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칼럼
  • 2020.10.19
  • 180

둥굴레 캐러 갔다가... 성주 소성리 부녀회장이 법정에 선 까닭

군인에게 도움 요청했다가 건조물 칩입죄로 2년 구형... 10월 21일 선고 예정

 

손소희 (성주 주민)

 

 

대한민국 검찰은 지난 2018년 8월 26일 소성리 부녀회장 임순분씨를 법정에 세웠다. 검찰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피고인은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부녀회장이자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성주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성주주민대책위원회' 부위원장으로 2017년 4월 26일경 소성리 일대에 사드 기지가 배치되자 사드를 반대하는 의사를 표명하며 다수의 언론매체와 인터뷰하고, 사드 반대 활동을 전개하여 오던 중 2019년 3월 16일 13:00경 성주군 초전면 소성2길 129 등지에 설치된 사드 배치 군부대 외곽철조망 앞에 이르러, 그곳은 사드 운용을 위한 군사 시설 및 인력의 주둔지로 철조망과 안내표지 등을 통해 군부대의 경계를 표시하여 그 내부로 일반인의 출입 금지하는 지역임을 알면서도, 군부대 경계 지점인 3초소와 21초소 사이에 있는 철조망과 지면 사이의 틈을 벌리고 철조망 아래를 통하여 군부대 부지 내부로 들어간 다음, 철조망을 따라 산 아래 방향으로 약 300미터 상당을 도보로 진행하였다. 이로써 피고인은 피해자인 대한민국 육군과 주한미군이 관리하는 건조물을 침입하였다."

 

성주경찰서 앞 폭력 진압 규탄 집회에서 임순분 소성리 부녀회장

성주경찰서 앞 폭력 진압 규탄 집회에서 임순분 소성리 부녀회장 ⓒ 손소희

 

 

사드가 배치되기 전 그곳은 소성리 마을 주민들이 영험한 산이라고 믿는 달마산 자락의 너른 들판 진밭이었다. 진밭은 소성리 부녀회장이 꽃다운 스물 젊은 날에 시집와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나물을 뜯고 약초를 캐서 쌈짓돈을 만들었던 곳간이었다.  

 

"우리 애들 어릴 때, 조실댁 할매가 우리를(7부녀회) 진밭에 데리고 가서 취나물을 가르쳐줬어. 온종일 취나물 뜯어서 한 자루는 머리에 이고, 한 자루는 손에 들고 질질 끌면서 마을로 내려오면 가마솥에 삶아, 볕에 말려가지고 시장에 내다 팔았지, 내다 팔면 돈도 솔찮게 들어오거든, 그게 재미있어서 다른 건 모르고 취나물만 주야장천 뜯어서 삶았어." (임순분)

 

봄이면 취나물을 뜯으러 산에 올랐다가 고사리와 산두릅도 채취하고 다래순을 땄다. 둥굴레가 지천이라 열심히 땅을 파면 뽀얀 뿌리가 여기저기 흩어져서 흙구덩이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다. 둥굴레를 캐서 삶고 말려 덖어서 물을 끓여 마셨고, 야생버섯은 술을 담았다. 산나물 뜯고 약초를 캐서 술을 담아놓으면 10년 후에 약으로 먹겠다고 술병을 정성스럽게 닦으면서 세월은 흘렀다. 중년이 되고, 예순이 넘은 할머니가 되도록 걸었던 길이 진밭이었다. 

 

사드 발사대가 4기 추가 배치되었던 2017년 9월 7일, 만여 명이 넘는 경찰병력에 마을이 짓밟히는 절망 속에서도 농부는 봄이 오면 씨를 뿌려 가을이면 추수를 했다. 목구멍에 거미줄 치는 법은 없다는 옛 어른들의 말씀을 믿고 민초들은 절망의 시간을 노동하며 견뎌냈고, 다시 봄이 왔을 때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사드 기지가 되어 버린 진밭을 찾았다. 

 

한 시간이면 다녀왔을 길이었다

 

철조망으로 막힌 산길

철조망으로 막힌 산길 ⓒ 손소희

 

 

농사를 짓기 위해 달구지가 다닐 수 있도록 닦아놓은 옛길은 사드 기지 철조망을 따라 모두 주한미군의 땅이 되어 버렸다. 마을 주민들은 들어갈 수 없다고 해서 구불구불 가파른 굴곡진 비탈길을 걷느라 발목이 꺾였다.

 

약초를 캐러 온 소성리 부녀회장과 주민들이 진밭을 오르자, 기지에서 군인이 총을 메고 쫓아 나왔고, 가는 곳마다 따라다녔다. 총을 메고 뒤따라오는 군인은 위협적이었다. 한참을 돌아서 김천 노곡으로 갈라지는 높은 바위 절벽에 다다랐을 때 (사드 기지 3초소와 22초소 사이 어디쯤)에 통행이 불가능할 정도로 철조망이 쳐있었고, 바위 절벽은 너무 위험해서 지날 수가 없었다.  

