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3.10.08
  • 592
  • 첨부 1

이라크파병반대 1인 시위 2일째, 영화배우 정진영 참여



"설사 국익이 있다고 해도 부도덕한 전쟁에 참여하는 것으로 그것을 얻는다는 것이 말이 됩니까" 이라크에 전투병 파병에 반대하는 청와대 앞 1인 시위가 영화배우 정진영 씨의 참여로 2일째를 맞이했다. 10월 8일 오전11시 피켓을 들고 선 정진영 씨는 국익이란 논리가 파병의 이유가 될 수 없다는 의견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지난 봄의 1차 파병결정 당시에도 1인 시위 등을 통해 파병반대운동에 동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병은 되었으며 이번에는 아예 전쟁에 직접 투입될 전투병 파병결정을 앞에 두고 다시 1인 시위를 하게 된 소감을 묻자, "솔직히 무력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옳은 것, 정당한 것과는 상관없이 어떤 힘에 의해 전쟁이 발생하고 우리는 막을 수 없다는 것에 무력감을 느낀다. 그렇지만 우리가 해야할 일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최근 모 영화에서 전쟁을 진두지휘하던 장군을 연기했는데 극중 "전쟁은 미친 짓이다"라는 대사가 있었다며 "상대를 죽여 자신의 이익을 얻는 전쟁이란 인간이 갖고 있는 가장 추한 모습이라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불과 53년 전 직접 전쟁을 겪었으며 지금은 북핵 등으로 긴장상태에 있는 우리나라는 전쟁과 무관한 나라가 아니라며 이번 이라크 전쟁을 남의 일로 보아서는 안될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영화배우이자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로 일하면서 이렇게 반전운동을 통해 혹시라도 '튀어보일까' 걱정되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단호하게 "별개의 문제다"라고 답했다. "영화배우라는 직업 때문에 얼굴이 알려지긴 했지만, 이것은 한 시민으로서 의견을 피력하는 것이다. 작은 참여지만 파병반대운동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2일째로 접어든 이라크 전투병 파병반대 청와대 앞 1인 시위는 '신뢰할 수 있는 민간전문가로 꾸려진 2차 조사단이 구성'되는 시점까지 매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동안 무기한 계속될 예정이다.

한편 같은 시간 서울시 용산에 위치한 국방부 앞에서는 "졸속하고 왜곡된 이라크 합동조사"에 대해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라프파병반대국민행동 소속 단체들은 "책임자인 국방부 관련자를 문책할 것"과 "2차 조사단 구성"을 촉구했다.
최현주 사이버참여연대 기자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정진영 멋지다
    근데 표정이 너무 무겁다.
  • profile
    고맙습니다.
    파병반대를 위하여 행동으로써 보여주시는 정진영님이 고맙게 생각됩니다.
    동참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도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같은 마음을 갖게
    됩니다.
    모쪼록 이러한 뜻들이 전달되어 잘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일관된 소신을 가져야 앞으로 국제무대에서 할말이 있을수 있다고 봅니다.
    그때 그때 닥치기로 일을 처리한다면 앞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장담하지
    못하는 세계에서 앞뒤안맞는 꼴을 보이게 될것입니다.

    세계의 평화를 지향하는 나라라는 모습을 심어줘야 할것입니다.
  • profile
    멋져요.
    정진영씨 개인적으로 참 좋아 했는데..이런 멋진면이 있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연기도 잘하시고 외모도 ..출중하시고 ...힘드시겠지만...공인으로써 조금만 더 고생해 주시면 많은분들이 공감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화이팅...
제목 날짜
국방예산 솔까말 토크① 53조 역대급 국방예산, 이대로 괜찮은 걸까 2020.12.15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임종석 의원, 파병철회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 돌입 (2)   2003.10.19
파병반대국민행동이 결의한 시민행동계획 (7)   2003.10.18
[성명] 정부의 이라크 추가파병 결정에 대한 성명 발표 (11)   2003.10.18
<최현주가 만난 사람> 한비야 "파병하면 나는 모술로 못 돌아가죠" (6)   2003.10.17
이라크 파병 관련 시민사회단체 대표- 청와대 면담결과 브리핑   2003.10.17
"테러 표적되는 것 가장 우려... 파병, 신중히 결정할 터" (3)   2003.10.17
미군 중심 다국적군은 점령군 외연확대에 불과   2003.10.17
유엔의 옷으로 바꿔 입어도 침략전쟁에 동참할 수는 없다.   2003.10.17
[포토뉴스] 서한전달위해 청와대 가던 중 몸싸움 (1)   2003.10.16
APEC,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기자회견   2003.10.16
Signatories to the International Appeal Against The Dispatch of Korean Troops to ...   2003.10.16
이라크 파병반대, 국회의원들 동참 시작 (3)   2003.10.15
감사원, 감사처분요구서 목차까지도 비공개 결정   2003.10.14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몸의 정치’를 고대함   2003.10.13
"이라크 현지, 미군과 같이 다니면 공격의 대상돼"   2003.10.1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