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반핵발전소
  • 2013.01.22
  • 1999
  • 첨부 1

 

[박근혜 당선자에게 요청하는 시민사회의 에너지정책 제안 기자회견]

원자력발전에서 벗어나는 것이 국민행복의 시작입니다.

 

박근혜 당선자는 후보시절 ‘안심할 수 있고 지속가능한 에너지수급 기반을 마련’과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원전 체계 수립’을 약속했습니다. 또 ‘신재생에너지 보급제도 혁신 및 에너지 수요관리 확대’를 통해 재생가능에너지 확대의 입장도 이야기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박 당선인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독립 폐지’,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요구’ 등은 원자력의 안전보다는 위험성을 더 크게 만드는 잘못된 정책방향이라 생각됩니다. 박 당선인이 진정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지속가능한 에너지정책을 펼치고자 한다면, 원자력발전의 확대강화를 해온 지난 정부들의 정책에서 변화해야 합니다. 위험하고, 경제성도 떨어지고 있는 원자력발전에서 벗어나는 것이 바로 국민행복의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전국 시민사회, 환경, 생협, 종교, 지역 조직 등 77개 단체로 구성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와 인수위원회에 시민사회가 바라는 에너지정책에 대한 정책제안을 전달하고자  1월 22일 오후 1시 인수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였습니다.



[의견서]

박근혜 당선자에게 요청하는 시민사회의 에너지정책 제안

안전한 사회와 지속가능한 에너지정책을 위한 8대 과제


우리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원자력발전소사고를 통해 원자력발전이 안전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에너지가 아님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먼저 생각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계획하는 각국의 정부들은 이미 원자력발전으로부터 벗어나,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정책을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한국도 탈원전 에너지 정책을 통해 현 세대는 물론 우리 아이들에게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물려주어야 합니다. 


국민대통합을 강조한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는 ‘안전’한 국민행복시대를 열고 아이들을 위한 여성대통령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수급은 이를 위한 가장 기본적인 토대입니다. 


더구나 박근혜 당선자는 ‘안심할수 있고 지속가능한 에너지수급 기반을 마련합니다’라고 약속하면서, 이를 위해서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원전 체계 수립’하겠다고 했습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제도 혁신 및 에너지 수요관리 확대’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박근혜 당선자가 구성한 인수위원회는 물론 최근 발표한 정부조직개편안에서는 위의 약속을 과연 제대로 지킬 수 있을 것인지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입니다. 


원전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했지만 안전규제 최고 책임 조직인 독립적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폐지하고 원전 개발 부처 산하로 격하시켜서 1년 만에 세계에서 가장 후진적인 원자력 안전 규제체계로 되돌아가게 되었습니다. 


또한, 지속가능한 에너지수급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향후 20년간의 전원믹스(Mix)를 원점에서 재설정한다고 했지만 에너지정책을 담당할 인수위원을 선임하지 않아 향후 정부 정책의 우선순위에서 제외되었습니다. 에너지 수급체계는 경제와 일자리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아직도 산업계에 저렴한 에너지를 공급하는 정도로밖에 인식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한편, 이미 수명이 끝난 노후원전 고리 1호기와 월성 1호기의 폐쇄 여부를 유럽식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했지만 유럽식 스트레스 테스트는 노후원전이 아닌 가동 중인 원전의 안전성을 테스트 하는 것입니다. 수명 다한 노후원전은 조건 없이 폐쇄해야 합니다. 


더구나, 박근혜 당선자는 미 대표단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사용후 핵연료를 재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서 한반도를 핵의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올해부터 사용후 핵연료 처분 방식에 대해 사회적인 공론화를 추진하기로 되어 있는 현 정부의 정책에 어려움이 예상되며 정책에 대한 신뢰도 금이 가 버렸습니다. 


이에, 전국 시민사회, 환경, 생협, 종교, 지역 조직 등 77개 단체로 구성된 ‘핵없는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은 아래와 같이 원전 및 에너지 정책에 대한 의견을 제안드리오니 적극 검토, 반영해주시기를 바랍니다. 


1. 고리 1, 월성 1호기 폐쇄, 원전 수명연장 금지
모든 원전의 수명연장을 금지해야 합니다. 이미 수명이 다한 고리1호기는 가동을 중단하고 수명연장 승인 절차를 밟고 있는 월성1호기는 즉각적인 폐로절차에 돌입해야 합니다. 유럽식 스트레스 테스트는 수명 다한 원전이 아닌 가동 중인 원전에 대한 안전성 확인을 위해 시행되어야 합니다. 


1. 원전 증설이 아닌 축소 계획 마련
현재 건설, 계획 중인 신규원전(신고리 3,4,5,6,7,8호기, 신울진 1,2,3,4호기)과 삼척과 영덕의 신규원전부지 지정고시를 전면 백지화해야 합니다. 원전은 새로 증설하지 말고 축소해야 합니다. 


1. 수요관리와 재생가능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전력수급계획 수립
원전을 줄이고 재생가능에너지 비중을 높이면서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 수요관리 중심의 에너지기본계획과 전력수급계획을 수립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예정되어 있는 6차 전력수급기본계획과 2차 에너지기본계획 수립단계에서부터 시민환경단체의 의견을 수렴하여 원전과 석탄화력발전 중심의 에너지정책을 전환할 것을 요구합니다. 


