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비핵화
  • 2012.03.18
  • 1380
  • 첨부 1

탈핵운동을 탄압하기 위한 입국거부!
핵없는 사회를 위한 열망을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 반핵아시아포럼 사토 다이스케 사무국장 입국거부에 대한 긴급성명서-

 

 

오늘(18일) 반핵아시아포럼 사토 다이스케 사무국장이 입국거부되는 일이 벌어졌다.


사토 다이스케 사무국장은 19일부터 열리는 반핵아시아포럼 참석차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반핵아시아포럼은 아시아각국 반핵운동가들의 연대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19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척, 영덕, 부산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30여명의 아시아반핵운동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관계당국은 사토 다이스케 사무국장의 입국거부 이유 등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은채, 즉시 자국(일본)으로 돌아갈 것으로 명령하고 있는 상태이며, 사토 다이스케 사무국장은 현재 인천 공항에 억류되어 있는 상태이다.

 

오늘의 사태는 핵안보정상회의를 앞두고 핵발전소 반대 여론이 높아지자, 이를 잠재우고자하는 정부의 탄압이다. 그간 사토 다이스케 사무국장은 수차례 한국을 드나들었으며, 심지어 같은 이명박 대통령 시절인 2010년 G20 정상회의 당시에도 국내를 방문, 한일반핵포럼을 공동 개최한 바 있다. 그는 적극적인 반핵운동가이기는 하지만, 정부가 우려하는 것 같은 테러리스트는 결코 아니다. 오히려 정부에 의해 고통받는 각국 지역주민들과 적극적으로 함께 해 온 이이다.

 

우리는 정부의 입국거부사태에 강력히 항의한다.

 

설사 정부가 반핵아시아포럼 사무국장의 입국을 거부하더라도 전국적인 반핵흐름은 막을 수 없을 것이다. 예정대로 반핵아시아포럼은 열릴 것이며, 오히려 현재와 같은 정부의 행태에 대해 더욱 강력히 항의하는 기회가 될 것임을 정부는 알아야할 것이다.

 

 

2012.03.18.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 · 핵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함께해요] 제주 제2공항 건설 반대 신문 광고 비용을 모금합니다 2019.11.11
[국회토론회] 방위비 분담 6조 원 요구? 특별협정 이대로 괜찮은가? (11/20 수 오후 2시) 2019.11.04
[초대] 2030평화비전심포지움 x 2019평화활동가대회 '다시 모으는 평화의 바람' 2019.10.25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Open Letter by International Human Rights Organisations to ROK governments, conde...   2012.03.21
[기자회견] 앤지 젤터(Angie Zelter)와 함께 하는 구럼비 발파 강행과 인권탄압 규탄 (3)   2012.03.21
[기자회견] “구럼비를 죽이지 마라! 발파를 멈춰라!”   2012.03.20
[논평] 북한의 ‘광명성 3호 위성’ 발사 계획 중단해야 (1)   2012.03.20
[칼럼] 후쿠시마, 이후 1년: 핵안보가 아닌 핵 없는 세상을   2012.03.19
[공지] 핵안보정상회의 대항 주간 선포, 핵없는 세상 실현 위한 아시아지역 연대 선포   2012.03.19
[성명] 반핵아시아포럼 사무국장 입국거부에 대한 긴급성명   2012.03.18
[강정집중방문의날] 9차-평화비행기 타고 구럼비 지키러 가자! (3/17) (2)   2012.03.17
[기자회견] 구럼비는 아직도 노래하고 있다 : 제주 해군기지 백지화 촉구 9차 전국 집...   2012.03.17
[정부와 해군의 거짓말 시리즈⑤] 치명적 설계오류-크루즈만 문제? 대형군함의 입출항도... (1)   2012.03.16
[성명] 해외활동가 강제추방조치, 제주해군기지사업 부당성과 인권탄압 알리는 셈 (1)   2012.03.15
[지구촌이야기마당1][후기] 시리아 민주화 시위, 인권의 눈으로 바라보기   2012.03.15
[성명] 고리 1호기 냉각기능 상실 한 달간 은폐, 불법 저지른 한수원 처벌하고 진상조... (1)   2012.03.14
[정부와 해군의 거짓말 시리즈④] '美항모 입항시 미군 6천명 소비할 것’도 경제적 파급... (6)   2012.03.14
[평화에 투표하자 ③] 철지난 '안보 프레임'의 재가동 (1)   2012.03.1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