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2.11.25
  • 716
  • 첨부 1

여중생사건 미군 무죄판결 규탄 및 소파개정 강력 요구



"일반인의 상식에서 판단한다는 미군 재판의 배심제도가 적용된 이번 재판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배심원으로 참석한 가해자의 동료들이 과실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것이 과연 일반인의 상식인가. 이것은 폭력이다!"

'여중생사망사건' 미군 무죄판결에 대한 한국인의 분노가 한반도 전역을 휩쓸고 있다. 25일 평화를만드는여성회, 녹색연합, 참여연대 등 13개 시민사회단체 역시 25일 이른 11시 30분, 미 대사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재판권 이양과 소파개정, 부시 대통령의 공식사과를 강력히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성명을 통해 "유죄를 입증하는 결정적인 증언을 채택하지 않고 배심원들마저 피고인들의 동료로 구성한 미군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주한미군은 한국국민의 안전과 최소한의 자존심마저 무시하고 있다"고 통탄했다.

이들은 소파(SOFA, 주한미군지위협정)의 전면적 재개정 없이는 앞으로도 억울한 죽음을 막을 수 없다고 한탄하며 특히 이번 사건에서 극명하게 드러난 형사재판관할권 이양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한줌도 안되는 극단주의자?"

이날 집회에서는 한국정부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이런 재판이 날 때까지 꿈쩍하지 못한 외교부의 국정상실을 집중 성토하기도 했다. 외교부는 이번 재판결과에 대해 "재판을 투명하게 진행하려는 미군당국의 노력을 평가하며 이와 같은 결과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최열 환경연합 사무총장은 "한국인으로 산다는 것이 부끄럽다. 한국인의 목숨은 미군의 개보다도 못하단 말인가"라며 격분했다. 또한 그는 <뉴욕타임스>의 보도를 인용, 청와대 관계자가 반발여론을 가리켜 "한줌도 안 되는 극단주의자들"라고 한 데 대해 격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반드시 소파를 전면 개정하고 부시의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염 한국여신학자협의회 총무도 "불평등한 소파에 의해 이 나라 인권이 묵살당하는 것을 우리는 보았다"며 "이것이 정의와 공평이라는 기독교사상을 부르짖는 미국의 모습이란 말인가. 정의가 살아있다면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장유식 협동처장도 이번 재판을 "폭력"이라고 못박았다.

한편, 이날 시위에 참가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각 당 대선 후보들에게 소파의 전면적인 재개정에 서약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소파는 개정 되어야 합니다
    저는 고등학생 1학년입니다...
    그 동안 사회에 대해서 아는 게 거의 없었는데..
    미군 장갑차 사건과
    이번 신촌 미군 병사 칼부림 사건..
    이외에도 많은 미군의 만행이 있었지만..
    불평등한 소파의 개정 땜에...
    미군의 무자비한 만행이 무마되어 온 것을 참을 수
    없어 소파를 개정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제목 날짜
[초대] 6.15공동선언 20주년 기념 초청강연 및 토크콘서트 (6/9 화 오후 2시) 2020.05.27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철꽃 대신 매화꽃을!   2002.11.18
[성명]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피고인 무죄판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입장 발표   2002.11.21
[기자회견]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무죄판결 규탄 및 소파 재개정 촉구 시민단체 공... (1)   2002.11.25
11월 30일 오후2시 마로니에에서!   2002.11.28
서울지역 대학생 미군처벌 촉구, 삭발식 진행   2002.12.02
반나절만에 3000명 돌파...끝없는 서명행렬   2002.12.02
백악관에서 '미군만행' 고발할 것   2002.12.02
권영길, 여중생사건 해결에 대국민 서약   2002.12.02
[성명] 김대통령의 부시 대통령의 직접사과 요구 촉구   2002.12.04
뉴욕 한인동포들도 여중생사건 관심 폭증   2002.12.04
[성명] 정부의 이른바 '최근 대미정서 관련 장관회의' 에 대한 논평 발표   2002.12.04
램지클락, 미 전 법무 "외국군이 있는 그 어느나라도 자주권이 있는 나라를 본 적이 없다"   2002.12.05
[인터뷰] "여중생사건, 그냥 덮어버리면 땡인가요?"   2002.12.05
"미군없는 세상에서 고이고이 잘 자거라!"   2002.12.05
"연예인이 아닌 국민의 한 사람으로 분노한다"   2002.12.06
12월 14일, 만나자 시청 앞에서!   2002.12.08
[성명] 김대중 대통령과 정부의 굴욕적인 저자세 외교 규탄 성명 발표   2002.12.09
이 땅의 자존심을 찾기 위하여!   2002.12.09
야만의 패권국가 미국, 그들은 우방이 아니다   2002.12.09
우리는 미국 앞에 당당한 대통령을 원한다!   2002.12.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