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이야기    종로구 통인동 희망1번지

  • 회원모니터단
  • 2014.01.02
  • 2175

참여연대 창립 20주년 기념 회원설문조사 결과 보고

참여연대의 지나 온 20년과 앞으로의 방향을 물었습니다

2014년 참여연대는 스무살이 됩니다. 창립 20주년을 맞아 회원님들께 지난 20년 평가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물었습니다. 

- 설문기간: 2013년 11월 11일(월)~ 24일(일)

- 응답자수: 총 897명(회원모니터단 282명, 일반 회원 615명)

- 설문분석: 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참여연대 정책과 사업 부분>


Q1. 참여연대의 정책과 사업 방향이 어떻다고 생각하십니까?

참여연대 회원들은 참여연대 사업방향을 '진보적'(80%)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진보적' 이라는 응답은 특히 여성(90.7%)과 주부(96.8%)에서 높았습니다.  

8954ace5d25deca0d06d4d84d9cc292d.jpg

 

Q2. 1번에서 응답하신 참여연대의 정책과 사업 방향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응답자의 절대다수인 96%가 참여연대 사업 방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반면,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사회운동가'(7.5%)에서 전체 평균보다 다소 높았습니다.

4b56d3f739efdcb6ae4191a8f1d0b334.jpg

 

Q3. 참여연대가 우리 사회에서 얼마나 영향력이 있습니까?

회원들은 참여연대의 사회적 영향력을 묻는 질문에 91.9%가 '영향력 있다'고 응답했으며, '영향력 없다'는 응답은 8.2%였습니다. '영향력 있다'는 응답은 주부(96.8%)에서 특히 높았습니다. 

 4a79a4e064f3e72aef4f70dac372530b.jpg

 

Q4. 참여연대의 영향력이 과거 10년 전에 비해 어떻다고 생각하십니까?

응답자의 39.2%가 참여연대의 영향력이 '과거보다 커졌다'고 평가했고, 35.1%는 '과거보다 영향력이 줄었다'고 응답했습니다. '과거보다 영향력이 커졌다'는 응답은 영남권(47.1%), 자영업(46.5%), 블루칼라(45.3%), 주부(48.4%), 학생(50.0%), 2006~2010년(45.7%) 및 2011년이후 회원가입층(47.2%), 민주당지지층(45.6%)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b49148d69bef5694ea52b83510bf426e.jpg
 


Q5. 과거보다 영향력이 줄어든 가장 큰 이유는 무엇입니까?

참여연대의 영향력이 과거 10년 전에 비해 줄었다고 평가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보수 세력이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라는 응답이 35.2%로 가장 높았으며, '언론이 참여연대 활동을 잘 보도하지 않기 때문에'라는 응답이 28.9%로 뒤를 이었습니다. 

19257506fbdb28ef1013e20d32df769a.jpg
 


Q6. 참여연대가 '대안없이 비판만 한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연대가 '대안 없이 비판만 한다'는 비판에 대해, 회원들은 '동의하지 않는다'(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44.8% + 동의하지 않는 편이다 36.0%)고 응답했습니다. 

d27d971f921d36bcc93f21938311fa6b.jpg


Q7. 참여연대가 '특정 정당에 편향된 모습을 보인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연대가 '특정 정당에 편향된 모습을 보인다'는 비판에 대해 회원들의 77.1%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습니다. 반면 '동의한다'는 응답은 11.0%(매우 동의한다 1.7% + 동의하는 편이다 9.4%)였습니다.

374bb92d8c395768c3f1b5e49eca2850.jpg

 

Q8. 참여연대가 '정책전문성이 떨어진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연대가 '정책전문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회원의 82.9%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습니다. 한편, '보통이다'는 응답은 11.9% 였습니다. 

06d7f00a30cbabf4e23c5c84ac7ae4d5.jpg


Q9. 참여연대가 추구해야 할 정책이 어떤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응답자의 대다수는 참여연대가 '진보적 정책'(83.8%)을 추구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진보적 정책'이라는 응답은 영남권(90.0%), 블루칼라(89.5%), 주부(90.3%), 통합진보당(93.9%) 및 정의당(89.4%), 노동당(95.7%), 녹색당지지층(91.0%), 진보성향층(90.6%)에서 특히 높았으며, '중도적 정책'이라는 응답은 호남권(29.3%), 학생(25.0%), 무당파층(25.0%), 중도성향층(29.6%)에서 전체평균을 다소 상회했습니다.

aefaf37f8edcf26d14be977f6acb873b.jpg

 

Q10. 밀양송전탑 건설, 제주해군기지 건설, 쌍용자동차 문제 등에서 참여연대가 어떤 역할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보십니까?

