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4.06.24
  • 593

AP통신 보도에 국민들 분노



AP 통신이 24일 지난 6월초 고 김선일 씨가 나오는 비디오 테이프를 배달받고 우리나라 외교통상부에 김 씨의 신원 및 피랍사실 여부를 문의했으나 외교통상부가 이를 부인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외교통상부가 김 씨의 피랍 사실을 확인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이를 묵살했거나 더 나아가 피랍 사실을 은폐했을 지도 모른다는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

AP통신의 보도내용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각 언론사 싸이트와 청와대 게시판 등에는 분노한 네티즌들의 글들로 도배가 되고 있다.

아이디가 '국민소리'인 네티즌은 "정말 이달 초에 미리 납치동영상을 확인해놓고도 모른척 했다는 겁니까? 파병철회가 거세질까봐 쉬쉬 해결하려고 했다는 겁니까?" 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외교부 없애라'를 아이디로 쓰는 네티즌은 "제대로 일도 안 하는 외교통상부는 존재 할 필요가 없다. 외부에서 많은 보고가 있었다는데 제대로 확인도 안하고 묵살하는 그런 부서는 필요가 없다. 외교부 없애라"며 분노를 터뜨렸다.

아이디 '국민'인 네티즌은 "정부는 누굴 위해 존재하는 것인가? 우리나라는 우리 국민에 의해서만 돌아가고 있는거 같다. 대한민국 국민이란 사실이 너무 창피하고 화가난다. 테러범이 그랬던가? 이 사람은 니네들이 죽인거라고...백번 맞는 말이다. 당신네들 무능한 정부가 김선일씨를 죽인 것이다" 라며 비난했다.

참여연대 이태호 정책실장은 "AP통신의 보도가 모두 사실이라면, 정부가 김선일 씨의 피랍 사실을 6월 2일 경에 인지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또 AP통신이 미국계 통신사인 만큼 미국도 이를 몰랐을 리 없다"며 미군과 우리 정부가 김 씨 피랍 초기에 이를 알았을지도 모른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외교부 자체 조사는 믿을 수 없다. 제3의 기관을 통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며 국회 차원에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와 같은 사실이 어디까지 보고되었는지, 외교부 장관이나 대통령이 사전에 이를 알았는지도 중요한 문제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하여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은 24일 11시 30분 외교통상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씨 피납 사실 은폐의혹에 대해 정부측에 공개 질의하기로 했다.

이승희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그만 합시다.
    이제 그만합시다. 왜들 이렇게 난리 칩니까? 그만합시다
제목 날짜
"70년은 그냥 너무 길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송 2020.11.25
[초대] 2020 평화수감자의 날 엽서 쓰기 (12/4) 2020.11.25
[초대] 한반도 종전 평화, 2021년 전망과 과제 웹세미나 (12/1) 2020.11.20
[의견서] 코로나19 위기에서도 대규모 군비 증강하는 2021년 국방예산 2020.11.06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총 들지 않겠다는 제 양심을 지키고 싶습니다" (2)   2001.12.17
"촛불집회 반드시 평화적으로 한다"   2003.06.12
"차라리 헌법 5조를 '침략전쟁 인정'으로 고쳐라" (1)   2004.07.17
"진상 규명" · "파병 철회" (11)   2004.06.27
"지금 평화를 보다" 켄로치의 국내 미개봉작 <루트 아이리쉬(Route Irish)> 상영   2012.09.22
"지금 파병은 이라크 민중과의 전면 전쟁 선언이다"   2004.04.14
"정부가 김선일 씨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11)   2004.06.23
"전쟁이 아니다. 침략이다!"   2003.03.20
"전쟁의 참상을 고발하고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   2003.03.17
"전쟁은 페스트, 파병은 이 독균을 매개하는 행위"   2004.07.09
"전쟁은 미친 짓이다" (3)   2003.10.08
"전쟁없는 세상에서 편히 잠드소서" (1)   2004.07.01
"전쟁과 파병의 정당성 논란은 계속된다"   2003.04.03
"전쟁 벌이는 미국도 싫지만, 후세인은 더 싫다!"   2003.02.14
"인도적 지원이 정치적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1)   2004.03.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