 

총을 메고 따라온 군인에게 철조망을 열어달라고 여러 차례 부탁해보았지만, 군인은 대답하지 않았고, 다시 돌아가기엔 너무 멀리 왔던 주민들은 바위 절벽을 넘을 용기가 없었다. 군인에게 철조망을 열어주지 않으면 날밤을 새더라도 내려가지 않겠다고 여러 차례 항의한 끝에 군인이 철조망을 열었다. 낭떠러지 계곡으로 내려가는 가파른 길로 놓인 철조망을 조금 열어 소성리 부녀회장과 주민들은 겨우 빠져나갈 수 있었고, 2018년 봄날에 둥굴레를 아주 조금 캐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진밭은 사드 기지가 되어버렸지만, 소성리의 젊은 시절을 품고 있는 진밭을 잃어버리고 싶지 않았던 소성리 주민들은 곤욕을 치르면서 한 발 한 발 앞으로 내디뎠다. 그리고 사드 기지 둘레길 철조망을 조금씩 걷어서 통행로를 확보했다.   

 

 

"우리 마을 산길 둘러싼 철조망 열어달라"

 

2018년 봄날 나물을 뜯으러 갔던 험난한 여정은 2019년 3월로 이어졌다. 3월 16일 소성리 부녀회장과 주민들은 도시락과 물을 배낭에 담았고 둥굴레를 캐러 산길을 걸었다. 사건 발생 현장 인근인 3초소와 22초소 사이로 여러 차례 다니면서 철조망을 조금 열어 통행로를 확보했다고 생각했는데, 예년보다 철조망은 두 겹, 세 겹으로 쳐있었고 일행은 길을 헤맸다. 

 

소성리 부녀회장은 예년의 경험을 비춰 군부대를 향해 철조망을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우회로에 높은 바위를 둘러서 내려가는 길이 있다고 하지만, 절벽이었다. 경사가 급해 불편할 뿐 아니라 위험한 길을 가고 싶지 않았다. 도움을 요청하려고 허공에 매달려있는 CCTV를 보고 소리쳤다. 내보내 달라고 소리치면서 군인을 불렀다. 불러도 불러도 아무도 들은 척도 하지 않았고, 나오지 않았다. 철조망을 따라 걷다가 틈이 벌어진 사이로 들어간 곳이 사드 기지 안이었다. 

 

군부대의 군인이 달려오긴 달려왔지만, 도움을 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드 기지 안으로 들어온 소성리 부녀회장을 CCTV로 발견하고 달려왔다. 그제야 안전하게 마을로 돌아올 수 있었다. 

 

 

사드 장비 반입을 위한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는 성주 경찰서 앞 항의 집회

사드 장비 반입을 위한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는 성주 경찰서 앞 항의 집회 ⓒ 손소희

 

소성리 부녀회장은 사드를 탈환하거나 무기를 탈환하기 위해 기지 안으로 들어간 게 아니다. 내 집 앞마당 다니듯이 봄이면 나물 뜯고, 약초 캐던 길이 막혀 헤매다가 도움을 받기 위해서 군인을 불렀다.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그런데 주한미군과 국방부는 나이 예순이 넘은 그녀를 법정에 세웠다. 대한민국의 검찰이 그녀를 건조물 침입죄로 기소할 수 있도록 넘겼다. 그들은 고소한 적 없다고 한다.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고, 착실히 수사하여 기소한 것이라고 말할 것이다. 

 

그렇게 예순여섯의 소성리 부녀회장은 '둥굴레를 캐러 간 죄'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 9월 검사는 2년을 구형했고, 다가오는 10월 21일 임순분 부녀회장에 대한 선고가 예정되어 있다. 

 

몇 년 후면 재판이 끝날까. 재판하는 시간은 홀로 외로이 법정에 서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러나 사드 반대의 시간이다. 한 나라가, 한 나라의 군대가, 한 나라의 경찰이, 한 사람의 국민을 지켜주지 않는 시간이다. 같은 민족, 같은 국민이라는 허울 속에서 미국의 안보를 위해, 미국의 최첨단 무기 사드를 지키기 위해서 이 땅에 뿌리를 두고 있는 한 여인을, 한 국민을 법정에 세운 사건이다. 한 나라가 주권을 포기하는 모습을 여실 보여주는 사건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 재판의 여정은 사드를 반대하는 여정이 될 거다. 

 

 

글쓴이 손소희는 성주에 살고 있는 주민이며,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활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 오마이뉴스에서 보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70년은 그냥 너무 길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송 2020.11.25
[초대] 2020 평화수감자의 날 엽서 쓰기 (12/4) 2020.11.25
[초대] 한반도 종전 평화, 2021년 전망과 과제 웹세미나 (12/1) 2020.11.20
[의견서] 코로나19 위기에서도 대규모 군비 증강하는 2021년 국방예산 2020.11.06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국제 웹세미나   2020.10.29
'K-물대포' 수출 장려하는 국제치안산업박람회 규탄합니다   2020.10.23
사드 기지 공사 강행 규탄한다   2020.10.22
월성 1호기 폐쇄 정당하다   2020.10.20
사드를 정식, 장기 배치하기로 한 한미안보협의회의 결과를 전면 거부한다!   2020.10.19
둥굴레 캐러 갔다가... 성주 소성리 부녀회장이 법정에 선 까닭   2020.10.19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미래는 없고 동맹의 종속성만 강조한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공동성명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미국 대선 후보에게 서한 발송   2020.10.15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강정 평화센터, 우리가 함께 새로 지어요!   2020.10.06
유엔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 하사 강제 전역은 국제인권법 위반’   2020.09.29
9월 남북 평양공동선언 2년, 한반도 종전 평화 집중행동   2020.09.26
랜선으로 종전 평화! 온라인 액션 (9/14~26)   2020.09.2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