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 2010.06.10
  • 2566
지난 5월 31일 새벽 이스라엘 특공대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로 향하던 민간구호선을 공격해 10여 명의 구호활동가가 사마, 50여 명이 부상을 당하는 참사가 발생하였습니다. 이는 평화인권활동가의 활동을 위협하고 공격한 범죄행위입니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6월 8일 이스라엘 대툥령 시몬 페레스 방한을 허용하였습니다.

시몬 페레스는 오슬로 협정 체결 공로로 노벨평화상까지 수상했으나 2008년말부터 진행된 가자지구 폭격이 정당하다고 주장, 이번 민간구호선 공격도 정당방위라고 주장하는 등 반인륜적, 반평화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인물입니다.

이러한 인물의 방한을 허가할 뿐만 아니라 만찬까지 여는 이명박 정부의 행태는 이스라엘의 반인권적 만행을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요구와는 너무나 동떨어진 것입니다. 이에 한국 평화활동가들이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였습니다.

지난 주 민간 구호선 학살 만행 직후 시국 기도회를 하신 예수살기 최헌국 목사께서 여는말씀을, 인권연대 오창익 사무국장,  사회당 최광은 대표, 나눔문화 김재현 연구원이 규탄 연설 등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이스라엘 국기에 학살자라는 표시를 하는 빨간 손도장 찍기 퍼포먼스도 진행했습니다.
 



 

학살 국가 이스라엘 대통령 시몬 페레스 방한 규탄 기자회견문

가자지구 봉쇄를 즉각 해제하라


전 세계가 이스라엘의 만행을 규탄하는 지금 이스라엘 대통령 시몬 페레스가 8일 방한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5월 31일 가자지구로 향하던 구호선 6척을 공격해 비무장한 구호 활동가 9명을 학살했다. 사망자 전원은 중무장한 특공대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시몬 페레스는 ‘정당방위’였기 때문에 연기할 이유가 없다며 방한을 강행했다.

사망자가 발생한 마비 마르마라호에 탑승한 그리스 출신 활동가 디미트리스 필리오니스는 “이스라엘군의 공격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송출하려던 터키 활동가가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증언했다. 이것이 시몬 페레스가 말하는 ‘정당방위’의 진실이다.

우리는 학살을 저지르고도 반성은커녕 여전히 가자지구로 향하는 구호선을 가로막고, 심지어 학살 만행 직후에도 팔레스타인 난민촌 인근에서 4명을 살해한 이스라엘 대통령 시몬 페레스의 방한을 강력히 규탄한다. 이스라엘 정부는 즉각 가자지구 봉쇄를 해제하라.

국제사회의 비난을 의식한 이명박 정부는 ‘공식’방문에서 ‘실무’방문으로 시몬 페레스의 방문을 격하했지만, 한국은 강제조항 없는 유엔인권위 결의안 표결조차 기권하며 이스라엘을 사실상 두둔했다. 또한 정부는 시몬 페레스를 여느 국빈 못지않게 극진히 맞이 했다. 시몬 페레스를 위해 환영 만찬을 준비할 뿐만 아니라 ‘미래’를 주제로 단독·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방한 기간 이스라엘을 규탄하는 시위대들을 의식해 ‘철통 경비’를 지시했다.

시몬 페레스가 꿈꾸는 ‘미래’는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시몬 페레스는 오슬로 협정으로 중동 평화에 기여했다는 명분으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오슬로 협정은 서안과 가자에 대한 이스라엘 국가의 지배권을 보장하는 협정이다. 이 때문에 오슬로 협정은 가자와 동예루살렘에 거주하는 이스라엘 점령민 수가 20만 명에서 40만 명 이상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하는 끔찍한 ‘미래’를 가져왔다.

또한 “25만 명의 아랍인들이 예루살렘에 있는 한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가 될 수 없다”며 이스라엘 건국의 아버지 데이비드 벤구리온의 적통임을 증명했다. 시몬 페레스는 여전히 1백50만 명의 팔레스타인인들을 ‘큰 감옥’에 가두는 가자지구 봉쇄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시몬 페레스는 이번 방한으로 한-이스라엘 협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우리는 한-이스라엘 협력 강화에 반대할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대사관을 폐쇄하고 모든 관계를 단절하기를 원한다. 이스라엘이야말로 팔레스타인 점령 정책을 중단하도록 국제사회에서 고립돼야 할 진정한 범죄국가다.

