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남북관계
  • 2008.11.24
  • 723

    10년간의 남북화해협력을 위한 모든 노력들이 이명박 정부 출범 채 1년도 되지 않아 물거품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남북간의 화해의 상징이었던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데에 이어 오늘(11월 24일) 북한은 내달 1일부터 개성관광의 전면 중단을 통보했다. 이산가족 면회소가 지어졌지만 현 정부 출범이래 이산가족상봉은 단 한 건도 이루어지지 못했다. 아울러 북한은 남 측 정부와 기업에서 파견된 인원들을 선별추방하고, 열차운행도 중단하며 군사분계선 통행도 제한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북한이 이 같은 강경한 입장을 밝히고 있는 그 배경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명박 정부의 원칙없이 부유하는 대북정책이 오늘의 상황을 불러왔으며, 이러한 방식으로는 현 정부가 기대하는 성과를 결코 구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무엇보다 지금 국민들은 과연 이명박 정부가 어떤 대북정책을 추진하고 있는지, 정책의 목표가 무엇인지 매우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최근 상황만 봐도 그러하다. 전임정부 시절 있었던 남북정상 선언을 부정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전혀 인정하지 않고 있고, 북을 현존하는 위협으로 규정하였다. 군 통신 자재와 장비를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남북대화를 제안하면서도 북 측이 민감해하는 민간단체의 대북삐라 살포에는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 식량위기에 처한 북 주민들에게 식량지원은 하지도 않으면서 북 인권이 우려된다며 유엔인원결의안 제안국으로 참가하기까지 했다.


게다가 남북관계 경색 속에 실효성이 없을 뿐만 아니라 향후 남북관계 전환에 있어 발목을 잡을 수 있는 북한인권법 제정에 골몰하고 있다. 겉으로는 북에 대화를 제안하는 자세를 취하면서도 진정성은 찾아보기 어려운 갈지자 행보를 보여 온 것이다. 관련한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등 유관부처들의 입장은 제각각이었고 조율되지 않았다.



 더 큰 문제는 현 정부의 상황인식이 한가하기 짝이 없다는 것이다. "기다리는 것도 때론 전략"이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은 지금까지의 대북 정책기조를 고수하겠다는 의미로 비춰진다. 일각에서는 “개성공단 폐쇄까지 가지 않을 것이라며 그럴 경우 북한이 더 손해다”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는 북한군의 후방배치와 남북 경협의 의미에 대한 몰상식을 드러낸 것이자, 개성공단에 진출한 기업들의 타는 속을 외면하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남북관계의 완전한 단절, 대결과 적대라는 소모적인 갈등 관계로의 회귀는 특정 일방에게 더 손해되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 모든 주민들의 이익에 반하는 일이다.


    원칙도 전략도 없다면 그냥 기다린다고 해서 기회가 오지 않는다. 현재 정부가 버티기로 일관하겠다는 것은 아무 일도 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그 결과는 국민 대다수가 원치 않는 남북관계의 파산을 의미한다. 다시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명박 정부는 과연 남북관계를 풀어갈 의지와 전략이 있는 것인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이 정도면 대통령으로 헌법을 위반한 죄로 탄핵해야 하지 않을까요? 헌번 제4조는 '대한민국은 통일을 지향하며---평화적 통일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한다'라고 하고, 제66조 제3항은 '대통령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성실한 의무를 진다'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 뿐인가요, 제69조에 의거 이명박 대통령은 그 취임식에서 '조국의 평화적 통일---에 노력하여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젓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합니다'라고 선서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이제까지 이러한 임무와 약속을 고의적으로 기피했다고 보여집니다.
  • profile
    절차와 원직 행정학의 가장 기본일진데 그 조차도 모르는 몰지각한놈들 그저 남들이 이루워 높은건 무조건적으로 잘못이고
    지가 한건 무조건 무식이 배밖으로 나온놈들
제목 날짜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회담은 재개되지만 성과는 글쎄?   2005.07.22
현인택 통일부 장관 임명 강행은 남북간 파국 막을 의사 없다는 뜻   2009.02.10
핵폐기와 관계정상화 등 일괄타결짓고 동시행동으로 이행해야   2006.12.14
한반도 평화와 군축을 위한 시민제안展(2010)   2010.11.30
한반도 평화실현과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선언   2005.02.25
파병선물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꿀 수 없어 (1)   2003.12.12
클린턴과 쌍용자동차   2009.08.06
참여연대 ‘노무현 정부 외교안보정책 2년 평가와 제언’ 발표 (2)  2005.02.24
정부의 전력제공 제안, 북한은 적극 호응해야   2005.07.13
정부는 조건 없이 대북 비료지원에 나서야 (1)   2005.04.27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반대 논리를 반박한다 (2)   2006.09.11
자주적 평화외교의 전기 마련하는 한미정상회담이 되어야   2005.06.08
임진강 참사, 북 측의 진지한 사과와 남 측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2009.09.10
일본의 북한인권법 입법 추진에 반대한다   2005.03.15
인도적 문제를 압박수단으로 이용하나   2006.07.20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는 클린턴의 방북 (2)   2009.08.05
이명박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는 개성공단   2009.05.19
이명박 정부의 '자기만족형' 북한인권정책의 문제점과 대안   2009.04.09
이명박 정부 출범에 즈음한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의 입장과 제언   2008.02.27
원칙없이 부유하는 대북정책과 파산 예고하는 남북관계 (2)   2008.11.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