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자료-시민사회
  • 2005.07.26
  • 310
4차 6자회담에 즈음한 한국 시민단체의 입장

우리는 미국의 정책전환을 촉구한다

7월 26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는 4차 6자회담이 열린다. 다른 대안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6자회담의 좌초는 한반도의 위기를 고조시킬 것이라는 점에서 회담의 재개는 분명 반가운 소식이다. 그러나 이미 3차례의 회담을 하고서도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오히려 상황이 악화되어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6자회담 재개는 한반도 핵위기를 해소할 수 있는 기회와 위기를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돌파구가 마련된다면 대타협을 향한 의미 있는 첫발을 내딛을 수 있지만, 성과 없이 끝난다면 6자회담 무용론이 거세지면서 위기를 가속화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러한 현실에 주목해 이번 회담이야말로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여 한반도 핵위기 해결의 발판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 이를 위해서는 핵심 당사자인 북한과 미국이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도 성실하며 유연한 자세로 협상에 임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한국의 창의적이고도 적극적이며 주도적인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

특히 우리는 이번 6자회담에 임하는 미국의 태도를 주시하고자 한다. 물론 북한 등 다른 참가국들의 태도도 중요하지만, 그동안 미국의 불성실하고 일방적인 태도가 북핵 문제 해결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부시 행정부는 제네바 합의 체제의 붕괴 및 북핵 문제의 재발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책임을 북한에게 떠넘기면서 선 핵폐기를 강요해왔다. 특히 미사일방어체제(MD) 등 군비증강을 구실을 잃지 않기 위해 '북한위협론'에 집착해왔다. 이 사이에 북한의 핵무장 능력은 강화되어왔다.

우리는 이번 회담이야말로 미국이 지금까지의 과오를 씻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협력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믿는다. 부시 행정부 스스로도 2기는 전쟁이 아니라 외교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공언해왔다. 6자회담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미국은 북한에게 좋은 의도를 갖고 있으며, 기존의 제안을 수정해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 차원에서 문제를 풀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이러한 전향적인 입장이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나타나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이번 4차 회담은 미국의 태도 변화를 가늠할 시험대가 될 것이다.

우리는 거듭 이번 4차 회담의 성패를 좌우할 핵심적인 변수는 미국의 실질적인 정책 변화 여부에 달려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미국 정부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미국은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보유 의혹에 대한 시인과 이에 대한 폐기를 협상의 전제조건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지금 시급히 해결해야 하는 것은 실체가 불분명한 HEU문제가 아니라 플루토늄을 이용한 핵무기 제조를 막는 일이다. 물론 우리 역시 북한의 HEU 보유 의혹은 해소되어야 한다고 본다. 그러나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인 미국이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고, 이에 대해 북한이 해명하는 방식을 취해야 한다. 그러나 지금껏 미국은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북한이 HEU 보유를 시인하고 폐기할 것을 요구함으로써 회담의 진전을 어렵게 하였다. 따라서 우리는 미국이 HEU 시인요구를 종전처럼 되풀이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오히려 HEU를 둘러싼 갈등을 해결하는 출발점은 미국의 증거 제시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둘째, 미국은 동시 행동 원칙을 수용해야 한다. 핵문제는 관련국들의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각 국의 우려와 요구를 동시적으로 고려해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 이는 북한의 핵 포기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 및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 등이 동시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미국이 '동시 행동 원칙'을 수용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셋째, 미국은 북한에 대해 핵무기 사용 및 사용 위협을 하지 않겠다는 보장을 해야 한다. 우리 역시 "6자회담이 핵군축 회담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이러한 주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양립할 수 없을뿐더러, 북한의 의도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킬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굳이 북한의 주장을 인용하지 않더라도, 미국의 북한에 대한 핵 위협은 가중되어온 것이 사실이다. 50년이 넘도록 미국이 단 한번도 북한을 핵 선제공격 대상에서 제외시키지 않았다는 것은 이를 뒷받침해준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번 6자회담에서 미국의 핵우산 정책 및 핵무기 감축 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더라도, 소극적 안전보장(NSA) 문제는 의제가 되어야 할 것이다.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무기 사용 및 사용 위협을 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장하는 것은, 핵보유국의 당연한 의무이자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한 조건이기 때문이다.

넷째,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를 6자회담 의제로 삼아서는 안된다. 우리 역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또한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이 문제를 핵문제 해결과 연계하거나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의 구실로 삼는 것은, 핵문제 해결을 더욱 어렵게 할 뿐만 아니라 북한 주민의 인권 증진에도 전혀 도움이 안 된다. 나아가 우리는 미국이 진정으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를 원한다면, 미국이 부과해온 북한의 평화권과 발전권에 대한 제약부터 푸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한다. 미국이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대체하는데 협력하고 대북 경제제재와 테러지원국을 해제하며, 북한과의 관계정상화를 추구하면서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한다면 우리는 이를 적극 환영할 것이다.

