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l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정 의장, ‘국가비상사태’ 판단 근거자료 비공개

‘국가비상사태’ 근거자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과 직결된 정보
국회 무력화하며 ‘테러방지법’ 추진한 근거 자료 이제라도 밝혀야 


지난 3월 22일 정의화 국회의장은 지난달 당시 시점을 ‘국가비상사태’로 판단, ‘테러방지법’을 직권 상정한 근거자료를 공개하라고 한 참여연대의 요구에 끝내 자료 공개 거부방침을 통지했다. 

 

국회사무처가 밝힌 비공개 사유는 설득력이 없을 뿐더러 황당하다. 해당 자료는 「공공기관의정보공개에관한법률」제9조제1항제5호에 의거 ‘공개될 경우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하고 제7호 ‘법인 등의 경영상·영업상 비밀에 관한 사항으로서 공개될 경우 법인 등의 정당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의사결정과정 또는 내부검토 과정에 있는 자료의 경우 일정한 보호가 필요한 경우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테러방지법’을 직권 상정한 2월 23일 ‘국가비상사태’의 상황인지 검토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는 과정은 이미 끝났다고 봐야 맞다. 게다가 이번 경우 직권 상정된 ‘테러방지법’이 이미 지난 3월 2일 본회의를 통과했으므로 의사결정 및 내부검토 과정을 사유로‘국가비상사태’로 판단한 이유를 비공개한다는 것은 적절치 않다. 

 

또한 국회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국가기관으로 경영 또는 영업 비밀을 중시하는 법인이 아니다. 국회가 지켜야 하는 가치라면 이는 오히려 민주주의와 국민의 알권리이다. 국회의 법안 심사 권한은 국민이 국회에 위임한 권한이다. 그러나 정 의장은 당시 상황을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로 간주하여 국회 고유의 권한을 임의로 정지시켰다. 또한 ‘국가비상사태’라는 것은 국민의 안전 및 생명보호와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정 의장은 관련된 일체 정보를 국민에게 알릴 의무가 있다. 이처럼 직권상정을 결정한 판단근거를 밝히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에 해당하며 우리 사회의 민주적 가치를 지키는 데에도 중요하다. 정의화 의장은 지금이라도 직권상정의 근거로 삼은 일체의 자료를 공개하여 국민의 불안 및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 

 

 

▣ 붙임문서1. 정보(비공개) 결정통지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팟캐스트] 판문점 선언 1년, 군축이 허무맹랑하다고? 2019.04.29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기자회견] 한일 양 정상은 부당한 한일합의 철회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   2016.03.29
[논평] 천안함 침몰 원인을 둘러싼 논란, '과학적 검증과 재조사'만이 해법이다   2016.03.25
[보도자료] 정 의장, ‘국가비상사태’ 판단 근거자료 비공개   2016.03.24
[보도자료] 종교계와 시민사회, 제 1차 '한반도평화회의' 개최   2016.03.21
[기자회견] 월성원전 1호기 수명연장 무효소송 현장검증 사전 기자회견   2016.03.21
[이제는 평화] 김정은의 핵 포기, 평화협정으로 될까?   2016.03.18
[성명] '테러방지' 빙자한 국민사찰-인권침해 법안 발의 주도한 의원, 20대 총선에서 ...   2016.03.14
[문화제]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5주기 추모와 기억의 문화제 (3/12 오후 3시, 마로니...   2016.03.12
[카드뉴스] 반도에 가득한 이 긴장감은 뭐지? 한미연합군사훈련   2016.03.09
[20대 총선 정책과제] 평화교육 확산과 군 인권 보장   2016.03.09
[20대 총선 정책과제] 군복무기간 단축과 대체복무 인정   2016.03.09
[20대 총선 정책과제] 국방획득과정에서 국방부 독점 해체 및 주요무기도입 타당성 재검토   2016.03.09
[20대 총선 정책과제] 위헌적 파병 철군 및 해외파병 요건 엄격히 제한   2016.03.09
[20대 총선 정책과제] 탄저균 반입 진상규명과 전작권 환수 등 한미동맹 정상화   2016.03.09
[20대 총선 정책과제] 졸속체결된 약정 합의 폐기 및 조약 비준절차법 도입   2016.03.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