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아프가니스탄
  • 2007.08.29
  • 371
  • 첨부 1

아프간 피랍자 석방 환영, 무분별한 한국군 파병정책 재검토하는 계기되어야



한국인 23명이 탈레반 무장 세력에게 피랍된 지 41일 만에 남은 피랍자 19명의 전원 석방 소식이 전해졌다. 피랍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오게 되어 진심으로 다행스럽게 여기며 환영한다. 더불어 앞서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온 故배형규, 故심성민씨와 그 유가족들에게 안타까운 심정으로 다시 한 번 애도의 뜻을 표한다.

피랍자들을 무사석방 시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은 충분히 평가받을만하다. 하지만 우리는 피랍자들이 석방되었다 하여 온 국민에게 충격과 슬픔을 주었던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책임이 무마되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지적하고자 한다. 아프간의 갈등과 분쟁을 더욱 조장하는 전쟁에 한국이 무책임하게 참전한 결과가 어떤 대가를 치러야 하는지 이번 사태가 똑똑히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에서도 확인되듯 아프간과 이라크 정세에 대한 정보조차 차단하고 대테러전을 지원하기 위한 한국군의 역할을 국민들에게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던 정부의 책임은 매우 크다. 아프간과 이라크 평화에 대한 진지한 성찰 없이 대테러전에 동참했던 파병정책과 국민들에 대한 의도된 정보왜곡은 정부가 철저히 반성해야 할 일이다.

피랍된 한국인들이 무사 귀환하게 된 것은 천만다행이나 이것이 아프간 비극의 종식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미국이 아프간에서 치르고 있는 대테러전이 7년째로 접어들고 있는 지금 수많은 아프간 민간인들이 군사작전과 폭탄 테러로 목숨을 잃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다. 이라크 상황 역시 마찬가지이다. 이제라도 정부는 이번 사태를 교훈삼아 아프간과 이라크에서의 점령 종식과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에 힘써야 한다. 군대 파견이 아니고도 국제평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방안은 얼마든지 있다. 그 중에서 반드시 해야 할 일이 바로 아프간뿐만 아니라 이라크 파병부대를 즉각 철군시키고 나아가 분쟁 확산에 공조하는 해외 파병정책을 전면 재검토하는 것이다.

평화군축센터


PDe20070829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신당, 대국민 공약인 파병연장 반대 반드시 관철시켜야   2007.12.26
파병연장 전제로 한 자이툰 병력 출국 가당키나 한 일인가   2007.11.23
아프간 인질사태 벌써 잊었나, 아프간 지역재건팀 파견방침 철회해야   2007.11.21
아프가니스탄 지역재건팀(PRT) 파견 관련 질의서 발송   2007.11.06
파병연장 위해 한미관계 악영향 운운하는 국방부 장관   2007.11.02
정보공개 거부에 자료조작, 그리고 거짓말까지 하는 합참   2007.10.26
파병연장 이해해달라면서 파병관련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   2007.10.24
이라크 파병으로 한반도 평화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궤변   2007.10.23
진정 평화세력 자임한다면 파병연장반대 당론으로 채택하라 (1)   2007.10.22
시대의 학살전쟁 동참하는 한국군 파병, 더 이상 안된다 (1)   2007.10.16
국감에서 반드시 짚어야 할 이라크 파병관련 질의사항   2007.10.15
정부는 ‘눈 가리고 아웅’식의 파병연장 시도 중단하라   2007.10.01
아프간ㆍ이라크 파병정책 비공개 관련 행정심판 청구   2007.09.10
정부, 또 다시 자이툰 파병 연장 이유 찾고 있나   2007.09.10
대테러전 참전의 혹독한 대가와 교훈   2007.08.29
아프간 피랍사태가 한국 평화운동에 던지는 질문   2007.08.27
[자료집] 아프간 전쟁과 한국인 피랍사태, 어떻게 볼 것인가   2007.08.24
피랍자들의 무사귀환을 염원하는 노란리본을 달아주세요   2007.08.07
한국인 피랍문제 해결 위해 미국정부에 요구한다 (3)   2007.08.02
미국은 한국인 희생 강 건너 불구경 할 셈인가 (19)   2007.07.3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