  • 첨부 1

동시대인 바보 노무현의 죽음을 애도함

                                이병천 강원대 교수

아, 슬프다

봉하 마을
부엉이 바위 아래
어여쁜 꽃 하나
떨어 지니

하늘과 땅이
빛을 잃고
해와 달도
어둡구나

바보 당신은
새 시대 여는 첫 차를 보내고
구시대 막내가
되겠다며
천천히 죽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이 거대한 슬픔과
분노의 행렬은
무슨 까닭인가

비열하고 잔인하여라

역사의 시계 바늘
거꾸로 돌리며
이 비극 부른
저들의 증오여

진정이어라

패배할 줄 알며
걸어 들어간
아웃사이더
바보 당신의
가시밭 길 아픔은

사람사는 세상,
민생민주 세상은
한 때의 분노를 넘어
바보 당신의 피로 새긴 비석 위에서
새롭게
꽃 필 것이다

내가 사랑하면서 미워한
동시대인 바보 당신의 넋이여

자연의 한 조각 되어

꽃이 되고
흙이 되고
바람이 되어
세세 생생
편히 쉬소서



기억하겠습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바보가 천당서 띄우는 편지


    고졸 출신, 자수 성가
    취임 초 부터 ‘그들’은
    바보를 아예 대통령으로
    인정하려 들지 않았다

    재임 5년 동안 사사건건
    시비 걸고 발목 잡고
    탄핵까지 들먹거리고
    대통령 ‘못해 먹게’ 했다

    그 바보는 너무나 바보였다
    반 세기 넘게 쌓이고 쌓인
    한국 사회의 각종 악폐들
    어찌 해보려 혼신을 다했다

    정경 유착 / 금권 정치 타파
    권위 주의 / 지역 감정 해소
    서민 옹호 / 정의 사회 구현
    온 몸을 던져 싸웠다

    앙시엥 레짐에 밀착된 그들
    빨갱이다, 좌파 노선이다
    두 눈에 쌍심지 켜고
    ‘노무현 죽이기’를 작심했다

    그 바보가 낙향한 후에도
    ‘노무현 죽이기’는 이어졌다
    뜻있는 일 해보려는 ’雄志’
    그들에겐 눈엣 가시였다

    권력의 시녀 검찰이 나섰다
    무죄 추정의 원칙
    피의 사실 공포 금지의 원칙
    아랑곳 않고 혐의를 마구 흘렸다

    수구 꼴통 황색 신문들
    얼씨구나 신나서 작문을 써댔다
    억지 ‘진술’를 ‘진실’인 양 호도
    한국식 인민재판으로 몰고 갔다

    포괄적 뇌물죄 라고?
    그럼, 권력 쥔 너가 누구에게
    점심 한 번 얻어 먹은 것은
    포괄적 뇌물이 아니더냐?

    100만 불? 500만 불? 40만 불?
    그래, 백만 불 집사람이 빌려 썼다
    남들같이 자식 키우고 싶은 母情
    나중에 갚을 셈 치고…

    해외에서 500만 불?
    네 얼굴 보고 준 돈이라고?
    너가 몰랐을 리 없다고?
    ‘정황상’ 그렇다고?

    그들끼리 사업상 주고 받은 돈
    바보 얽어 넣으려 억지 춘향
    어느 권력자 어떤 정치인 이라도
    그 ‘정황상’ 잣대를 한번 대봐라
    감옥행이 줄을 서게 될거다

    國監도 못 묻는 ‘특수 활동비’
    법적 보장된 ‘묻지 마’ 예산
    이를 전용 횡령 했다고?
    역대 대통령에 한번 물어봐라
    어디에,어떻게들 ‘탕진’했냐고…

    1억 시계 뇌물로 받았다고?
    명품이 뭣인지도 모르는 바보다
    바보가 그런 따위 걸치고
    거드럭 거리는 속물로 보이더냐

    하나님이 물으신다
    아무리 상황이 어렵다 라도
    그 세상에서 惡과 싸워야지
    왜 스스로 목숨을 끊었느냐고

    바보는 눈물 흘리며 대답한다
    ‘죽이기’를 겨눈 화살 칼날
    방어할수록 더욱 옥죄오는 그 强度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 고통 그 시련이 나 하나면
    비록 그 것이 惡法이라도
    감옥이고 어디이고
    즐거이 갔을 것 입니다


    그러나, 나 로 인해 고통받는
    수 많은 주변 사람들 가족들
    차마 눈을 뜨고 볼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고통을 덜어줄 힘 없는 바보
    자신을 죽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이 바보를 껴안으신다
    너의 자결은 순교와 같니라
    한국 역사상 첫 ‘참 대통령’
    이제 너의 진가가 밝혀지리라

    <장동만: 05/25/09 記>
    ://kr.blog.yahoo.com/dongman1936
제목 날짜
[안내] 2019년 참여연대 연간 회원 행사 일람 2019.06.25
[참가신청] 2019 우리동네 참여연대 2019.04.11
[안내] 참여연대 등대가게를 찾아보세요 2018.10.20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8.05.28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⑥] 이명박 정부가 친복지정부로 역사에 남길…   2009.02.26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⑤] 정녕 금융소외자에게 패자부활전은 불가능한...   2009.02.25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④] 반값 등록금 공약은 허위였나요?   2009.02.25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③] 노동자 다 죽은 다음, 경제 살릴 수 있겠습...   2009.02.24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②] 정부의 투명성이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2009.02.24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즌2-①] 토건망국을 향한 질주를 멈추고 ‘진정한 선...   2009.02.23
2009년에도 참여연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7)   2009.01.02
[통인동窓] '반MB 대연합' 아니라 한시적 정책연대, 서민-중산층 살리기에만 집중하자   2008.12.08
<통인동窓> "진짜 '백년지대개(犬)'를 잡는 날이 온다" (1)   2008.07.28
<통인동窓> 포장의 미학인가? 허위과장광고인가?   2008.04.25
<통인동窓> 그 많던 ‘반값’ 약속들은 어디로 갔을까?   2008.03.27
<통인동窓> 부자가 뭐가 문제인가 (1)   2008.02.29
<통인동窓> 기록 제목만 공개해도 공정한 업무 수행 저해?   2008.02.18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 마지막 회] 깨끗한 정부를 만들기 위한 첫 단추는... (1)   2008.02.12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10] "친기업=친재벌=반노동"이 아니기를...   2008.02.11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9] 대통령은 월급쟁이 사장이 아닙니다. (6)   2008.02.05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8] 어떤 사람을 쓰는가가 새 정부의 성패를 가릅니다.   2008.02.04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7] 오색딱다구리의 집살이가 부러울 때가 있습니다.   2008.02.01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6] 우리 사회에서도 패자부활전을 보고 싶습니다 (1)   2008.02.01
[이명박 당선인에게 보내는 편지 5] 등록금 때문에 대학다니는게 죄가 되었습니다   2008.01.3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