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4.07.31
  • 1220
  • 첨부 3

평화 염원으로 전국을 발로 걸어 청와대 앞에 선 전쟁 피해자들의 피맺힌 절규



▲ 도보행진단과 단식 농성단이 31일 서울에서 만나 청와대 앞에서 '파병철회' 기자회견을 가졌다.

"노무현 대통령님, 우리 아들, 우리 조카, 우리 손자들 죽이지 마세요. 이렇게 무릎꿇고 절하겠습니다. 권양숙 여사님, 권 여사의 아들들이고 조카들이고, 동생들입니다. 절대로 파병해서는 안됩니다. 노 대통령께서 고이즈미 일본 총리를 만나 임기 동안에는 과거사 묻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좋습니다. 그것도 탓하진 않겠습니다. 그러나 이라크 파병만은 안됩니다. 나이 팔십이 다 되가는 우리들이 여기 와서 무릎꿇습니다. 파병만 하지 않는다면 일평생 대통령으로 모시고 존경하겠습니다."

'전쟁 피해자와 함께 하는 이라크 파병저지 도보 행진단'은 삼복더위에 부산에서 출발해 전국 주요도시를 발로 누비며 서울에 도착해 노무현 대통령에게 추가파병 철회를 호소했다.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에 의한 성폭력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연설은 연설이라기보다는 울부짖음에 가까웠다. 이용수 할머니는 연설 도중 세 번이나 청와대를 향해 무릎을 꿇고 "파병만은 안된다"고 간절히 호소했다.

지난 24일 부산을 출발해 경산, 대구, 거창, 익산, 대전, 천안, 평택 등을 경유해 31일 서울에 도착한 도보 행진단은 31일 단식 9일째에 접어든 광화문 단식 농성단과 만나 서로를 얼싸 안았다. 단식 투쟁을 벌여왔던 김혜경 민주노동당 대표 등 일부 단식 투쟁단은 긴 단식과 폭염으로 인해 탈진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사진 : ▶ 일본군 성폭력 희생자 이용수 할머니는 청와대를 향해 "파병만은 안된다"며 무릎을 꿇고 호소했다.)

도보 행진단은 태평양 전쟁 당시 정신대 피해자 할머니들과 강제 징집자, 그리고 한국전쟁 피해자 등 전쟁의 피해자들이 주축이 돼 "파병반대, 전쟁반대"를 외치며 전국을 발로 누볐다. 31일 서울에 도착, 국회와 열린우리당 앞에서 "전쟁반대, 파병반대"를 외쳤고, 5시 기자회견이 끝난 후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도보행진단 단장인 최봉태 변호사는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네스북에 오를 만큼 집요하게 집회를 했던 정신대 할머니들이 이라크 파병에 반대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일본에게 사죄와 배상을 요구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번 도보행진의 배경을 설명했다. 최 단장은 "도보행진단은 자이툰 부대가 이라크 파병을 위해 출국하는 공항에서 드러누울 것"이라고 밝히고 "노무현 정부와 한국군 파병부대는 이라크로 떠나려면 우리들은 밟고 가야 할 것"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전했다.

김기식 참여연대 사무처장의 연설 역시 8월초 한국군의 이라크 행이 임박한 상황을 의식한 듯 전에 없이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담고 있었다. 김 처장은 "8월초 이라크로 떠나는 것은 한국군이 아니라, 우리 국민의 마음이 완전히 노무현 정부로부터 떠나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이미 떨어질 대로 떨어진 지지율이 파병을 하면 한 자릿수로 떨어질 것이며, 그것은 이 정부의 정치적·도덕적 생명이 끝난 것을 의미한다"고 경고했다.

파병반대국민행동은 31일에도 광화문에서 도보행진단, 단식 농성단, 한총련 통일선봉대 등이 중심이 돼 추가파병 철회를 위한 촛불집회를 가졌다.

(사진 : ▲ 삼복더위에도 31일 광화문에서는 파병에 반대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장흥배 기자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이라크와 미국의 전쟁 우리들은 희생양
    이라크와 미국의 전쟁에 우리나라에 많은 사람들이 죽어 가고 있습니다.
    그들의 가족들과 주위 사람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 습니까??
    어르신분들께서 이렇게 발벗고 나서고 , 여러사람들이 나서는데..
    아무런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또 이라크 파병을 거부하면 징역 3년 이라니,....
    이것은 말도 않되는 일입니다.
    그것이 죄가 되는 것도 아닌데..
    다만, 이라크와 미국의 전쟁에 돕지 않았고 대통령 님의 말씀을 어겼다면
    그것이 죄라고는 칠수 있지만....
    전쟁에 가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리고 이라크인들은 여러나라사람들을 인질로 잡아 협박이나하고 잔인하게 살해 까지 하는데....
    우리가 무엇때문에 미국을 도와야 하는건지 잘은 모르겠지만 또 서로서로 돕긴 도와야 하지만 그전쟁을 끝내고...지금이라도 이런 어르신분들과 여러 나라 사람들이 발뻣고 편히 잘수 있는 날이 빨리 다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제목 날짜
"70년은 그냥 너무 길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송 2020.11.25
[초대] 2020 평화수감자의 날 엽서 쓰기 (12/4) 2020.11.25
[초대] 한반도 종전 평화, 2021년 전망과 과제 웹세미나 (12/1) 2020.11.20
[의견서] 코로나19 위기에서도 대규모 군비 증강하는 2021년 국방예산 2020.11.06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총 들지 않겠다는 제 양심을 지키고 싶습니다" (2)   2001.12.17
"촛불집회 반드시 평화적으로 한다"   2003.06.12
"차라리 헌법 5조를 '침략전쟁 인정'으로 고쳐라" (1)   2004.07.17
"진상 규명" · "파병 철회" (11)   2004.06.27
"지금 평화를 보다" 켄로치의 국내 미개봉작 <루트 아이리쉬(Route Irish)> 상영   2012.09.22
"지금 파병은 이라크 민중과의 전면 전쟁 선언이다"   2004.04.14
"정부가 김선일 씨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11)   2004.06.23
"전쟁이 아니다. 침략이다!"   2003.03.20
"전쟁의 참상을 고발하고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겠다"   2003.03.17
"전쟁은 페스트, 파병은 이 독균을 매개하는 행위"   2004.07.09
"전쟁은 미친 짓이다" (3)   2003.10.08
"전쟁없는 세상에서 편히 잠드소서" (1)   2004.07.01
"전쟁과 파병의 정당성 논란은 계속된다"   2003.04.03
"전쟁 벌이는 미국도 싫지만, 후세인은 더 싫다!"   2003.02.14
"인도적 지원이 정치적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1)   2004.03.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