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남북관계
  • 2003.02.28
  • 672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민족대회, 서울에서 열려



분단 이후 처음으로 서울에서 남과 북의 종교인들이 주관하는 3·1민족대회가 열린다. 북측 종교인들은 남측의 종교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민족화해협의회, 통일연대 등으로 구성된 2003년 민족공동행사 추진본부(준)(공동대표 한상렬 목사 외, 이하 추진본부)는 28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와 조선종교인협의회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민족대회(이하 3·1민족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북측에서는 장재언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을 단장으로 60여 명의 종교인들과 북측 민화협을 비롯한 각 부문대표 40여 명 등 105명의 대표단이 3월 1일 서울에 도착해 3일까지 행사에 참가할 예정이다.

▲ 2003년 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민간단체의 통일행사가 종교인들의 주관으로 3월 1일부터 2박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28일 기자회견 모습.


이들은 300여명의 남측 대표단과 함께 3월 1일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민족대회' 본대회를 시작으로 2일 각 종단별 종교행사에 참가한다. 또한 일본의 역사왜곡 문제를 다루는 남북공동학술토론회를 진행하고 같은 날 '평화통일 기원의 밤'을 갖는다. 그 외에 북측대표단의 참관 일정에는 경복궁 방문과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진행되고 있는‘특별기획전 고구려!'전 참관도 포함되어 있다.

특히 천주교, 불교, 개신교 등 남측의 각 종단이 집전하는 종교행사에 북측 종교인사들이 참가하는 것은 분단이후 처음 있는 일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에서 변진흥 실행위원장은 "민족공동행사의 틀 내에서 이번에는 종단을 중심으로 교류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번을 계기로 다른 부문도 서울에서 쌍방교류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3·1절 민족공동행사는 지난 1월 평양에서 열렸던 추진본부 실무회담에서 남측 종단 실무단이 '남북종교인평화회의'의 3월 중 서울개최를 제안한데 대해 북측이 3·1절로 앞당기자고 수정제의함으로써 추후 구체적인 합의가 2월 8일 북경실무회담에서 이뤄졌다.

추진본부는 종교인들이 주관하는 이번 3·1절행사가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히 하여 어떤 일이 있어도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는 7천만 겨레의 의지를 세우기 위함"이라며 "민족의 문제를 남과 북이 함께 의논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집회] 미국의 방위비 강요 규탄 촛불 '국민들이 뿔났다! 단 한푼도 줄 수 없다! 2019.12.10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분쟁지역현황] 멕시코 사빠띠스따의 봉기 - 빈곤과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에 맞선 인디... (1)  2003.03.15
[분쟁지역현황] 시에라리온 (1)  2003.03.15
[분쟁지역현황] 시에라리온리포트 : 해방된 노예들과 원주민들의 땅 : 시에라리온 (1)  2003.03.15
[분쟁지역현황] 부룬디 (1)  2003.03.15
[분쟁지역현황] 브룬디리포트 : 종족분리정책이 가져온 후유증 - 부룬디(Republic of B... (1)  2003.03.15
[분쟁지역현황] 앙골라 (1)  2003.03.15
[분쟁지역현황] 앙골라 리포트 : 냉전의 희생국 - 앙골라(Angola) (1)  2003.03.15
[행사] 참여연대 회원한마당 - 이라크전쟁본질보기 : 북핵위기해법 개최   2003.03.14
[성명] F117 스텔스 전폭기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에 관한 논평 발표   2003.03.13
'참여정부, 당당한 외교'의 서막이 미국의 부도덕한 전쟁에 대한 지지, 동참이라니!   2003.03.13
[성명] 여중생범대위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장 발부에 관한 성명 발표   2003.03.12
"부시는 당장 이라크에 가보라, 그러고도 전쟁을 하면 그는 사람이 아니다"   2003.03.12
[의견서] 정부의 미국 이라크공격지지ㆍ지원방침에 대한 공개질의서 발송   2003.03.11
'바람의 딸' 이라크 간다   2003.03.07
두 개의 슈퍼파워 : 미국 제국주의 VS 반전평화운동   2003.03.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