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군축
  • 2019.09.11
  • 808

 

2019 아덱스(ADEX) 무기박람회 저항행동 - 전쟁장사를 멈춰라

함께 할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무기 전시회, 서울 아덱스(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ADEX)가 10월 15일부터 20일까지 6일간 서울 공항(경기도 성남시)에서 열립니다. 전시회에 참가하는 군수업체들은 자사의 무기가 얼마나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목표물을 제거할 수 있는지 홍보하고 있습니다. 전시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수록 더 많은 무기가 거래됩니다. 

 

기억하시나요? 작년 500여 명의 예멘 난민이 한국을 찾았습니다. 한국은 예멘 내전과 무관할까요? 예멘 내전에서 발견된 한국산 무기, 한국 방산 기업의 사우디아라비아로의 수출 확대, 예멘 내전에 개입하는 UAE 특수부대를 훈련하고 있는 한국 아크부대. 우리는 결코 전쟁 난민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무기 전시회가 그 시작입니다. 이곳에서 계약되어 세계 곳곳으로 팔려나가는 무기는 더 많은 사람과 생명을 파괴합니다. 강대국의 개입으로 끝나지 않는 시리아 내전과 예멘 내전. 내전으로 46만 명(시리아 37만 명, 예멘 9만 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많은 부상자와 전쟁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더해 무기가 사용된 지역은 환경 파괴, 기아, 질병으로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2019 아덱스 무기전시회에 맞춰, 무기 거래에 반대하는 다양한 평화행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화려한 에어쇼, 학생의날로 포장된 무기박람회가 사실은 살상무기를 거래하기 위한 죽음의 시장임을 알리고, 전쟁장사꾼들의 잔치에 저항하는 목소리를 드러내기 위해 다양한 행동을 함께할 여러분을 찾습니다!

 

아덱스 저항행동 참가자 모임 

모임 날짜 : 2019년 9/24(화), 10/2(수), 10/11(금) 저녁 7시

모임 장소한베평화재단 (옥수역 7번출구에서 10분 / 서울특별시 성동구 독서당로 216 풍림빌딩 4층)

문의 

  •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02-388-0426, watch@militarywatch@or.kr)
  • 전쟁없는세상 (02-6401-0514, peace@withoutwar.org
  •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02-723-4250, peace@pspd.org)
  • 피스모모 (02-6357-0904, hanui.momo@gmail.com)
  • 한베평화재단(02-2295-2016,kovietpeace@gmail.com)

 

참가신청 (클릭)

 

* 2017 stopADEX 활동보기 >>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stopADEX] 2019 아덱스 무기박람회 저항행동에 함께해요 2019.09.11
[팟캐스트] 판문점 선언 1년, 군축이 허무맹랑하다고? 2019.04.29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희망의손 캠페인, 북한지원 쌀 1500톤 전달 완료! (1)   2003.11.07
희망도 비전도 주지 못한 노무현 대통령의 연두기자회견   2005.01.13
후세인 체포를 이라크 파병몰이 근거 삼는 것은 위험 (2)   2003.12.15
회담은 재개되지만 성과는 글쎄?   2005.07.22
환경정화와 검증없는 미군기지 반환계획 철회하라   2007.05.30
환경정화 없는 미군기지 반환, 절대 안 된다   2006.07.12
화씨 9/11, 국회 상륙! (1)   2004.07.20
형사재판권 포기 안하면 반미투쟁 돌입한다   2002.07.18
협력적 위협감축조치(Cooperative Threat Reduction) 방식을 통한 북한핵 문제 해결방...   2007.01.19
현인택 통일부 장관 임명 강행은 남북간 파국 막을 의사 없다는 뜻   2009.02.10
헤리티지재단이 미국정부에게 보내는 북핵해법 (Heritage Foundation, 2005. 3. 4)   2005.03.08
허드슨연구소, 미 3차 6자회담 대북제안에서 김정일 정권 전복 포기하지 않아(RFA, 200...   2004.07.02
허구로 드러난 이라크 파병연장 논리, 언제까지 되풀이할 셈인가   2007.05.31
핵협상의 열쇠 쥔 미국 (셀리그 해리슨, 2005. 12. 14)   2005.12.21
핵포기 '확약'보다 9.19 공동성명 재확인이 현실적(조성렬, 프레시안, 2007. 8. 14)   2007.08.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