우리는 아랍권 국가와 유럽에서 벌어지는 이스라엘 규탄 시위와 스웨덴 항만노조의 이스라엘 선박에 대한 입·출항 작업과 화물 하역 거부 방침을 적극 지지한다.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 정책을 중단시키기 위해 우리는 반전평화단체들과 함께 연대하고 투쟁할 것을 다짐하며 이스라엘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

즉각 가자지구 봉쇄를 해제하라!

학살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제사회에 사죄하라!

점령촌 건설을 중단하고 팔레스타인 점령을 즉각 중단하라!


2010년 6월 10일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주최 : 반전평화연대(준)[경계를넘어, 국제노동자교류센터,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노동인권회관, 농민약국, 다함께, 동성애자인권연대, 랑쩬,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민주노동당,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 민주노동자전국회의, 민주화운동가족협의회, 민족문제연구소,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 보건의료단체연합, 불교평화연대, (사)민족화합운동연합, (사)전국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 사회당, 사회진보연대,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 예수살기, 615공동선언실천청년학생연대,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2005년파병철회단식동지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빈민연합, 전국여성연대, 전국학생행진,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 진보신당, 통일광장,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평화의친구들, 평화재향군인회,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한국노동사회연구소, 한국진보연대, 한국카톨릭농민회], 나눔문화, 인권연대, 국제민주연대, 참여연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전쟁나면 니들부터 죽여야 적화통일은 안되겠구나...니 같은 것들이6.25가 북침에 의해서 라는걸 설문응답시 33% 잘모른다고 응답하게 하는 원흉들인거야 제발 니들나라 북한으로 가라..아님 니들 부터 전쟁나며 제거 해야 할것 같다.
  • profile
    앞에서 목숨걸고 총질하고 있을때 뒤에서 화염병던지고 사회분란일으킬 놈들이죠 ㅉㅉㅉ 교육을 정상화시켜 어느 일정한선까지는 올바른 국가관을 확립시켜야 합니다.
  • profile
    국가안보에는 여야도 없다.
    일개 NGO가 국가의 위신을 떨어뜨리고 사회적 국가적 분란을 조장 하지 말아야 할것이다.
  • profile
    이스라엘은 항상 안보라는 명분으로 저 짓거리..
    남에 눈에 눈물나게 하면 니 눈에는 피눈물난다는걸 알아라 이스라엘것들아
제목 날짜
[안내] 북한 '파워 엘리트'와 남북교류 월례 세미나 (11/5 목 오후 6시) 2020.10.19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모집]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동아시아 평화 가로막는 일본의 역사왜곡, 동아시아 시민연대로 막아내자"   2005.04.05
"부시와 샤론은 팔레스타인 학살 중단하라"   2002.04.04
"샤론은 더 이상 팔레스타인인을 죽이지 말라!"   2002.04.11
'일본헌법 9조 대회' 참여로 시작하는 한일 평화연대   2008.05.01
1/10(토) 3시, 이스라엘 학살 중단 촉구 행동의 날   2009.01.06
3/11-12, [특강] 김재명 기자의 중동지역 현장 리포트   2009.02.26
<특별기고> 아일랜드 대기근과 기억의 역사   2003.06.26
NATO, MD 그리고 파병동맹   2008.04.10
[2차 질의] 유엔인권이사회 이스라엘 비난 결의안 기권한 한국 정부에게 다시 묻습니다 (3)   2009.01.14
[강연 후기] 김영미 PD가 이라크로 간 이유   2008.10.28
[강연문] 팔레스타인 가자(Gaza)의 눈물은 언제 마를까   2009.03.12
[강연문] 호메이니 혁명 30주년, 이란을 가다   2009.03.13
[강연문] 홍미정 교수가 들려주는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분쟁   2009.01.21
[강연후기①] 가자지구, 이스라엘의 학살과 거대한 파괴의 현장   2009.03.12
[강연후기②] 우리가 몰랐던 이란과 이슬람 혁명 그리고 미국과의 관계 (3)   2009.03.16
[공개서한] 로카쇼무라 핵재처리 공장 가동 계획 철회를 촉구합니다   2013.08.20
[공동기자회견] 학살 국가 이스라엘 대통령 시몬 페레스 방한 규탄 (4)   2010.06.10
[공동성명] 일본 평화헌법 9조를 지지하는 동아시아 선언   2013.08.06
[공동성명] 해양 평화(Oceanic Peace)에 관한 타이베이 선언문   2013.08.06
[공지] 8/16 팔레스타인 평화를 위해 함께 피켓을 들어요! (오전10시~ 광화문 일대)   2014.08.1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