밀양송전탑, 제주해군기지, 쌍용자동차 문제 등에서 참여연대가 '중재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응답(51.7%)이 '현장에 참여하고 피해 당사자들과 연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응답(47%)에 비해 다소 높았습니다. '중재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호남권(58.6%), 영남권(57.1%), 50대(57.9%), 자영업(59.3%), 학생(59.4%), 2000년이전 회원가입층(58.3%), 민주당지지층(63.2%), 중도성향층(62.8%)에서 상대적으로 높았고, '현장에 참여하고 피해 당사자들과 연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응답은 충청권(55.4%), 여성(57.1%), 블루칼라(53.7%), 사회운동가(57.5%), 주부(58.1%), 통합진보당(54.5%) 및 노동당(76.6%), 녹색당지지층(64.2%), 무당파층(57.1%)에서 비교적 높았습니다. 

2fec988b00013b3cffb655a3b4ba6e66.jpg
 


Q11. 최근 5년간 참여연대의 주요 활동성과 중에서 어떤 것을 가장 높게 평가하십니까? (중복선택)

회원들은 최근 5년 참여연대의 주요 활동성과 중에서 '천안함 관련 의혹 공론화'(42.7%)를 가장 높게 평가했습니다. 다음으로 '서울광장 조례 개정'(29.1%), '검찰보고서 발간'(26.9%) 등을 선꼽았습니다. '천안함 관련 의혹 공론화'라는 응답은 영남권(50.0%), 60대이상(58.6%), 2006~2010년 회원가입층(48.5%), 통합진보당(57.6%) 및 노동당(48.9%), 녹색당지지층(47.8%)에서 특히 높았습니다. 

7ff0067765bd7055fd4a65e3b2dff106.jpg


Q12. 현 정부하에서 참여연대가 어떤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현 정부 하에서 참여연대가 강화해야 할 활동에 대해서는 '국정원, 검찰 등 공안기구 개혁'(54.6%)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습니다. 다음으로 '정치 개혁ㆍ국회 개혁'(26.8%), '노동권 보호와 비정규직 문제 해결'(26.2%), '표현의 자유 확대'(26.1%) 순으로 응답되었습니다. '국정원, 검찰 등 공안기구 개혁'이라는 응답은 호남권(65.5%), 50대(60.7%), 자영업(64.0%), 통합진보당지지층(66.7%)에서 특히 높았으며, '정치 개혁ㆍ국회 개혁'이라는 응답은  영남권(37.1%), 사회운동가(32.5%)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d21fcfd6e8ca8a9d47d7e35b1ed2d1b2.jpg


Q13. 참여연대 활동기구 중 회원들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곳은?(중복선택)

회원들은 가장 관심 있는 활동기구로 '사법감시센터'(46.6%)와 '의정감시센터'(44.6%)를 꼽았습니다. 다음으로 '행정감시센터'(29.2%), '사회복지위원회'(28.1%), '노동사회위원회'(24.4%) 순으로 응답했습니다. 

9d37e25de37e8b4d94d0c6174948f4d5.jpg

 


<회원활동과 시민참여에 대한 의견>
 


Q14. 회원님께서는 주로 어떤 경로를 통해 참여연대 활동을 접하십니까?

회원들은 참여연대 활동을 주로 '참여연대 홈페이지, <참여사회> 등을 통해서'(47%) 접한다고 응답했습니다. 'TV, 신문 등 언론보도를 통해서'가 26.2%로 뒤를 이었고,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서'(11.5%), '블로그 등 인터넷을 통해서'(9.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d44d13d7c0ca33838f2654adbd5bb854.jpg


Q15. 회원으로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회원의 91.4%(매우 28.1% + 비교적 63.3%)는 참여연대 회원으로서 '만족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반면, '불만족한다'는 응답은 8.1%(전혀 0.2% + 별로 7.9%)였습니다.  