1. 초고압 송전탑 건설 중단
신규원전 건설계획으로 인해 밀양 ․ 청도 등에 추진하고 있는  초고압송전탑 건설을 중단해야 합니다. 수도권과 대도시의 전력공급을 위해서 사유재산을 강제 수용하고 지역공동체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비민주적 에너지 정책은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1. 원자력안전위원회 폐지 대신 강화 개편
대통령 인수위원회가 독립기구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폐기하고 원자력 추진개발 부서 산하로 격하시킨 것은 박근혜당선자의 공약인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하는 원전체계’ 수립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입니다. 최근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원전 부품 검증서 위조, 중고부품, 짝퉁부품 사건에 이어 각종 사고 은폐 등 국내 원전 안전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지만 안전규제기관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감독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고리 1호기 블랙아웃 사태 및 은폐사고를 비롯하여 영광 5, 6호기 재가동 과정에서도 형식적인 안전 감시를 통해 사업자의 들러리 역할만 수행했습니다. 국민의 안전과 박당선자의 공약 실행을 위해 현재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유지 강화해야 합니다. 아울러 원안위의 위원장 및 부위원장 등 관련위원을 원자력 이해관계자로부터 독립된 인사로 교체하고 상임위원 확충, 안전 규제인력을 보강하는 방향으로 강화해야 합니다. 


1. 원전 비상계획구역 30km로 확대하고 방재 대비 철저히 해야
체르노빌에 이어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통해, 원전을 가동하는 나라는 원전 폭발 사고를 항상 유념해두어야 함이 확인되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신규원전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에서는 대규모 사고를 가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원전 사고 시 피난과 긴급보호조치를 취하고 식품을 제한하는 비상계획구역 역시 일본과 같이 8~10km 밖에 되지 않아서 같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우리나라와 일본이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방재대책중점추진구역을 30km로 확대하고 중대사고 발생 시 방사성물질 확산 예측 지도를 작성했습니다. 우리나라도 비상계획구역을 30km로 확대하고 중대사고 발생 시 피해지역 예측을 위한 원전 사고 모의실험을 해야 합니다. 이에 따른 방재물품과 의약품 확보로 만약에 발생할 수 있는 원전 사고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합니다. 


1. 가동 중인 원전의 민관합동 안전조사와 안전성 확보 안 된 원전 조기폐쇄
울진 원전과 영광 원전의 증기발생기 결함과 원자로 헤드 균열 등은 원전 안전 가동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한편, 활성단층 인근에 낮은 내진설계로 운영되고 있는 원전은 지진이 일어날 경우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불안한 상황입니다. 원전 주변 지역민과 관련 시민단체들과 공동의 조사기구를 꾸려서 원전 불량재질과 내진설계 등 전면적이고 총체적인 원전 안전조사를 하고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는 원전을 조기 폐쇄해야 합니다.


1. 한반도 평화 위협하는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 금지
사용후 핵연료는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합니다. 남북 모두 핵무기는 물론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을 금지해야 합니다. 최근 정부는 올해부터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침을 공론화를 통해서 결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사용후 핵연료 처분을 직접처분으로 할 것인지, 재처리로 할 것인지를 공론화로 결정하겠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원자력연구원은 재처리 기술 중의 하나인 파이로프로세싱 시험시설을 오는 5월에 완공하겠다고 최근 발표했습니다. 박근혜 당선자는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한미원자력협정 개정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우리나라가 재처리와 농축을 하겠다는 것은 이율배반입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재처리와 우라늄 농축개발은 남북 공히 중단되어야 합니다. 


2013년 1월 22일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stopADEX] 2019 아덱스 무기박람회 저항행동에 함께해요 2019.09.11
[팟캐스트] 판문점 선언 1년, 군축이 허무맹랑하다고? 2019.04.29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공동성명]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강력 규탄한다   2013.02.12
[Statement] PSPD Condemns North Korea’s Nuclear Test that threatens Peace on the ...   2013.02.12
[논평] 북한 핵실험 추진 중단해야   2013.02.08
[기자회견] 설계오류 재확인된 시뮬레이션은 원천무효다!   2013.02.01
[기자회견] 전력수급기본계획 처음부터 다시 수립하라!   2013.02.01
[함께살자 농성촌][성명] 더 이상 노동자들의 죽음을 보고 있을 수 없다 (1)   2013.01.30
[기자회견] 원자력안전위원회 독립기구로 강화하라!   2013.01.30
[인수위 정책제안] 적정 군병력 산정으로 군복무기간 15개월 이하로 단축해야 (1)   2013.01.30
[인수위 정책제안] 제주해군기지 건설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해야 (1)   2013.01.30
[인수위 정책제안] 한반도 위기 막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 즉각 재개해야 (1)   2013.01.30
[논평] 대화만이 근본적 문제 해결, 남북 모두 즉각 대화를 재개하라   2013.01.23
[Statement] North and South Korea should Start Dialogue Immediately, the Only Fun...   2013.01.23
[기자회견] 박근혜 당선자에게 요청하는 시민사회의 에너지정책 제안   2013.01.22
[직접행동] 제주해군기지 불법공사 저지하러 강정으로 갑시다!(오전10시반, 공사장 앞)   2013.01.22
[기자회견] 제주해군기지 불법공사 중단촉구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공동 기자회견   2013.01.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