끝으로,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정상화 의지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북미간의 적대관계를 완전히 청산하는 것은 북핵 문제 해결의 중요한 수단이자 목표이다. 동시에 60년 동안 지속되어온 한반도의 냉전 구조를 청산하는 가장 중요한 조건이다. 그러나 미국은 핵문제가 해결된 이후에도 인권, 미사일, 생화학무기, 재래식 군사력 문제 등 다른 조건들이 충족되어야 관계정상화가 가능하다는 초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미국의 대북정책 기조가 자의적이고 선별적이라는 점에서 온당치 못하다고 생각하며, 오히려 북미관계 정상화를 통해 한반도 냉전체제가 낳은 문제들을 해결하고 북한의 체제 개혁과 변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믿는다. 따라서 우리는 미국이 이번 회담에서 북한과의 수교 의지를 분명히 밝히기를 요구한다. 그것은 북핵 문제 해결의 중대한 진전을 가능케 하고, 미국이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2005. 7. 25

녹색연합,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참여연대, 평화네트워크,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한국YMCA 전국연맹, 환경운동연합

Statement fo Korean NGOs on The Fourth Six Party Talks

We urge for change of US Policy

The fourth round of six party talks is scheduled to be held in Beijing from July 26th. The resumption of the talks is surely welcomed considering the breakdown of the six party talks would only worsen the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especially when there are no alternatives left. The three previous rounds failed to produce substantial progress and the situation has aggravated since then. Yet, the resumption of the talks implies both opportunity and crisis for the resolution of the Korean peninsula nuclear crisis. If it bears an obvious breakthrough, on the one hand, we can take a meaningful first step toward a big compromise; on the other hand, however, if the fourth round again ends without any tangible result, skepticism about the usefulness of the talks would sweep, and the present crisis would only go from bad to worse.

Paying attention to these circumstances and expectations, we hope that by producing material results the new round will be a stepping-stone to the resolution of the Korean peninsula nuclear crisis. In order to profit of the benefits the two main parties of the talks, North Korea and U.S., should take a more serious, sincere and flexible attitude than they did before. Moreover, South Korea’s creative, positive and leading role is also very important.

We want to focus particularly on the attitude of the U.S. The reason is that besides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the other parties including North Korea, until this far the insincere and unilateral attitude of Washington has been a main obstacle to th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lthough the Bush administration can be blamed for the breakdown of the Geneva Agreed Framework and can also mainly be held responsible for the recurrence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 Bush administration demanded Pyongyang first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 throwing all the blame for past breakdowns upon the North. In particular, it heavily depended on the argument of 'North Korean Threat', in order not to lose the rationale for reinforcement of its armaments such as Missile Defense (MD). Meanwhile, North Korea's nuclear capability increased.

We believe that the new round of talks will be a good chance for the U.S. not to repeat previous mistakes and to cooperate for the goal of a nuclear-free and peaceful Korean peninsula. The Bush administration has openly declared that its second term will not be the time of war but of diplomacy.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head of the U.S. delegation, said that the U.S. had good intentions for the North, and was willing to solve the problem with 'word for word' and 'action for action', hereby modifying its previous proposal. We hope these words, expressing the changed attitude of the U.S., won’t stay just mere words, but will instead result in some action. In that sense, this fourth round of talks will serve as a test board to gauge any change of the US attitude.

Emphasizing repeatedly that any tangible change of the US policy is the decisive factor to hold sway over the success of the talks, we ask the following of the US government:

Firstly, the U.S. must not, as preconditions for the talks, demand the North to admit that it runs highly enriched uranium (HEU) program and to dismantle it.

It is not he issue of HEU, of which the existence is unclear, but the issue of preventing the production of nuclear weapons by using plutonium, that must be settled urgently. We also agree on the need that the suspicion of North Korea having HEU should be cleared away. However, to address this problem, the U.S., who raised the issue, must present clear evidence first, and then it is up to the North to explain as regards the evidence. Nevertheless, Washington has so far impede the progress of the talks by demanding Pyongyang, without any material evidence, to admit that it runs HEU program and to dismantle it. Therefore, by making it clear that the U.S. must not repeat the previous demand, we emphasize that the first step to resolve the conflict surrounding the HEU program lies in presenting evidence by the U.S.

Secondly, the U.S. must accept the principle of simultaneous acti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must be resolved peacefully by giving due consideration to each state’s concern and demand on the basis of mutual understanding and respect among all the states concerned. It means that Pyongyang’s abandonment of the nuclear program, Washington’s withdrawal of the hostile policy towards the North and its security assurance to North Korea must be taken reciprocally and simultaneously. It also means that the U.S. must accept the ‘principle of simultaneous action’.

