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2.12.02
  • 743

여중생 사건 해결 위한 청년학생 투쟁결의대회 열어



여중생 사건의 미군 피의자 두 명이 무죄판결을 받은 데 대한 항거로 대학생들이 삭발식을 진행했다.

'미군장갑차 고 신효순·심미선 살인사건 해결과 반전평화실현을 위한 학생대책위'와 '교육시장화 저지와 교육의 공공성 쟁취를 위한 학생연대'는 30일 늦은 2시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청년학생 총력투쟁대회를 열어 이번 재판의 무효, 부시 대통령의 공식사과, 소파의 전면개정, 주한미군 철수를 촉구했다.

▲ "우리는 분노합니다!" 머리를 자르고 있는 대학생들


이날 삭발식에 참가한 서울지역 40여 명의 대학생 가운데 처음으로 단상에 올랐던 김정선(덕성여대 4년)씨는 "여중생들의 한을 풀자는 나 혼자만의 결의를 다지는 자리가 아니였다. 온 국민이 나설 수 있도록 청년학생들이 먼저 나서서 결의한 자리였다"며 "잘려나간 머리카락수 만큼 학우들과 시민들과 만나 얘기하고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양대 한효(한양대 4학년)씨도 "오늘 삭발은 청년학생들의 분노를 보여주기 위해서다"라며 "우리는 총단결해서 미군을 반드시 몰아낼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긴 머리를 자른 한 여학생은 "한국의 자주권을 우리의 손으로 되찾기 위해 우리가 싸워야 합니다. 미군의 마음속에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머리를 잘랐습니다."라며 울먹이기도 했다.

역시 머리를 자른 김수만(성균관대 3년)씨는 "재판과정과 미군의 오만한 태도를 지켜보면서 미처 나서지 못했던 내가 부끄러웠다"며 "오늘 각오를 새롭게 다질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대학생들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이번 재판이 "우리 국민을 무시하고 모독하는 동시에 억울하게 숨진 두 어린 딸들의 영혼을 죽인 또 하나의 살인행위"라고 규정했다. 또한 "우리가 미군법원의 판결을 이대로 묵인할 경우 효순이와 미선이의 비참한 죽음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죽음을 계속해서 불러올 수 있다"며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안내] 북한 '파워 엘리트'와 남북교류 월례 세미나 (11/5 목 오후 6시) 2020.10.19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모집]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철꽃 대신 매화꽃을!   2002.11.18
[성명]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피고인 무죄판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입장 발표   2002.11.21
[기자회견]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무죄판결 규탄 및 소파 재개정 촉구 시민단체 공... (1)   2002.11.25
11월 30일 오후2시 마로니에에서!   2002.11.28
서울지역 대학생 미군처벌 촉구, 삭발식 진행   2002.12.02
반나절만에 3000명 돌파...끝없는 서명행렬   2002.12.02
백악관에서 '미군만행' 고발할 것   2002.12.02
권영길, 여중생사건 해결에 대국민 서약   2002.12.02
[성명] 김대통령의 부시 대통령의 직접사과 요구 촉구   2002.12.04
뉴욕 한인동포들도 여중생사건 관심 폭증   2002.12.04
[성명] 정부의 이른바 '최근 대미정서 관련 장관회의' 에 대한 논평 발표   2002.12.04
램지클락, 미 전 법무 "외국군이 있는 그 어느나라도 자주권이 있는 나라를 본 적이 없다"   2002.12.05
[인터뷰] "여중생사건, 그냥 덮어버리면 땡인가요?"   2002.12.05
"미군없는 세상에서 고이고이 잘 자거라!"   2002.12.05
"연예인이 아닌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한다"   2002.12.06
12월 14일, 만나자 시청 앞에서!   2002.12.08
[성명] 김대중 대통령과 정부의 굴욕적인 저자세 외교 규탄 성명 발표   2002.12.09
이 땅의 자존심을 찾기 위하여!   2002.12.09
야만의 패권국가 미국, 그들은 우방이 아니다   2002.12.09
우리는 미국 앞에 당당한 대통령을 원한다!   2002.12.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