3b9f039b1a1c1fbf44c8621022247500.jpg


Q16. 만족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참여연대 회원으로서 불만족한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참여할 방법이 충분치 않거나, 노력이 부족해 보여서'라는 응답이 37%로 가장 높았으며, '활동이 활발하지 않거나 사회적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가 32.9%로 뒤를 이었습니다. '참여할 방법이 충분치 않거나, 노력이 부족해 보여서'라는 응답은 서울(43.3%)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2883b4b3b5e5f43f8386795f4c15d219.jpg


Q17. '시민과 함께 하는 참여연대'를 위해 중시해야 할 부분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회원들은 '시민과 함께 하는 참여연대'를 만들기 위해서 '시민공감을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활동의제 변경'(30.9%)과 '사회적 약자나 당사자 시민들과 적극적 연대'(30.4%), '참여연대 활동을 알기 쉽게 홍보하고 소통 강화'(26.3%)를 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시민공감을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활동의제 변경'이라는 응답은 중도성향층(37.2%)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참여연대 활동을 알기 쉽게 홍보하고 소통 강화'는 여성(37.1%), 30대이하(32.3%), 사회운동가(32.5%), 주부(41.9%), 학생(37.5%), 통합진보당지지층(31.8%)에서 비교적 높았습니다. 

8dd86508310ce2285ff177a924c3cad3.jpg


Q18. 참여연대가 최근 벌이고 있는 시민/회원 사업 중에서 어떤 것을 가장 높게 평가하십니까?(중복선택)

회원들은 최근 참여연대가 벌인 시민/회원 사업 중 '아카데미 느티나무 등 시민교육'(62.2%)을 가장 높게 평가했으며, '회원과 시민들이 직접 진행하는 시민캠페인 추진'(59.1%)이 뒤를 이었습니다. '아카데미 느티나무 등 시민교육'을 응답한 사람은 서울(67.3%), 여성(68.0%), 30대이하(67.3%), 학생(71.9%), 2001~2005년 회원가입층(69.0%), 통합진보당(71.2%) 및 노동당(80.9%), 녹색당지지층(76.1%)에서 특히 높았고, '회원과 시민들이 직접 진행하는 시민캠페인 추진'을 꼽은 비율은 50대(65.7%)와 60대 이상(65.5%), 블루칼라(66.3%)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7f460116e40876aa434ba14496f93477.jpg

 


<20주년 연구보고서 기초자료>

 

Q19. 평소 정치/경제/사회문제에 관한 소식들을 주로 어떤 매체를 통해 접하고 계십니까?

참여연대 회원들은 정치·경제·사회문제에 관한 소식을 주로 '인터넷'(61.4%)과 '신문'(18.3%), '스마트폰(SNS)'(12.5%) 등을 통해 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넷'은 충청권(73.2%), 블루칼라(67.4%), 통합진보당지지층(71.2%)에서 특히 높았으며, '신문'은 호남권(24.1%), 50대(26.4%)와 60대이상(36.2%), 사회운동가(25.0%), 주부(35.5%), 노동당(25.5%) 및 녹색당지지층(34.3%)에서 비교적 높게 나타났습니다. 한편, '스마트폰(SNS)'은 30대이하(18.9%), 주부(22.6%), 2011년이후 회원가입층(18.7%), 무당파층(17.9%)에서 전체평균보다 다소 상회했습니다. 

c89d39d8b6cffb55f155a7759acccb06.jpg


Q20.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는 무엇입니까?

회원들은 언론매체 중에서 '한겨레'(46%)를 가장 신뢰하고 있었습니다. '경향신문'이 19.8%로 뒤를 이었고, '오마이뉴스'(9.8%), '프레시안'(5.2%), '뉴스타파, 국민TV 등 대안매체'(2.9%)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62bc69c71586fcad59a71c2318f7aaf1.jpg
 

Q21. TV나 인터넷, SNS 등에서 이루어지는 정치관련 토론이 본인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친다고 보십니까?

'잘 모르던 이슈에 대해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되면서 나의 입장을 갖게 되었다'에 대해, '그렇다'는 응답이 63.7%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 34.3%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았습니다.

61035a09194750cea59712a021333a82.jpg


'나와 생각이 같은 사람들과 알게 되면서 기존에 가지고 있던 생각이 더욱 강해졌다'에 대해서는 '그렇다'는 응답이 70.9%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 27.5%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았습니다.

3be03a959b468853d0d386722120318a.jpg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보면서 어떤 이슈에 대한 나의 생각을 바꾸게 되었다'에 대해,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73.0%로 '그렇다'는 응답 24.3%에 비해 세 배 가량 높았습니다.
617436a45b121198000061413dd3a171.jpg

 

Q24. 참여연대 회원 가입 이전과 이후를 비교했을 때, 촛불집회 등 직접행동에 참여하는 것이 어떻게 달라졌습니까?