Thirdly, the U.S. must guarantee that it will not use or threat to use its nuclear weapons against North Korea.

We also do not agree with the assertion that six party talks should be nuclear disarmament talks. Such an argument is not only incompatible with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aggravates distrust in the North's intention. Nonetheless, it is true that the nuclear threat from the U.S against the North has increased, even without citing the North’s claim. For more than 50 years, the U.S. has never exempted North Korea from its list of objects for nuclear first use. In this context, even though it is not appropriate to discuss the issue of the nuclear umbrella policy of the U.S. and the reduction of nuclear weapons in this talk, negative security assurance (NSA) issue must be taken up on the agenda. To ensure that the U.S. will not use or threat to use nuclear weapons against North Korea is a natural responsibility of the U.S. as a nuclear state and the essential condition fo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Fourthly, the U.S. must not put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 on the agenda at the six party talks.

We are also concerned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North, and feel that the improvement of the North’s reality is needed. However, connecting the human rights issue with th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or using the issue as a means of hostile policy toward the North not only endanger th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but also never helps to improve human rights reality of the North Korean people. If the U.S. has true intentions to improve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we believe that it must first lift the limitations on the rights of peace and development it has imposed on the North. We will welcome the human rights issue raised by U.S. only after U.S. cooperates to replace the cease-fire mechanism with the peace mechanism; lifts the economic sanction against the North; removes North Korea from its list of states that sponsor terrorism; and after U.S. pursues the normalization of its relations with North Korea.

Lastly, the U.S. must make it clear that it has the intention to normalize its relations with the North.

To clear away the hostil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s both an important tool and goal of th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t the same time it is also the most important condition to eliminate the Cold War structure that reigned for sixty years on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the U.S. is maintaining its ultra hard-line stance, saying that the normalization of relations is only possible when all other conditions are met such as issues of human rights, missile, biological and chemical weapons, and conventional armaments, even after resolving the nuclear problem. We think that such a keynote of the US policy towards North is unjustifiable since it is both arbitrary and partial. Rather, we believe that the problems, which the Cold War system has brought on the Korean peninsula, must be resolved through the normalization of the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the North, and we must try to induce the reform and change of the North Korean system. Therefore we demand the U.S. to make its position clear that it has the intention to establish diplomatic ties with the North at this round. By doing so, the achievement of a significant progress toward the resolut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will be possible, and the U.S. will have an opportunity to show that it really wants peace and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Green Korea United, Citizens’ Coalition of the Democratic Media,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Civil Network for a Peaceful Korea, Women Making Peace, Council of YMCAs of KOREA,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안내] 한반도 평화 솔까말 웨비나 '한미연합군사훈련, 꼭 필요한가' (7/13 월 오후 7시) new 2020.07.07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6자 실무회의 앞서 미국은 대북압박조치 중단해야 한다.(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2004.04.30
6자회담, 러시아의 입장과 의도 (Asia Times, 2004. 3. 4)   2004.03.16
"미국, 북핵 최소 8개로 추정" (워싱턴 포스트, 2004. 4. 28)   2004.04.28
부시, 北에 민간용 핵 불용 입장 재확인 (연합뉴스. 2005. 8. 10)   2005.08.11
Turning Point in Korea(한반도 문제의 전환점)(셀리그 해리슨 외 2003. 2)   2004.03.04
[감시보고서 No.17] 일본과 전세계는 한반도에서 시작된 평화를 위한 역사적 기회를 놓...   2019.12.06
(시민사회단체 성명) 2003년을 자주·평화의 해로(2003. 1. 13)   2004.02.26
북한과 미국 모두 NPT와 제네바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LCNP, 2003)   2004.02.27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성과와 도전(조엘 위트, 1999)   2004.02.26
(논평) 외교장관 경질, 대미저자세 외교 청산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참여연대 평화...   2004.02.26
(논평) 북핵 협상여건 악화시킬 일방적인 대북 경수로 중단결정 (참여연대 평화군축센...   2004.02.26
미 의회 방북단, 상원 외교위원회 제출 보고서(Keith Lose 외, 2004. 2)   2004.03.08
[직접행동] 원폭 71주기 푸른하늘 공동행동   2016.08.01
케리도 ‘북핵 묘안’ 없다 (John Feffer, 2004, 8, 3)   2004.10.01
(성명) 주한미군 감축, 새로운 외교안보전략 본격화 계기로 삼자 (참여연대 평화군축센...   2004.06.11
미 CRS,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to Arsenal(2003)   2004.02.26
미 하원, 2004 북한인권법안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 of 2004)(2004. 3. 23)   2004.03.31
(시민단체 공동입장)북한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국회 요구안(2002. 12. 30)   2004.02.26
TCOG 공동성명-2003. 1. 7   2004.02.05
북한의 NPT 탈퇴선언에 대한 CNS 전문가들의 분석   2004.02.2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