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뜻을 왜곡말고

12.28 합의 전면 무효화하라!  

 

어제(4일) 외교부는 18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12.28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내용을 설명하고 피해자 요망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개별 방문하였으며, 그 중 14분이 12.28 한일 합의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고 4명의 경우 보호자가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고 발표하였다.

 

한일간 협상 전에는 제대로 의견수렴조차 하지 않다가 굴욕 협상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이제야 부랴부랴 피해자와 가족들을 만나는 외교부의 행태는 참으로 양심 없는 일이다. 더구나 외교부가 그동안 반대 입장을 밝혀왔던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요망사항 청취’ 조차 제대로 시도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12.28 합의 수용을 종용하기 위해 피해자들을 개별적으로 압박하고, 차별적으로 대한 것에 대해 비판받아 마땅하다.

 

외교부의 발표 내용도 자의적이기 짝이 없다. 외교부가 면담한 18명중 실제 피해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한 경우는 3명에 불과함에도 불구하고, 마치 동의의 뜻을 밝힌 것은 피해자 본인이고 반대 의견을 밝힌 것은 보호자라는 식으로 거짓 포장을 서슴지 않고 있다. 외교부는 “일부 피해자가 소녀상 문제로 금번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느니 하면서 소녀상 철거를 위한 명분 쌓기에 피해자들을 이용하는 파렴치한 모습까지 드러냈다.

 

정부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12.28 합의 수용을 종용하며 여론을 왜곡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그동안 피해자와 시민사회에서는 일관되게,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강제동원 등 국가적,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는데도 12.28 합의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선언한 것은 일본에 사실상 면죄부를 안겨준 것이며, 앞으로 일본측의 강제성 부인 등 망언에 대해 제대로 조치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비판하고 경고해 왔다.  

 

최근 일본 정부가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를 앞두고 제출한 답변서에서 “어디에서도 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12.28 합의를 통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었다고 한 것은 피해자와 시민사회의 우려가 현실로 드러난 것으로써, 12.28 합의가 일본이 정의를 외면하는 방패로 악용되고 있음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정부 조차도 일본측 행태에 대해 ‘합의 위반’으로 비판하지 못할 정도로 12.28 합의는 불완전하고 문제투성이었던 것이 드러난 만큼,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함량 미달의 12.28 합의에 대한 수용을 종용하는 것이 아니라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인하는 일본정부에 대한 명확한 대응이다.

 

피해자들이 수십년동안 거리에서 일관되게 요구하였던 것은 10억엔의 지원금이 아니라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죄와 법적 배상이었다. 가해국 일본이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데, 피해국 정부가 이를 제대로 해결하기는 커녕 이제 와서 12.28 합의 및 지원금 수용을 종용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정부는 이제라도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공정하고 진지하게 수용하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국가적, 법적 책임을 묻고 배상을 받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그 첫걸음은 잘못된 12.28 합의를 무효화하는 것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2016년 2월 5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전국행동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초대] 테러빙자법, 필리버스터, 시민의 자유에 관한 만민공동회
  • 일반
  • 2016,03,02
  • 777 Read

  <테러빙자법, 필리버스터, 시민의 자유에 관한 만민공동회>  “와글부글, 우리의 입은 막을 수 없다”    1. 취지와 목적 - 오늘(3/2) 오후 4시 국회...

[공동성명] 필리버스터 중단과 ‘테러방지법’ 강행처리에 앞서 국회에 모여 우리 토론...
  • 일반
  • 2016,03,02
  • 1700 Read

야당의 필리버스터 중단과 집권여당의 ‘테러방지법’ 강행처리를 앞두고 <국회의원과 시민들께 드리는 글> 우리는 아직 대답을 듣지 못했...

[공지] 3.1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전국 행동의 날 (3/1 오후 3시, 청계광장)
  • 일반
  • 2016,03,01
  • 579 Read

  3.1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전국 행동의 날 "함께 손잡고 정의를 되찾자"   ○ 일시 : 2016년 3월 1일 오후 3시, 청계광장   ○ 프로그램 - ...

