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일반
  • 2003.03.25
  • 583

민노당 관계자 1인 탈골 상태



오늘 오후 2시 40분께 '이라크 파병' 관련 국회 본회의를 방청하려던 최열 환경연합 대표 등 시민단체 관계자 46명이 영등포경찰서로 연행됐다.



이들은 오전 11시께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이라크 파병반대에 대한 서한을 전달한 뒤 오후 2시경 국회 표결을 앞둔 시점에 국회 방청권을 얻어 국회 본회의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국회 본회의장은 이미 셔터가 내려진 채 사복경찰과 전경들로 둘러싸여 진입 자체가 불가능하도록 돼 있었다.

오후 2시 30분께 최열 환경연합 대표, 김제남 녹색연합 사무처장, 이김현숙 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대표, 이오경숙 여성연합 대표 등이 "국회 방청권은 국민의 권리"라며 양당 사무총장 면담을 시도하던 중 경찰이 갑자기 이들을 연행한 것.

경찰들은 현재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모두 경찰차에 태워 현재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내리지 못하게 하고 있다.

오늘 '이라크 파병'에 대한 표결을 앞두고 여야 국회의원들도 견해차를 보일 뿐만 아니라 시민사회단체들의 강렬한 저항이 있자 여야는 총무단 회의를 거쳐 오후 2시께 방청권 자체를 불허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반발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를 비롯한 학생들을 모두 강제 연행한 것이다.

경찰 측은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연행한 이유에 대해 "지금 답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국가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될 게 아니냐"고 볼멘소리를 터뜨렸다.



현재 최열 대표를 비롯한 시민단체 대표단 등은 청량리경찰서, 노원경찰서와 종암경찰서로 각각 흩어져 조사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차 두 대로 나뉘어 연행된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대표단이 탄 차에 12명, 실무자가 탄 차에 34명 포함해 모두 46명으로 확인되고 있다. 단체별로는 환경연합 7명, 녹색연합 4명, 참여연대 5명, 학생 4, KYC와 민노당 회원 등이다. 특히 연행된 민노당 관계자 중의 한 명은 탈골된 상태라고 알려지고 있다.
장윤선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파병안 표결, 내일만 넘기면 승산있다"   2003.03.27
파병반대의원들 전원위원회 소집, 표결 연기 기대감   2003.03.27
퇴근후 소주잔 대신 촛불 들고 국회로!   2003.03.27
"군은 이미 파병부대와 장병, 급여계산까지 마쳤을 것"   2003.03.27
군인여러분! 반인권적 참전을 거부하십시오!   2003.03.27
국회의원 53명 이라크전 파병반대 서명   2003.03.27
노무현정부는 한국 젊은이들을 살육전에 헌납하려 하는가?   2003.03.27
[성명] 국가인권위원회의 반전의견서에 대한 논평 발표   2003.03.27
파병동의안 처리 본회의 진행 관련 국회의장 앞으로 질의서 발송   2003.03.27
이라크인들이 폭격이 터져도 다시 바그다드로 향하는 까닭   2003.03.26
다음 차례는 북한인가   2003.03.26
파병반대 서명의원 3월 27일 저녁 8:30 현재 55명   2003.03.26
"아직 시민들의 반전 목소리 미약하다"   2003.03.25
국회 파병동의안 본회의 표결 연기   2003.03.25
"대규모 시민역량으로 다음 본회의도 막자!"   2003.03.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