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남북관계
  • 2007.11.09
  • 498
  • 첨부 1

한반도 평화에 대한 신념과 철학의 부재 드러내



이명박 후보가 보수적 대북정책을 둘러싼 선명성 경쟁에 나서고 있다. 어제 (11월 8일) 재향군인회 초청 강연회에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는 “‘한반도 평화비전’은 한나라당의 공식 당론이 아니며 저의 대북정책과 차이가 있다”며 “북핵 완전 폐기를 전제로만 평화체제 협상 논의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리는 이명박 후보의 대북정책의 실체는 도대체 무엇인지, 과연 이 후보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신념과 원칙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그 동안 한나라당이 전향적인 대북정책을 제시한 것이라 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비전’을 공식 당론으로 채택하였으며, 이명박 후보 또한 이에 긍정적인 입장이라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이는 지난 달 참여연대-한겨레가 공동기획하고 있는 ‘100인 유권자위원회 정책평가 워크샵’에 참석한 전재희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한반도 평화비전’이 당의 공식당론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재차 확인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이명박 후보는 대표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는 ‘비핵개방3000’을 설명하면서 “행동 대 행동의 조치에 합의한 2.13의 기본원칙을 적극 지지합니다. 또한 핵동결-핵불능화-핵폐기 로드맵에 맞추어서 일정한 정치적 보상 및 경제적 지원을 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으며, 북한의 핵무기에 대한 신고가 이루어지면 내년 중에 남북한경제협력협의체를 구성합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이명박 후보가 ‘한반도 평화비전’이 공식당론이 아니라거나 북핵 완전폐기를 전제로 평화체제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발언함으로서 국민들에게 큰 혼동을 주고 있는 것이다. 번복한 이명박 후보의 대북정책 기조에 따르면 ‘비핵개방3000’은 전혀 실현가능하지 않는 한낱 구호에 지나지 않는다.

이명박 후보의 입장번복은 한나라당이 냉전적 대북관을 고수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그 발언이 6자회담 합의와 이행을 부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 후보의 이러한 행보는 비록 그 관점은 다르더라도 이회창 씨가 “(이명박 후보는) 국가 정체성에 대한 뚜렷한 신념과 철학이 없고 대북관이 모호하다”고 지적했던 것이 그리 틀린 말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명박 후보는 원칙과 철학 없이 시류에 따라 그 기조를 쉽게 바꾸는 대통령 후보를 국민들은 신뢰하지 않는다는 것을 제대로 인식해야 할 것이다.

평화군축센터


PDe20071109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모집] 평화의 가게가 되어주세요!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강정 평화센터, 우리가 함께 새로 지어요! 2020.08.13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정부는 조건 없이 대북 비료지원에 나서야 (1)   2005.04.27
임진강 참사, 북 측의 진지한 사과와 남 측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2009.09.10
일본의 북한인권법 입법 추진에 반대한다   2005.03.15
인도적 문제를 압박수단으로 이용하나   2006.07.20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는 클린턴의 방북 (2)   2009.08.05
이명박 정부의 '자기만족형' 북한인권정책의 문제점과 대안   2009.04.09
원칙없이 부유하는 대북정책과 파산 예고하는 남북관계 (2)   2008.11.24
실효성 없는 북한인권법 제정에 집착하는 한나라당 (1)   2009.04.21
시험대에 오른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2008.03.31
시대착오적 보수경쟁 속에 오락가락하는 이명박 후보의 대북정책   2007.11.09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북한군의 총격,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7)   2008.07.11
북한은 남북관계를 극단적 대결로 몰고 가려 하는가   2009.01.30
북한발 화해조치, 이제 공은 정부에게 넘어왔다   2009.08.17
북한당국은 조속히 사건진상조사에 협력해야 (1)   2008.07.14
북한 위성발사, 대북제재, 군사적 대응은 해법 아니다 (4)   2009.04.05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는 상황 악화시킬 ‘자충수’ (4)   2006.06.21
북측의 일방적인 열차시험운행 취소 유감   2006.05.24
북 인권, 정치적 접근이 아닌 실질적인 개선책 모색해야 (3)   2005.11.15
무슨 일이 있더라도 남북합의를 지켜야 합니다   2020.06.10
매우 유감스런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 (2)   2006.07.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