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주한미군지원금
  • 2008.10.23
  • 1727


오늘 국회 국방위 국감에서 국방부는 SMA(방위비 분담금, 미군주둔경비지원금)를 LPP 협정(연합토지관리계획)에 따른 미군기지이전비용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2000년 협상 당시부터 한미가 공감했던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미 미 측은 2002년부터 SMA를 LPP에 사용해왔고, 한국민의 세금으로 제공되는 방위비 분담금 중 1조 1193억원이 집행되지 않고 미 측이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지이전시기가 훨씬 더 연기될 것이 예상되는 시점에서, 미 측은 새로 이전할 기지건설에 이 돈을 쓸 것이라고 한다. 한국이 지난 수 년동안 제공해 온, 그리고 앞으로 제공할 SMA 방위비 분담금 상당액이 미 측이 부담하기로 한 미군기지이전비용에 쓰인다는 것을 한국 국방부는 용인해왔다는 것이다. 결국 당장 쓰이질 않을 방위비 분담금을 증액, 제공하는 것은 미 측에 기지이전비용을 미리 모아두라고 주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SMA 방위비 분담금 문제는 미군기지이전사업과 맞물려 있다. 시기가 연기될수록 비용은 증액될 수 밖에 없다. 그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들 몫이다.

이로써 분명해진 것은 '기지이전비용 증액은 결코 없다', '기지이전비용은 한국과 미 측이 반반씩 부담한다'는 정부 주장이 거짓이었다는 것 뿐이다. 왜 기지이전이 지연되는지, 왜 비용은 증액되는지 모두 불분명하다. 정부가 국회와 국민에세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회 국방위에서 비공개 회의로 이 문제를 논의해서는 안된다. 국회 청문회나 국정조사 등 반드시 공개적인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 이 정부가 1% 강부자와 건설업자에게만 '퍼주기' 하는 게 아니라 미군들에게는 더 심한 '퍼주기'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음은 오늘 있었던 긴급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기자회견문>
 국회의 부대의견 무시한 방위비 분담금 부당 전용 방침 즉각 철회하라


국방부가 방위비 분담금을 신축 미군기지에 사용하겠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의 혈세를 미국에 퍼주려는 조공외교다.

국방부는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제출한 ‘현안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SMA(방위비 분담금)을 이전 대상 구(舊) 기지에 사용하는 것보다 신축하는 기지에 사용하는 것이 합리적이고 효율적이라는 데 공감”한다고 밝히고 “2000년 LPP(연합토지관리계획) 협상 초기부터 SMA(방위비 분담금)의 LPP 사용에 대해 한미가 공감했다”고 주장했다.
 
국방부의 이런 주장은 현재 진행 중인 미2사단의 평택기지 이전 사업에 미국 측 부담비용을 방위비 분담금으로 집행하겠다는 것으로 국회와 국민을 우롱하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2004년 12월 국회에서 비준동의한 연합토지관리계획(LPP) 개정협정은 요구자부담원칙으로 미국 측이 요구한 기지의 이전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비용을 부담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미국은 LPP 개정협정의 합의 내용을 무시하고 미국 측이 부담하기로 되어 있는 비용을 한국이 매년 제공하는 방위비 분담금으로 충당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이에 대해 국회는 방위비 분담금 협정과 연합토지관리계획 개정협정은 별개의 협정임을 확인하고, 2007년 4월 7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비준동의 시 방위비 분담금의 미군기지이전 비용 전용 불가 취지의 부대의견을 채택한 바 있다.

또한 국방부는 이미 2000년에 한미간의 공감이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문서화 되지 않은 단순한 당국자들 간의 의사 표현에 불과하다. 오히려 이후 개정된 LPP 협정(‘04.12월)에서는 이런 내용이 보고조차 되지 않은 채 국회에서 비준동의 되었으므로 국방부의 주장은 아무런 법적 효력이 없는 허무맹랑한 주장일 뿐이다.

이상희 국방부장관은 지난 10월 6일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국 측이 미군기지이전사업에 집행하기 위해 미사용한 방위비 분담금이 1조 미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근 진행된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에서 미국 측은 1조1,193억원을 쌓아두고 있음이 오늘 국방부의 발표를 통해 확인됐다. 국방부는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집행 사항과 부정 축적 사항을 제대로 파악조차 못했거나, 국회에서 거짓말을 했던 것이다.

국방부가 방위비 분담금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현금 위주의 군사건설 지원에서 현물 위주 지원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이는 방위비 분담금의 미군기지이전사업 전용에 대한 국회와 국민의 비판 여론을 피해 보려는 술책에 불과하다.

국방부가 국회와 국민을 바보로 아는 모양이지만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유치한 행동에 속을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다.

한미 양국 정부의 방위비 분담금 부당 전용은 즉각 중단되어야 하며, 특히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8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국회의 부대의견을 명확히 반영해야 한다.


2008년 10월 23일

민주노동당 이정희 의원, 참여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서명]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하라 2019.11.12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국감 -외통위②] 무능외교에 반성 없는 외교부, 훈수만 두는 의원들   2008.10.08
[국감 -국방위①] 군사주의 시절로 착각하는 국방부, 맞장구치는 국방위원들   2008.10.07
[국감 -외통위①] 10.4 선언 존중하지만 이행은 못한다?   2008.10.07
[국감모니터] 파병소관상임위, 이라크추가파병 논의 일체 없어   2004.10.25
참여연대, 국방정책 국정감사 의견서 발간   2003.09.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