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2.12.12
  • 515

139인의 사진가가 카메라를 내려놓은 이유



사진가들이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았다. 여중생 사망사건 현장과 국민들의 분노를 카메라에 담아온 그들의 이러한 반란은 미국의 오만한 태도에 대한 저항이다. 이런 행위는 더욱더 철저히 그들의 실상을 고발할 것이라는 경고의 의미도 담겨 있다.

여중생사건과 관련한 각계각층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주·월간지를 비롯 프리랜스 사진가 등 139명이 개별적으로 참여해 이번 사건의 올바른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 이제껏 카메라 뒤에 서 있던 사진가들이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카메라 앞에 섰다.


12일 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누구보다 가까운 현장에서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목도하며 참담함을 느꼈던 우리들은 여중생들의 죽음이 우발적 사건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근본적 해결없이는 제2, 제3의 효순 미선이의 죽음을 지켜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번 기자회견에 참석한 사진가들은 일제히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은 채 "여중생 사건에서 나타나고 있는 미국의 오만한 태도에 대한 우리들의 경고"라고 밝혔다. 이들은 효순이와 미선이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는 방법은 부시 대통령의 공개사과, 재판의 무효, 불평등한 소파개정 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이제껏 촬영한 여중생사건의 관련사진들에 대한 저작권을 포기한다고 밝히고 그동안 촬영한 사진을 모아 제작한 CD를 여중생 범대위에 전달했다. 프랑스통신사 라포(RAPHO)의 성남훈(40)기자는 "사진가들은 카메라로 역사를 기록한다. 이 기록물들이 공공의 이익을 위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도 관련 사진들을 계속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공동선언에 참여한 한 기자는 "우리도 현장에서 울분을 느꼈고 따지고 싶었다. 직업상, 위치상 객관성을 유지하느라 겉으로 드러내지 않았을 뿐이지 모두가 똑같이, 당연히 느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작지만 잠시나마 우리의 의지를 표출할 수 있는 자리였다. 모두가 우리나라를 사랑하니까 참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기자는 "카메라를 내려놓는 것은 우리들로서 가장 강력한 저항이다. 우리는 앞으로 더욱 철저히 지켜보고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 바닥에 내려놓아진 카메라들. 사진가들의 가장 강력한 저항의 뜻이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70년은 그냥 너무 길어"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송 2020.11.25
[초대] 2020 평화수감자의 날 엽서 쓰기 (12/4) 2020.11.25
[의견서] 코로나19 위기에서도 대규모 군비 증강하는 2021년 국방예산 2020.11.06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피플파워 두번째 파병동의안 처리를 막다   2003.03.28
"왜 우리 국민 1인당 5만4천원의 조공을 미국에 바쳐야 하는가?"   2003.03.28
"파병안 표결, 내일만 넘기면 승산있다"   2003.03.27
파병반대의원들 전원위원회 소집, 표결 연기 기대감   2003.03.27
퇴근후 소주잔 대신 촛불 들고 국회로!   2003.03.27
"군은 이미 파병부대와 장병, 급여계산까지 마쳤을 것"   2003.03.27
군인여러분! 반인권적 참전을 거부하십시오!   2003.03.27
국회의원 53명 이라크전 파병반대 서명   2003.03.27
노무현정부는 한국 젊은이들을 살육전에 헌납하려 하는가?   2003.03.27
[성명] 국가인권위원회의 반전의견서에 대한 논평 발표   2003.03.27
파병동의안 처리 본회의 진행 관련 국회의장 앞으로 질의서 발송   2003.03.27
이라크인들이 폭격이 터져도 다시 바그다드로 향하는 까닭   2003.03.26
다음 차례는 북한인가   2003.03.26
파병반대 서명의원 3월 27일 저녁 8:30 현재 55명   2003.03.26
"아직 시민들의 반전 목소리 미약하다"   2003.03.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