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국제분쟁
  • 2014.09.15
  • 2483
  • 첨부 1

20140915_기자회견_미국의 이라크 시리아 공습반대 긴급기자회견(연대) (8)

미국의 시리아 공습 계획 반대 긴급 기자회견

 

- 일시 : 9월 15일(월) 오전 11시

- 장소 : 서울 광화문 미 대사관 앞

- 주최 : 한국 평화·인권단체

 

 

이라크·시리아에 대한 미국의 공습은 더 큰 비극만을 낳을 것이다
 

9.11테러 13주년이 되는 전날 2014년 9월 11일, 오바마 미 대통령은 이라크뿐 아니라 시리아로 공습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슬람국가'(IS) 파괴가 이 공격의 명분이다. 그러나 이는 위선에 불과하다. IS가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미국이 이라크 점령을 위해 종파간 갈등을 조장해 왔기 때문입니다. 최근 이라크에 대한 공습도 종파 갈등을 더 부추겼을 뿐이다. 이라크의 친정부 민병대는 IS와 같은 종파라는 이유만으로 무고한 수니파 사람들을 살해하고 있어 미국의 공습 이후 종파 갈등은 더 악화되고 있다.

미국의 공습은 민간인 피해만을 낳을 것이다. 미국이 IS 격퇴를 내걸고 이라크에 1백50여 차례나 폭격을 가하는 동안 얼마만큼의 민간인 피해가 있었는지는 정확히 추산되지 않는다. 그러나 민간인 피해는 더욱 커지기만 할 것이다. 예를 들어 미국의 무인 비행기와 전투기 F/A-18이 이라크 이르빌시를 두 번 공습할 때 레이저 유도 폭탄 여덟 개를 투하하는 식으로 폭격했다. 그런데 각도를 조금이라도 맞추지 못하면 레이저 유도 폭탄의 작동장치가 목표에서 빗나가기 쉬워 막대한 민간인 피해를 낳곤 했다.

멀리 거슬러 올라갈 필요도 없이 대중의 민주주의 염원을 보호한답시고 미국과 서방이 개입한 리비아의 경우, 폭격 한 달 동안 나토 군대는 자그마치 1천8백 회 이상의 폭격을 해서 상당한 민간인 사상자들을 낳았다.

우리는 이렇게 묻지 않을 수 없다. 실패한 ‘대테러 전쟁’의 명분 아래 시리아 내 IS 세력에 대한 군사적 개입을 한다면 그 개입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시리아 내전을 그치고 시리아 민중이 바라는 민주화와 평화를 가져오기는커녕 결과적으로 시리아 독재자 아사드 정권의 수명 연장에 이로울  군사개입이 될 것이 불보듯 뻔하다.

그럼에도 한국 정부는 이와 같은 명분없는 군사적 행동을 지지하면서 120만 달러에 달하는 지원을 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인도주의적 지원은 위선에 불과하다. 진정으로 이라크 시리아의 평범한 사람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했다면 과거 파병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이라크 민중의 피의 댓가로 석유 관련 이권과 미국 패권의 끝자락을 부여잡으려 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이라크 점령으로 3백만 명이 넘는 피난민, 1,455,590명의 민간인 사망자('저스트 포린 폴리시' 통계)가 생기는 동안 미국의 점령을 도운 댓가로 한국 기업들은 이라크 민중의 피로써 세워질 각종 이권 사업을 따냈다. 바스라 유전 시설(삼성엔지니어링), Kerbala 정유 공장 건설(현대건설SK 건설·GS건설 컨서시움), 비스마야 신도시 아파트(현대엘리베이터), Gharraf 유전 신가스처리시설(STX 중공업), 이라크 남부 천연가스 처리 시설(한화케미컬) 등 한국기업들은 점령과 파병을 통해서 수익을 올리는 데에만 여념이 없었다.

특히 한국군의 해외 파병에 반대해 온 한국의 반전평화연대 세력은 현재 레바논에 파병된 한국군 3백50여 명(동명부대)가 미국의 시리아에 대한 군사적 공격에 휘말릴 수 있음을 준엄하게 경고하고자 한다. 동명부대는 시리아-이스라엘의 접경 지역인 골란 고원에서 겨우 4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 주둔하고 있다. 그래서 작년 2013년 9월에 미국의 시리아에 대한 군사적 공격이 임박하자, 오스트리아와 필리핀 등 레바논에 파병된 군대들이 속속 철군을 결정한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미국의 군사적 개입은 아랍 민중에게 더 큰 비극을 가져다 줄 뿐이다. 미국은 당장 이라크에 대한 공습을 중단하고 시리아에 대한 공습계획도 중단해야 한다.

2014년 9월 15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경계를 넘어, 국제노동자교류센터, 노동자연대, 노동자연대학생그룹, 민주노총, 사회진보연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전국학생행진, 참여연대, 한국진보연대, 한일군사협정반대국민행동 등

 

[현장사진]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토론회] 시민의 눈으로 본 안보교육   2014.10.31
[기자회견] 집회의 자유 가로막는 검찰 공소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   2014.10.31
[우리안의 전쟁교육③] 군대서 사라진 '종북', 더 놀랄 만한 일이 벌어졌다   2014.10.29
[성명] 주민동의 없는 제주해군기지 군관사 건설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2014.10.29
[원탁토론회] 제46차 한미안보협의회의 결과 관련 <긴급원탁토론회> 개최   2014.10.28
[우리안의 전쟁교육②] 초등생 충격에 빠뜨린 영상...어른은 보지 마라?   2014.10.27
[인권영화제] 청소년의 병영체험을 담은 <안톤의 여름방학>   2014.10.27
[기자회견] 시민사회, 군 나라사랑교육 정보공개거부 처분 취소심판 청구   2014.10.27
[우리안의 전쟁교육①] '무기' 든 군인을 학교 안으로... 이게 무슨 짓인가   2014.10.26
[성명] 군사주권 의지 없는 한국군의 존재 이유를 묻는다   2014.10.24
[기자회견] 제46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결과 규탄 시민사회 기자회견   2014.10.24
[기자회견]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 즈음한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   2014.10.22
[서명] 일본 재무장과 한미일 군사정보 공유 MOU 체결 반대 서명   2014.10.22
[직접행동] 일본 재무장과 한미일 군사정보공유 반대 2차 시민평화행동   2014.10.18
[시국회의] 일본 재무장 반대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2차 시국회의   2014.10.1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