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7.06.22
  • 985
  • 첨부 1

정치적 목적 위해 김선일 죽음마저 이용하는 추한 한나라당



오늘은 지난 2004년 6월 22일 가나무역 직원 김선일씨가 이라크 저항세력에 무참히 피살되어 온 국민들에게 커다란 충격과 슬픔을 안겨준 지 3주년 되는 날이다. 다시 한 번 고인에게 진심어린 추모와 애도의 뜻을 전한다.

우리는 지금도 당시 김선일씨가 노무현 대통령에게 한국군 파병을 철회해 줄 것을 호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테러에 굴복할 수 없다’며 무고한 한 시민을 죽음으로 이끌었던 한국 정부와 한나라당 등 보수 정치세력들의 행태들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 노무현 정부와 한나라당은 무고한 수많은 인명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명백한 불법전쟁으로 역사에 기록될 미국의 이라크 침공과 점령을 지지해왔으며, 지금껏 미국의 이라크 점령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군을 이라크에 5년째 파병해왔다. 그것이 바로 김선일 씨의 죽음과 같은 희생자를 낳게 한 것이다.

많은 국민들에게 김선일씨의 죽음은 노무현 정부와 한나라당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보다는 한미동맹을 우선시 한다는 것을 충분히 절감하게 했던 사건이었다. 도대체 시민의 생명보다 우선하는 동맹은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 미국 내에서조차 ‘실패한 전쟁’으로 평가받는 이라크 침공을 지지, 지원하는 것이 한미동맹을 유지하는 길인지 줄곧 이라크 파병을 연장을 강행해온 노무현 정부와 한나라당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그런데도 최근 한나라당은 대선주자 정책 비전대회에서 노무현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고 김선일씨의 영상을 보여주는 추한 행태까지 저질렀다. 김선일씨의 죽음에 지대한 책임이 있는 한나라당이 자신들의 과오는 돌아보지 않은 채 오로지 현 정부를 비판하기 위해 김선일 씨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이다. 정치적 목적을 위해 고인을 두 번 세 번 죽이는 이 같은 행태는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될 일이다.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들에게 깊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할 것이다.

예정대로라면 국방부는 이제 곧 자이툰 임무종결 계획서를 발표해야 한다. 국방부는 행여 미 행정부의 압력에 굴복해 임무 종결이 파병 연장 계획의 일부로 둔갑시켜서는 안된다. ‘임무종결’은 반드시 ‘즉각 철군’ 을 전제로 한 계획이어야 한다. 한국군의 철군과 이라크 점령 종식이야말로 김선일 씨의 죽음을 헛되지 않게 하는 길이다. 오늘 김선일 사망 3주기를 맞아 노무현 정부와 한나라당은 왜 김선일이 죽을 수밖에 없었는지 제대로 기억하길 바란다.

평화군축센터


PDo20070622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70년은 그냥 너무 길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송 2020.11.25
[초대] 2020 평화수감자의 날 엽서 쓰기 (12/4) 2020.11.25
[초대] 한반도 종전 평화, 2021년 전망과 과제 웹세미나 (12/1) 2020.11.20
[의견서] 코로나19 위기에서도 대규모 군비 증강하는 2021년 국방예산 2020.11.06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군비경쟁 군사대결 해소하고 한반도 비핵평화체제를 구축하자 (1)   2007.07.27
배형규씨의 죽음을 애도하며 피랍자들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한다 (6)   2007.07.26
아프간 피랍 한국인 무사귀환 위한 국제연대 호소문 (1)   2007.07.25
"칙칙폭폭, 평화열차를 타고 분단을 넘어요"   2007.07.25
[Statement] Call for Immediate Withdrawal of the Korean Troops and Safe Return of...   2007.07.23
정부는 한국인 피랍자들의 무사귀환에 만전 기울여야 한다 (9)   2007.07.21
2007 전국시민운동가대회 제주 해군기지 관련 성명 (1)   2007.07.20
김정일의 "한반도 정세 완화"는 무슨 뜻? (정창현, 프레시안, 2007. 7. 18)   2007.07.19
이스라엘의 공격에는 침묵으로 동조하다 이제 레바논 평화위해 파병한다?   2007.07.19
“나는 이라크 사람입니다!”   2007.07.13
한국군 '특전사' 파병이 진정 레바논 평화를 위한 것인가   2007.07.12
내가 몰랐던 ‘대추리 전쟁'과 평택미군기지   2007.07.09
이제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자-‘7월 평화의 달’을 선포하며   2007.07.04
국방부의 이라크 파병 관련 정보 비공개 결정에 이의신청 제기   2007.07.03
'평화국가' 만들기와 동아시아 평화벨트 상상하기   2007.06.2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