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남북관계
  • 2008.12.11
  • 785

대북 전단 살포, 참 낡고 생경한 풍경이다. 우려 섞인 시선과 반대 여론에도 이러한 퍼포먼스를 강행하겠다는 단체가 의도하는 것은 과연 무엇인가.

막무가내로 대북 전단을 살포하고야 말겠다는 그들의 행위에서 김정일 정권에 대한 증오와 적개심을 발견한다. 북한 체제에 대해 비판적으로 보는 것은 문제 삼을 일이 아니다. 사실 많은 시민도 북한을 그렇게 보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평화 공존해야 할 북한과의 관계나 대북정책 방향을 규정하지 않는다.

대북 전단 살포의 문제는 북한 정권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 압도돼 그들의 행위가 초래할 여러 부작용을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는 데 있다. 그러기에 군사분계선을 두고 대치하는 상대방에게 남으로부터 넘어오는 전단이 ‘공격적인 무기’로 인식될 것이라는 점을 알지 못한다.

그 효과는 어떨지 몰라도 북측 입장에서 보면 북한 주민의 동요를 꾀하는 남한발 체제전복 시도로 보일 수 있다. 남측 정부가 이를 방관하고 있으니 더욱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다. ‘정보의 자유로운 유통’을 강조하지만 그 방식도 주민 의사와는 무관하게 일방적이다.

싫든 좋든 남과 북은 서로를 상대해야 하고 그 속에서 평화 공존을 모색해야 한다. 이는 반세기 이상 지속되는 분단이 주는 교훈이다.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이들은 북한이 절대 변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과연 그들의 생각과 행위는 얼마나 변했는가.

결국 문제는 북한을 어떻게 보느냐가 아니라 어떤 남북관계를 지향하고 한반도 평화를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지로 귀결된다.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이들은 어떤 한반도 미래를 꿈꾸고 있는가. 남북 간의 대립과 단절, 혹은 남남갈등을 부추겨 다시 대결의 시대로 돌아가고자 하는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국방예산 솔까말 토크① 53조 역대급 국방예산, 이대로 괜찮은 걸까 2020.12.15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매우 유감스런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 (2)   2006.07.05
룡천역 사고, 대북관계 초당적 협력 계기될 수도   2004.04.28
대북제재와 압박으로 문제해결할 수 없어, 북한과 직접대화에 나서야   2006.07.10
대북전단 살포, 증오의 퍼포먼스   2008.12.11
대북 식량 중단하면서 북 인권 우려 결의안에 찬성하나   2006.11.17
대북 수해지원과 식량지원 등 인도적 지원 재개해야   2006.08.08
남북관계 정상화 촉구 시국선언, 이념편향적 대북정책 전환 필요   2008.12.18
남북관계 개선이 핵위기 해결로 이어지길 바란다   2005.06.24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공동 성명   2020.12.17
남북 모두 남북관계 복원의 기회 놓쳐서는 안된다   2009.08.14
갈등유발적인 PSI 참여 대신 대북특사 파견 등 강구해야   2009.04.08
[토론회] 박근혜 정부 출범 1년 통일외교안보분야 평가토론회(2/20)   2014.02.19
[주장] 100억원어치 꽃게로 평화를 사버리자!   2003.06.04
[제야당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남북 모두 추가적인 군사행동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 (1)   2010.12.21
[전문]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2009. 1. 30)   2009.01.30
[자료집] 남북관계 출구 못찾고 있는 정부, 조건없는 쌀지원에 나서야   2008.05.23
[인터뷰] 유정애 코넬대 박사   2004.03.10
[의견서] 인권개선 실효성 없고 남북간 반목 초래할 북한인권 법안 (2)   2008.12.04
[연평도교전] 대북정책 실패 반성없이 군사비 퍼부어 북한 도발 막겠다고?(인터뷰) (8)   2010.11.30
[시국회의]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 3년에 대한 정당·시민사회단체 공동 평가문   2011.02.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