회원들은 촛불집회 등 직접행동 참여가 참여연대 회원 가입 이전과 이후를 비교해 '별 차이 없다'(72.1%)고  응답했으며, '더 많이 참여하게 되었다'는 응답은  23.6%, '전보다 덜 참여하게 되었다'는 응답은 단 2.9%에 그쳤습니다. '더 많이 참여하게 되었다'는 응답은 호남권(29.3%), 60대이상(34.5%), 블루칼라(29.5%), 주부(35.5%), 학생(34.4%), 2001~2005년 회원가입층(29.6%), 정의당(28.8%) 및 노동당지지층(34.0%)에서 비교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54da983c547c83d520b4820e3644a6d6.jpg


Q25~29. 다음 내용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회원들께 우리나라가 사회질서 확립과 집회 및 시위의 자유 보장 중 어느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집회 및 시위의 자유 보장'이 86.2%로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사회질서 확립'은 4%로 나타났습니다. '집회 및 시위의 자유 보장' 이라는 응답은 통합진보당(93.9%), 정의당(92.4%), 노동당(97.9%), 녹색당지지층(94.0%), 진보성향층(93.0%)에서 특히 높았습니다. 

※ 0~10점까지 리커트 척도로 질문하였음

※ 0~3 사회질서 확립 방향, 4~6 중립, 7~10 집회 및 시위의 자유보장

de01003f581222f275f7cb7271a3d663.jpg

 

우리나라가 경제성장과 수출증대, 분배개선과 복지 증진 중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응답자 절대다수인 90.9%가 '분배개선과 복지 증진' 이라고 응답한 반면, '경제성장과 수출증대'는 단 1.6%에 그쳤습니다. '분배개선과 복지 증진' 이라는 응답은 전 계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 0~10점까지 리커트 척도로 질문하였음

※ 0~3 경제성장과 수출증대, 4~6 중립, 7~10 분배개선과 복지 증진

db2d39187e1e79f8928d015426f70860.jpg

 

우리나라가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경쟁력 있는 교육과 모두의 잠재력을 키우는 평등한 교육 중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모두의 잠재력을 키우는 평등한 교육' 이라는 응답이 84.3%로 압도적으로 높았던 반면,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경쟁력 있는 교육' 이라는 응답은 3.1%에 그쳤습니다. '모두의 잠재력을 키우는 평등한 교육' 이라는 응답은 여성(89.6%), 주부(93.5%), 정의당(90.0%), 노동당(91.5%) 및 녹색당지지층(91.0%), 진보성향층(89.4%)에서 특히 높았으며,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경쟁력 있는 교육'은 자영업(9.3%)에서 전체평균을 다소 상회하는 정도로 응답되었습니다. 

※ 0~10점까지 리커트 척도로 질문하였음

※ 0~3 우수인재를 양성하는 경쟁력 있는 교육, 4~6 중립, 7~10 모두의 잠재력을 키우는 평등한 교육

c6a704b34024176845bec72c96e4f61a.jpg


우리나라가 강력한 대북 안보 체제 강화, 남북한 교류와 협력 증진 중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남북한 교류와 협력 증진' 이라는 응답이 91.5%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대북 안보 체제 강화'는 단 1.1%에 그쳤습니다. '남북한 교류와 협력 증진' 이라는 응답은 주부(96.8%), 노동당지지층(97.9%)에서 특히 더 높았습니다. 

※ 0~10점까지 리커트 척도로 질문하였음

※ 0~3 강력한 대북 안보 체제 강화, 4~6 중립, 7~10 남북한 교류와 협력 증진

97fc6f5ffe3cc6f61b58917d2962614b.jpg


우리나라가 한미동맹 중심 국제협력과 동북아 평화 중심 국제협력 중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질문한 결과, '동북아 평화 중심 국제 협력' 이라는 응답이 90.4%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한미동맹 중심 국제협력'은 단 0.7%에 그쳤습니다. '동북아 평화 중심 국제 협력' 이라는 응답은 통합진보당(98.5%), 정의당(95.9%), 녹색당지지층(98.5%)에서 특히 높았습니다.

