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3.10.11
  • 810
  • 첨부 4

이라크 전투병 파병반대 제1차 범국민행동의 날



▲ 전국 동시다발 집회인 '이라크 전투병 파병반대 범국민행동의 날', 서울 대학로 거리에는 5천여 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라크 전투병 파병반대"를 위한 범국민행동이 본격화되었다. 10월 11일 오후 3시 서울 대학로 거리는 "이라크 전투병 파병반대"를 외치는 시민들로 물결을 이루었다. 351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이라크 파병반대 국민행동'는 이 날을 '이라크 전투병 파병반대 범국민행동의 날'로 선포하고 서울만이 아니라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청주, 마산, 진주, 울산, 전주 등 전국의 각 시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는 집회로 마련했다. 서울에서만 5천여 명이 넘는 시민들이 동참하는 등 파병반대를 외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전국에서 울려 퍼졌다.


▲ '파병반대' 피켓을 들고 있는 아이들.


서울에서 열린 집회에서는 단병호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제남 녹색연합 사무처장 등이 발언을 통해 "재신임 여부와 관련없이 파병문제가 노무현 정부의 본질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제남 사무처장은 "평화를 원하면 문제해결 역시 평화적인 방법이어야 할 것"이라며 "파병을 거부하고도 미국의 압력을 견디겠다는 국민들의 의지를 이렇게 보여주는데 왜 믿지 못하는가. 노대통령은 국민을 믿고 미국의 파병요구에 대해 'NO'라고 자신있게 거부하라"고 촉구했다.

▲ 참여한 시민들은 다양한 피켓을 만들어 반전평화와 파병반대를 외쳤다.


이 자리에 참가한 시민들은 '전투병 파병반대'와 '미국의 이라크 점령반대' 그리고 '미국의 파병압력 반대'를 주장하며 △이라크 전투병 파병 찬반 모의투표운동 전개 △민간중심의 2차 이라크 현지조사단 요구 △여야정당과 국회의원들에 대한 파병거부운동 촉구 전개 △10월 25일 국제반전공동행동의 날을 맞아 '2차 범국민행동' 전개할 것이라는 4개항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특히 국민들의 의사를 반하여 파병에 앞장서는 정치인들을 준엄히 심판할 것을 함께 결의했다.


▲ 파병반대의 여론을 정부에 전달하기 위한 서명운동도 계속되고 있다.
최현주 사이버참여연대 기자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파병반대 ㅉㅉㅉㅉㅉ

    재신임 물론 중요하지만
    파병반대 꼭 이룹시다.
  • profile
    실명제로 투표하도록 하자
    이라크 파병에 대한 국회결의안시 실명제로 하고,
    찬성의원과 반대의원의 실명을 대대적으로 공개하자.

    절대 그런자를 위해 투표를 하진 않을 것이다.
    정의가 살고,
    상식이 살아 있는 자를 선택할 것이다.

    힘있어 굴복하고(미국에),
    힘없어 짓밟는(국민) 그런 기회주의자들 먼저 추방해야 할것이다.
    친일파만 나쁜놈이냐? 친미파또한 다르지 않다.
    교과서에 나올 인물들이다.
  • profile
    대통령의 파병결정은 스스로 무덤을 파는 격
    결국 지지자들의 의사에 반하는 파병결정은 지지자들에게 등을 돌리도록 만들고 그렇다고 이제까지 대통령을 흠집내려던 사람들은 역시 그것 가지고 더욱 악랄하게 흠집을 내려 할 것이다.
    미국을 위해 결정되어진 파병이 아니라 부시의 재선에 도움이 되는 파병이라면 오히려 부시 집권이래 미국의 경제를 망가트린 미국을 다시 한 번 더 망가트리는 것이 된다.
    국익에도 오히려 해가 되고 본인에게도 해가 되고 미국에게도 해가 되는 파병결정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
제목 날짜
국방예산 솔까말 토크① 53조 역대급 국방예산, 이대로 괜찮은 걸까 2020.12.15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임종석 의원, 파병철회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 돌입 (2)   2003.10.19
파병반대국민행동이 결의한 시민행동계획 (7)   2003.10.18
[성명] 정부의 이라크 추가파병 결정에 대한 성명 발표 (11)   2003.10.18
<최현주가 만난 사람> 한비야 "파병하면 나는 모술로 못 돌아가죠" (6)   2003.10.17
이라크 파병 관련 시민사회단체 대표- 청와대 면담결과 브리핑   2003.10.17
"테러 표적되는 것 가장 우려... 파병, 신중히 결정할 터" (3)   2003.10.17
미군 중심 다국적군은 점령군 외연확대에 불과   2003.10.17
유엔의 옷으로 바꿔 입어도 침략전쟁에 동참할 수는 없다.   2003.10.17
[포토뉴스] 서한전달위해 청와대 가던 중 몸싸움 (1)   2003.10.16
APEC,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기자회견   2003.10.16
Signatories to the International Appeal Against The Dispatch of Korean Troops to ...   2003.10.16
이라크 파병반대, 국회의원들 동참 시작 (3)   2003.10.15
감사원, 감사처분요구서 목차까지도 비공개 결정   2003.10.14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몸의 정치’를 고대함   2003.10.13
"이라크 현지, 미군과 같이 다니면 공격의 대상돼"   2003.10.1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