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02.11.25
  • 1073
  • 첨부 1

여중생사건 미군 무죄판결 규탄 및 소파개정 강력 요구



"일반인의 상식에서 판단한다는 미군 재판의 배심제도가 적용된 이번 재판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배심원으로 참석한 가해자의 동료들이 과실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것이 과연 일반인의 상식인가. 이것은 폭력이다!"

'여중생사망사건' 미군 무죄판결에 대한 한국인의 분노가 한반도 전역을 휩쓸고 있다. 25일 평화를만드는여성회, 녹색연합, 참여연대 등 13개 시민사회단체 역시 25일 이른 11시 30분, 미 대사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재판권 이양과 소파개정, 부시 대통령의 공식사과를 강력히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성명을 통해 "유죄를 입증하는 결정적인 증언을 채택하지 않고 배심원들마저 피고인들의 동료로 구성한 미군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주한미군은 한국국민의 안전과 최소한의 자존심마저 무시하고 있다"고 통탄했다.

이들은 소파(SOFA, 주한미군지위협정)의 전면적 재개정 없이는 앞으로도 억울한 죽음을 막을 수 없다고 한탄하며 특히 이번 사건에서 극명하게 드러난 형사재판관할권 이양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한줌도 안되는 극단주의자?"

이날 집회에서는 한국정부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이런 재판이 날 때까지 꿈쩍하지 못한 외교부의 국정상실을 집중 성토하기도 했다. 외교부는 이번 재판결과에 대해 "재판을 투명하게 진행하려는 미군당국의 노력을 평가하며 이와 같은 결과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최열 환경연합 사무총장은 "한국인으로 산다는 것이 부끄럽다. 한국인의 목숨은 미군의 개보다도 못하단 말인가"라며 격분했다. 또한 그는 <뉴욕타임스>의 보도를 인용, 청와대 관계자가 반발여론을 가리켜 "한줌도 안 되는 극단주의자들"라고 한 데 대해 격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반드시 소파를 전면 개정하고 부시의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염 한국여신학자협의회 총무도 "불평등한 소파에 의해 이 나라 인권이 묵살당하는 것을 우리는 보았다"며 "이것이 정의와 공평이라는 기독교사상을 부르짖는 미국의 모습이란 말인가. 정의가 살아있다면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장유식 협동처장도 이번 재판을 "폭력"이라고 못박았다.

한편, 이날 시위에 참가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각 당 대선 후보들에게 소파의 전면적인 재개정에 서약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소파는 개정 되어야 합니다
    저는 고등학생 1학년입니다...
    그 동안 사회에 대해서 아는 게 거의 없었는데..
    미군 장갑차 사건과
    이번 신촌 미군 병사 칼부림 사건..
    이외에도 많은 미군의 만행이 있었지만..
    불평등한 소파의 개정 땜에...
    미군의 무자비한 만행이 무마되어 온 것을 참을 수
    없어 소파를 개정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제목 날짜
[안내] 북한 '파워 엘리트'와 남북교류 월례 세미나 (11/5 목 오후 6시) 2020.10.19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모집]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성명] 김대통령의 부시 대통령의 직접사과 요구 촉구   2002.12.04
권영길, 여중생사건 해결에 대국민 서약   2002.12.02
백악관에서 '미군만행' 고발할 것   2002.12.02
반나절만에 3000명 돌파...끝없는 서명행렬   2002.12.02
서울지역 대학생 미군처벌 촉구, 삭발식 진행   2002.12.02
11월 30일 오후2시 마로니에에서!   2002.11.28
[기자회견]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무죄판결 규탄 및 소파 재개정 촉구 시민단체 공... (1)   2002.11.25
[성명] 주한미군 여중생 압사사건 피고인 무죄판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입장 발표   2002.11.21
철꽃 대신 매화꽃을!   2002.11.18
3주년 맞은 제 37차 미대사관 반미연대집회   2002.10.16
박승주 씨 사망사건, 여중생 사건의 재연인가?   2002.09.18
주한미군지위협정 합동위원회, 구체적 대책 내놓지 못해   2002.09.09
"불평등 SOFA협정 개정하라!"   2002.09.06
"우리의 싸움은 멈추지 않는다"   2002.09.02
열심히 일저지른 미군, 이 땅을 떠나라!   2002.08.14
시민의 힘으로 오만한 미국 콧대 꺾겠다   2002.08.08
[성명] 미군의 여중생사건 재판권 이양 거부에 대한 성명 발표   2002.08.08
"효순아 미선아 잘 가거라"   2002.08.01
"시간을 끈다고 우리의 분노가 가라앉겠는가"   2002.07.28
미국 앞에 무릎 꿇은 국방부   2002.07.2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