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4.07.17
  • 1010
  • 첨부 2

국민행동, 헌법 짓밟힌 슬픈 제헌절에 국회 앞 기자회견



"오늘은 제56회 제헌절입니다. 지금 국회 안에서는 제헌절 기념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 헌법 제5조는 침략전쟁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정말 부끄러운 일입니다."



대한민국이 헌법을 제정한 지 56회를 맞는 17일, 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은 오전 10시 국회 앞에서 쏟아지는 장맛비를 맞으며 파병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회를 맡은 최선희 평화를만드는여성회 사무처장은 침략전쟁을 부인한 헌법을 만든 제헌절 날에 이라크 추가파병을 강행하는 정부와 국회를 향해 연신 "부끄럽다"는 표현을 썼다.

한상렬 통일연대 목사는 "파병의 본질은 바로 미국과의 관계"라며 "미국은 생명과 평화를 파괴하는 침략전쟁에 파병을 강요하는 공공의 적"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한 목사는 "차라리 우리 헌법 1조를 '대한민국의 주권은 미국에게 있다고 고치든지, 헌법 5조를 '국익에 따라 침략전쟁을 인정한다'고 고치라"고 절규했다.

최재봉(반전평화기독연대 사무국장) 목사는 "오늘 하나님의 법과 세상의 법에 대해 생각해봤다"면서 "고 김선일씨를 애도하는 마음이 있다면 총과 칼을 들고 이라크 국민들을 죽이러 가는 것은 신앙에 반하는 일이고, 이는 하나님의 법이 아니다"고 종교적 신심에 입각한 파병반대 주장을 설파했다. 최 목사는 "부시와 노무현 대통령의 회개를 바란다. 추가파병을 철회하고 이미 나간 서희·제마부대를 철수시키는 것이 그 회개"라고 강조했다.

나창순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은 "이라크 추가파병은 미국의 용병으로 이라크에 가 이라크 민중의 삶을 짓밟는 전범국가의 오명 이외에 얻을 것이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우리는 노 정부와 국회에 굴욕적인 친미사대 행각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정부와 국회를 규탄했다.

정재웅 서울대 법대 부학생회장은 "대통령 취임 당시 분명히 헌법을 수호하겠다고 선언한 노 대통령이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있는가"라고 물으며, "대통령은 우리 국민을 전범국가의 국민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규탄했다. 정 씨는 "일제 36년 동안 제국주의에 의해 조국강토를 짓밟혀 누구보다 전쟁과 침략의 서러움을 잘 아는 우리 민족이지 않은가"라며 "대통령은 또한 전 국민을 테러의 위협 앞에 노출시킴으로써 헌법상 국민의 행복추구권을 박탈했다"고, 이라크 추가파병의 위헌성을 지적했다.

노수희 전국연합 공동의장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이라크 침략전쟁과 점령에 대한 한국군 파병은 세계평화나 인류공영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헌법 위반행위"라며 "평화니 재건이니 거짓말을 하고, 이미 전쟁동맹으로 전락한 한미동맹과 허울뿐인 국익론으로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일 뿐"이라며 거듭 파병 철회를 요구했다.

국민행동은 오는 24일(토) 광화문에서 대규모 군중을 동원한 '인간 띠잇기'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헌법 위반, 침략전쟁 파병을 즉각 중단하라!

1. 오늘은 56돌을 맞는 제헌절이다. 그러나 우리는 헌법이 제정된 날을 기쁘게 맞이할 수 없다. 위헌적인 이라크 침략전쟁에 노무현정부가 파병을 강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헌법의 전문은 "항구적인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에 이바지" 할 것을 선언하고 있고 대한민국 헌법 5조 1항은 명시적으로 "대한민국은 국제평화의 유지에 노력하고 침략적 전쟁을 부인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이라크 침략전쟁과 점령에 대한 한국군 파병은 세계평화나 인류공영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헌법 위반 행위이다.

2. 헌법에 위배되는 이라크 파병을 노무현정부가 강행하면서 제헌절 기념행사를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은 뻔뻔스런 작태이다. 다국적군에 포함되어 이라크 민중을 학살하는데 동참할 것이 예견되는데도 3600여명에 이르는 한국군 추가파병을 하면서 평화니 재건이니 거짓말을 하고, 이미 전쟁동맹으로 전락한 한미동맹과 허울뿐인 국익론으로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일 뿐이다. 또한 이라크 침략전쟁이 아무런 근거가 없는 부당한 전쟁이라는 증거가 속속들이 발표되고 있고 파병 국가들이 속속들이 추가파병 철회나 군대 철수를 밝히는 마당에 파병방침을 바꾸지 않는 것은 세계여론과 국민들의 의사를 무시하는 처사이다.