※ 0~10점까지 리커트 척도로 질문하였음

※ 0~3 한미동맹 중심 국제협력, 4~6 중립, 7~10 동북아 평화 중심 국제협력

b4d6e6eb9afe7f3c7da10c0983a6047d.jpg
 

Q30~31. 다음 내용과 관련해 어느쪽에 더 가깝습니까?

참여연대 회원들은 돈, 재산과 관련해 '돈과 재산은 일정한 양까지만 갖는 것이 좋다'에 77%가 동의했고, '돈과 재산은 많을수록 좋다'는 주장에는 8.8%가 동의했습니다. '돈과 재산은 일정한 양까지만 갖는 것이 좋다'는 주장에 동의하는 응답은 충청권(83.9%), 영남권(91.4%), 여성(83.0%), 50대(84.8%)와 60대이상(86.2%), 주부(83.9%), 노동당(83.0%) 및 녹색당지지층(88.1%)에서 특히 높았습니다. 

b9ae650df7011984243b049abc14fce9.jpg


세금, 복지와 관련해서는 '세금을 늘려서라도 복지를 더 많이 해야 한다'는 주장에 81.3%가 동의했고, '세금을 늘여서까지 복지를 늘일 필요는 없다'는 응답에는 7%가 동의했습니다. '세금을 늘려서라도 복지를 더 많이 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는 응답은 통합진보당(89.4%), 정의당(91.8%), 노동당(87.2%), 녹색당지지층(89.6%)에서 특히 높았던 반면, '세금을 늘여서까지 복지를 늘일 필요는 없다'는 주장에 동의하는 응답은 학생(15.6%)이 전체평균을 다소 상회했습니다. 

fcae5833233177e038d28b70d57202cc.jpg
 

Q32. 참여연대 외에 관심을 갖고 있는 단체가 있습니까?

회원들의 66.6%는 참여연대 외에 관심을 갖고 있는 단체가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이 응답은 호남권(72.4%), 50대(72.5%), 사회운동가(95.0%), 정의당(72.4%), 노동당(72.3%), 녹색당지지층(91.0%)에서 특히 높았습니다. 

568e8fd94b4b9ebc4a034c88eb5d0f01.jpg
 


Q33. 정책적인 면에서 참여연대와 가장 유사한 정당은 어디라고 보십니까? (안철수 신당을 가정한 질문)

회원들은 정책적인 면에서 참여연대와 가장 유사한 정당을 '정의당'(29.6%), '민주당'(14.0%), '안철수 신당'(10.6%), '통합진보당'(8.7%), '녹색당'(5.2%), '노동당'(4.0%) 순으로 꼽았고, '없음' 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23.3%였습니다. '민주당'은 60대이상(29.3%), 자영업(24.4%), 민주당지지층(38.2%)에서 비교적 높게 나타났으며, '안철수 신당'은 영남권(21.4%), 자영업(16.3%), 주부(16.1%)에서 비교적 높았습니다. 한편, '없음'은 여성(30.1%), 블루칼라(28.4%), 주부(35.5%)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습니다. 

71344d0022cae8214d92e27b17278fd9.jpg

 


바쁘신 중에도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해주신 회원모니터단, 회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귀한 의견 충분히 반영해 앞으로 더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회원님의 의견이 참여연대의 미래입니다. 감사합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회원가입권유 캠페인] 함께 참여하실래요? 2019.11.19
[안내] 2019년 참여연대 연간 회원 행사 일람 2019.06.25
[참가신청] 2019 우리동네 참여연대 2019.04.11
[안내] 참여연대 등대가게를 찾아보세요 2018.10.20
[안내] 참여연대 탐방 프로그램 2018.05.28
[설문보고] 회원들께 지난 20년과 앞으로의 방향을 물었습니다   2014.01.02
[설문보고] 첨예한 사회 이슈들, 참여연대 회원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2013.07.01
[설문보고] 회원모니터단, 참여연대의 2012년을 평가하다   2013.03.07
[설문보고] 참여연대 회원, 대선을 말하다   2012.11.05
[설문보고] 4.11 총선 결과와 참여연대 총선 대응 활동 평가   2012.06.02
[설문보고] 2011년 활동 평가 및 2012년 활동 방향   2012.03.06
[설문보고] 시민단체 인사의 정치진출과 상근자의 정치활동 가이드라인   2011.12.05
[설문보고] 2011년 상반기 평가 및 검찰개혁, 반값등록금 방안   2011.08.04
[설문보고] 참여연대 2010년 활동 평가 및 2011년 활동방향   2011.02.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