[공동성명] 필리버스터는 지속되어야 한다
  • 일반
  • 2016,03,01
  • 20086 Read

필리버스터는 지속되어야 한다 죽은 정치의 위협에 진짜 정치를 포기하지 말라 어제(2/29) 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필리버스터를 중단하겠다고 발...

[참고자료] '테러방지법' 입법 전후 국정원 권한 비교
  • 일반
  • 2016,02,28
  • 782 Read

‘테러방지법’ 입법 전후 비교 국가정보원의 권한 강화를 중심으로 순서 1. 개인정보의 취득 2. 위치정보의 취득 3. 금융정보 4. 감청 5. 테러위험인물...

[보도자료] 새누리당의 ‘테러방지법’ 오해와 진실 Q&A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반박
  • 일반
  • 2016,02,28
  • 4417 Read

새누리당의 ‘테러방지법’ 오해와 진실 Q&A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반박 새누리당은 ‘거짓과 왜곡’된 자료들로 국민을 속이...

[긴급촛불] 테러방지법 강행처리 저지
  • 일반
  • 2016,02,26
  • 457 Read

  국민사찰법! 국정원강화법! 테러방지법 강행처리 저지 긴급 국민촛불   2월 26일(금) 저녁 7시, 국회 건너편 국민은행 앞  

[논평] 인권침해 우려 ‘테러방지법’ 지지한 대한변협 유감
  • 일반
  • 2016,02,26
  • 685 Read

인권침해 우려 ‘테러방지법’ 지지한 대한변협 유감 미국‧프랑스 변호사협회, 인권보호 이유로 ‘테러방지법’ 반대 과거 대한변협은 ‘테러방지법’ 제정 ...

[참고자료] 테러방지법안 '찬성' 대한변협 명의 의견서 비판 공익변호사 59인 입장
  • 일반
  • 2016,02,26
  • 1356 Read

  2월 24일 대한변협(회장 하창우)이 정부와 여당이 제시한 '테러방지법안'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서를 새누리당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 이에 대해 대...

[자료종합] 필리버스터를 위한 '테러방지법'의 모든 것
  • 일반
  • 2016,02,26
  • 37470 Read

[자료 종합] 필리버스터를 위한 '테러방지법'의 모든 것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2015년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무장공격 이후 '테러...

[참고자료] 위키리크스 현상의 배경 (2011. 7. 6. 이태호 참여연대 사무처장 )
  • 파병
  • 2016,02,26
  • 564 Read

위키리크스 현상의 배경 2011. 7. 6. 이태호 참여연대 사무처장   ※ “부패방지법 제정 10주년 기념 국제 심포지엄-위키 리크스 사례를 통해 본 정보공...

[참고자료] 미국의 애국자법과 해외정보사찰법 등 최근 경향 (2015. 12)
  • 파병
  • 2016,02,26
  • 1180 Read

미국의 애국자법(Patriot Act)과 해외정보사찰법 등 최근 경향 2015. 12   미국 애국자법에 대한 영문정보 사이트(EPIC) 바로가기 >>>   테러방지법의 ...

[참고자료] '테러와의 전쟁'과 미국의 민주주의 (이태호 2009. 7. 31)
  • 파병
  • 2016,02,26
  • 650 Read

테러와의 전쟁과 미국의 민주주의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미국 NGO들의 활동사례 연구 2009. 7. 31.    이태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 뉴욕 콜롬비아...

[캠페인] 이제 내가 '위안부' 할머니와 손잡을 때
  • 일반
  • 2016,02,25
  • 7551 Read

  <캠페인> 이제 내가 ‘위안부’ 할머니와 손잡을 때    12∙28 한일 일본군'위안부' 졸속 합의를 보고 당신 맘 속에 타올랐을 뜨거움. 순수한 분노이며...

[성명] 강정을 짓밟고 들어선 제주해군기지는 절대 동북아 평화를 가져올 수 없다
  • 제주해군기지
  • 2016,02,25
  • 746 Read

강정을 짓밟고 들어선 제주해군기지는 절대 동북아 평화를 가져올 수 없다 제주해군기지 준공식에 따른 우리의 입장 구럼비는 없지만 강정은 ‘생명평화...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