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비핵화
  • 2003.12.12
  • 542
  • 첨부 1

북핵-파병 연계는 전략 부재와 조급증의 산물



미국의 불성실한 태도로 인해 6자회담 전망이 불투명해지고 있다. 정부의 독자적 외교전망의 부재와 조급증으로 인해 미국의 지연정책에 끌려 다닐 우려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북핵문제와 파병을 연계시켜온 정부는 오는 14일 4당 대표 회동을 통해 파병결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북핵문제 해결과 파병을 연계시키는 정부의 저자세 외교는 대외적 위신도 실리도 잃게 할 위험한 접근이다. 실제 정부는 북핵문제 해결을 최우선시하면서 지난 봄 이라크 전쟁이 끝날세라 파병을 결정하였고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의 요구에 철저히 순응하였다. 그리고 또다시 정부는 북핵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이라크 추가파병을 강행하려고 하고 있다. 그러나 이렇듯 철저히 미국의 비위를 맞추고 있는 정부의 '몸낮추기'에도 불구하고 어떤 실익이 있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주지하다시피 대다수 국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정부의 이라크 추가파병 결정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에는 아무런 변화의 조짐을 찾을 수 없으며 오히려 미국은 한반도 주변의 군사력을 증강시키는 등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1차 6자 회담에서 이렇다하게 논의할만한 제안조차 변변히 내놓지 않았던 미국은 2차회담을 앞둔 지금까지도 핵폐기를 선결조건화하는 등 대화가능한 제안을 내놓지 않고 있는 등 문제 해결의지를 의심케 하고 있다. 부시 행정부의 이러한 협상 자세는 미국이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대외적으로 주장하면서도 실제로는 대북압박의 명분을 쌓기 위해 6자회담을 이용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갖기에 충분한 것이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미국을 협상에 앉히기 위해 미국의 ‘선핵폐기’ 주장에 공조하는 한편, 미국의 완고한 자세를 되돌려 놓기 위한 선물로 이라크 파병을 서두르는 등 조급하고 근시안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과 외교당국이 ‘한미일 공조’에 얽매어 ‘선핵포기’의 틀에 갖히게 된다면 이 공조는 도리어 6자회담의 건설적 전망을 스스로 제약하는 자가당착적 족쇄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미국 정부가 북핵, 이라크, 주한미군 재배치 문제를 각각 별개의 사안으로 다루고 있고 심지어 이라크에서 잃은 명분을 북한핵에서 찾고 있는 마당에 파병을 선물로 북핵의 해법을 찾으려는 ‘연계 전략’을 선택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북핵문제 해결’의 해법을 대미저자세 외교에서 찾아서는 안된다. 특히 미국의 협력을 얻어내기 위해 파병을 선물로 제공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이는 이라크에 대한 부담을 덜고 북한 카드를 활용하려는 미 강경파에게 이중으로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서 결과적으로 한반도 평화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은 물론, 그 과정에서 국민에게 저자세와 오도된 숙명주의를 강요한다는 점에서도 근시안적 외교의 결정판이다.
평화군축센터


PDe2003121200(97).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 해도해도 너무하는 것 아닙니까?
    2003년 11월 19일 참여연대 운영자가 "객"이라는 사기성 이름으로 방문자에게 욕설과 비방을 자행했다는 사실이 폭로되었습니다. 이후 그런 사실을 게시판 프로그램 조작을 통해 은폐해왔다는 것도 공개되었습니다.

    거짓, 욕설, 감추기 등은 매우 심각한 부도덕한 행위로서, 그런 행위가 도덕성을 존재의 기반으로 하는 시민단체, 그것도 시민단체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시민단체 홈페이지 운영자가 그랬다는 것은 비판받아 마땅합니다.

    참여연대 안에서 벌어진 이런 부도덕한 행위에 대해 스스로 비판하지 않는 참여연대 회원들은 은폐조작의 공범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 어용 또는 홍위병 회원들만 존재하는 단체는 시민단체란 이름을 사용할 자격이 없습니다.

    참여연대 회원들은 거짓, 욕설, 은폐조작에 적극적으로 동조하기 때문에 한달이 다되도록 침묵하고 계십니까? 자신들이 행한 행동에 대한 자기비판과 속죄를 거부하는것은 참여연대가 해도해도 너무하는 것 아닙니까?
제목 날짜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회담은 재개되지만 성과는 글쎄?   2005.07.22
현인택 통일부 장관 임명 강행은 남북간 파국 막을 의사 없다는 뜻   2009.02.10
핵폐기와 관계정상화 등 일괄타결짓고 동시행동으로 이행해야   2006.12.14
한반도 평화와 군축을 위한 시민제안展(2010)   2010.11.30
한반도 평화실현과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선언   2005.02.25
파병선물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꿀 수 없어 (1)   2003.12.12
클린턴과 쌍용자동차   2009.08.06
참여연대 ‘노무현 정부 외교안보정책 2년 평가와 제언’ 발표 (2)  2005.02.24
정부의 전력제공 제안, 북한은 적극 호응해야   2005.07.13
정부는 조건 없이 대북 비료지원에 나서야 (1)   2005.04.27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반대 논리를 반박한다 (2)   2006.09.11
자주적 평화외교의 전기 마련하는 한미정상회담이 되어야   2005.06.08
임진강 참사, 북 측의 진지한 사과와 남 측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2009.09.10
일본의 북한인권법 입법 추진에 반대한다   2005.03.15
인도적 문제를 압박수단으로 이용하나   2006.07.20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는 클린턴의 방북 (2)   2009.08.05
이명박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는 개성공단   2009.05.19
이명박 정부의 '자기만족형' 북한인권정책의 문제점과 대안   2009.04.09
이명박 정부 출범에 즈음한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의 입장과 제언   2008.02.27
원칙없이 부유하는 대북정책과 파산 예고하는 남북관계 (2)   2008.11.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