3.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가 이라크 전쟁이 잘못된 정보에 기초해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고, 영국 의회의 버틀러위원회도 같은 결론을 내렸다. 자국 노동자를 살리기 위해 필리핀은 철군을 결정했고 이미 스페인, 온두라스, 도미니카공화국이 철수했다. 노르웨이, 싱가포르는 병력규모를 대폭 줄였고 폴란드, 네덜란드는 내년 초중반까지 철수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라크 내에서도 저항은 날이 갈수록 고조되어 한국군 파병예정 지역인 아르빌 인근에서도 주지사를 비롯한 정부관리 피살되는 등 파병은 곧 전쟁이 될 것임이 불을 보듯 뻔해지고 있다.

4. 이 모든 상황은 파병철회만이 올바른 길이라는 것을 웅변하고 있다. 노무현정부는 위헌적인 파병강행이 정권의 진퇴를 가를수 있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추락하는 미국의 부시, 사퇴압력에 시달리는 영국 블레어, 정권교체당한 스페인 아스나르, 총선에서 패배한 일본 고이즈미 등 이라크 사막이 전쟁참여 국가수반의 '무덤'이라는 사실이 갈수록 명백해지고 있지 않은가? 열린우리당 역시 전쟁세력으로서 추락하는 지지율보다 더 밑으로 곤두박질치고 있고 파병철회 국회 결의안을 상정조차 하지 않는 여당의 행태에 국민들은 이미 등을 돌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이제 우리는 정부가 내버린 헌법 정신을 지키고 평화를 수호하려는 국민의 단결된 힘으로 파병을 저지할 것이다. 파병물자 선박출항을 막아내고, 추가파병을 반드시 중단시킬 것이다. 오는 24일 저녁 7시 광화문에서 '이라크 파병 결사저지 범국민 총궐기 - 청와대 인간띠잇기 대회'를 성사시켜 국민의 의지를 보여줄 것이다.



SDe2004071700.hwp

장흥배 기자


SDe20040717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부끄럽습니다
    이라크침략에 미국의똘마니노릇을했던 스페인은물론이고 이라크에 파병을했던 여러나라가 철군을하는마당에 우리나라혼자서 파병을 하다니... 그리고 이제 얼마안있으면 끝날지도 모르는 부시정권의거짓된위협에 겁을먹고 이런행동을하니... 재건을위해서 파병을 한다니..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일이라 생각됩니다...
제목 날짜
"70년은 그냥 너무 길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송 2020.11.25
[초대] 2020 평화수감자의 날 엽서 쓰기 (12/4) 2020.11.25
[초대] 한반도 종전 평화, 2021년 전망과 과제 웹세미나 (12/1) 2020.11.20
[의견서] 코로나19 위기에서도 대규모 군비 증강하는 2021년 국방예산 2020.11.06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평화없이는 진리와 정의도 없다" (2)   2004.04.26
"평화를 원한다면 나와 함께 이라크로 들어가자"   2003.03.17
"파병찬성 국회의원, 이라크에 니가 가라" (1)   2004.01.31
"파병안 표결, 내일만 넘기면 승산있다"   2003.03.27
"파병안 찬성 국방위원들, 떨어질 각오 됐는가?" (47)   2004.02.13
"파병안 국회 통과 반드시 저지하겠다" (6)   2003.12.23
"파병동의안 통과시키는 국회의원 낙선운동 펼칠 것"   2003.03.23
"파병동의안 부결시키는 데 총력 기울일 것"   2003.03.22
"파병결정은 중요한 의정활동, 유권자에게 판단기준 제시할 터" (4)   2004.02.19
"파병 전면 재검토해야" 들끓는 여론 (4)   2003.12.02
"파병 막지 못해 머리숙여 사죄, 연장동의안은 반드시 막아내겠다"   2004.08.04
"토의 : 이견 없음, 의결 : 원안대로 의결"   2004.02.02
"테러방지가 아닌 국정원 권한확대 위한 것!" (2)   2003.11.20
"테러 표적되는 것 가장 우려... 파병, 신중히 결정할 터" (3)   2003.10.17
"칙칙폭폭, 평화열차를 타고 분단을 넘어요"   2007.07.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