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2.12.09
  • 475

여중생범대위, "12월 14일 촛불집회" 4대 범국민행동지침 발표



"12월 14일 우리는 진정한 대한민국 사람으로 새로 태어날 것이다. 진정한 자주 국민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다!"

여중생치사사건 범대위는 9일 이른 11시 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만 범국민대회'가 열리는 오는 14일(토)을 '주권회복의 날'로 선포했다.

▲ 4대범국민행동 지침을 발표하고 있는 여중생 범대위 대표단 모습.


범대위는 이날 선언이 "살인미군의 처벌과 불평등한 소파개정의 의지이자 한국민의 자존심과 주권을 되찾고 민족의 자주권을 만방에 떨치려는 한국민의 선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주권회복의 날'에 즈음해 이날 미국에 '미군재판무효, 살인미군처벌, 소파개정, 부시의 직접사과'를 요구하는 한국 국민들의 목소리에 대답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김대중 대통령에게 '소파개선책'이라고 말한 대목에 대해 즉각 철회해야 하고, 대통령은 당당히 소파개정 요구에 임하라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또 여야 정당이 임시국회를 열어 '소파 전면개정 촉구결의안'을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주권회복의 날'의 4대 범국민행동지침이 발표되기도 했다.

하나. 대회 참가자는 초와 컵, 호루라기를 지참해서 참여한다.

둘. 온 국민은 태극기를 게양한다.

셋. 온 국민은 오후 6시를 기해 추모의 촛불의식과 묵념을 한다.

넷. 오후 6시를 기해 모든 사찰과 성당, 교회는 타종하고 철도, 지하철, 버스, 자동차는 경적을 울린다.


범대위는 지난 7일 광화문 네거리에서 2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촛불추모제가 "한국민이 기필코 이루어낼 승리의 첫걸음일 뿐이었다"며 "14일, 민족자존을 만방에 떨치는 성스러운 자리에 다함께 나서자"고 호소했다.

범대위의 한 관계자는 "애초 14일 목표했던 10만여 명을 훨씬 웃돌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광화문 추모제에 몰렸던 인파에 경찰청 역시 당황했다고 들었다. 14일에는 경찰들도 우리의 추모제에 협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주권회복의 날' 범국민대회는 늦은 3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한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안내] 북한 '파워 엘리트'와 남북교류 월례 세미나 (11/5 목 오후 6시) 2020.10.19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소개자료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모집]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강정 평화센터, 우리가 함께 새로 지어요! 2020.08.13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여러분의 항의가 미국의 파워엘리트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2002.12.10
한국정부 이라크 전쟁지원한다면 파멸의 길 갈 것 (1)   2002.12.10
"뭉치면 혁명적 힘이 나옵니다"   2002.12.10
"우리가 미군을 죽였다면 어떻게 됐을까?"   2002.12.10
우리는 미국 앞에 당당한 대통령을 원한다!   2002.12.09
야만의 패권국가 미국, 그들은 우방이 아니다   2002.12.09
이 땅의 자존심을 찾기 위하여!   2002.12.09
[성명] 김대중 대통령과 정부의 굴욕적인 저자세 외교 규탄 성명 발표   2002.12.09
12월 14일, 만나자 시청 앞에서!   2002.12.08
"연예인이 아닌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한다"   2002.12.06
"미군없는 세상에서 고이고이 잘 자거라!"   2002.12.05
[인터뷰] "여중생사건, 그냥 덮어버리면 땡인가요?"   2002.12.05
램지클락, 미 전 법무 "외국군이 있는 그 어느나라도 자주권이 있는 나라를 본 적이 없다"   2002.12.05
[성명] 정부의 이른바 '최근 대미정서 관련 장관회의' 에 대한 논평 발표   2002.12.04
뉴욕 한인동포들도 여중생사건 관심 폭증   2002.12.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