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4.03.25
  • 655
  • 첨부 1
1. 한승주 주미대사가 지난 24일 오후 워싱턴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군의 이라크 파병지역 변경 문제와 관련해 "앞으로 열흘 후쯤이면 한미간 협의가 완료돼 새 주둔지의 윤곽이 나타나 곧 주둔지가 결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군의 독자 주둔 원칙은 기본이지만, 주둔지에서 이라크 반군의 활동에 대해 (미군이) 대응하지 않으면 반군이 그 지역으로 몰려 우리에게도 안 좋은 결과가 되며 이는 지휘문제와 상관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 주미대사가 파병일정이나 주둔지 변경, 심지어 독자주둔 원칙의 변경 가능성까지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못한 월권적 처신이며, 외교통상부가 그토록 강조하는 국익과도 거리가 먼 것이다. 우리는 한승주 대사가 내뱉은 발언들이 미국 측 주장을 수용하여 우리 국민과 정책담당자들에게 파병지 및 주둔 원칙 변경 등을 압박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 발언 장소가 내셔널 프레스 클럽 기자회견이라는 점에서 그 부정적 영향력 역시 적지 않다. 그가 연이어 중부사령부를 방문하는 등 세계각국의 이라크 철군 움직임에 뚜렷이 대비되는 한국의 대미 파병협력을 강조하는 행보를 보이는 것도 현명한 처신이라 할 수 없다. 한 대사가 자신의 이러한 과시적 행동이 가져올 내외적 효과를 몰랐을 리 없다. 이는 지난 10월 '무조건 파병' 주장에 이은 배외적 행위이며 명백한 국기문란적 행위이다. 특히 대통령 탄핵안 가결로 혼란스러운 국내정세를 염두에 둘 때, 이러한 배외적 국기문란행위의 심각성은 더욱 크다.

3. 고건 대행은 대통령 직무를 승계한 직후, 담화문을 통해 공직기장해이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 대외정책의 창구에 불과한 주미대사가 민감한 외교안보정책에 대해 적절치 못한 월권적 발언과 처신을 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기강해이라 할 것이다. 고건 대행과 외통부는 당장 주미대사에 대한 직무감찰에 착수해야 한다. 끝.

평화군축센터


PDe2004032501.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글을 그르치는사람들
    노무현 대통령이 임명한 한국의 주미대사가 한국군 파병지 변경에 관한 견해와 입장을 미국 현지의 프레스크럽에서 발언한 내용에 대하여 각자 자기의견을 표명할수는 있지만 대한민국의 정부가 파견한 대사의 발언이 마음에 안든다하여 " 대사가 내벹은 ............. " 운운 하며 저속한말로 폄홰하는 상말은 삼가하는게 도리라고 생각하는데 .
제목 날짜
[안내] 북한 '파워 엘리트'와 남북교류 월례 세미나 (11/5 목 오후 6시) 2020.10.19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모집]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후세인 체포를 이라크 파병몰이 근거 삼는 것은 위험 (2)   2003.12.15
화씨 9/11, 국회 상륙! (1)   2004.07.20
허구로 드러난 이라크 파병연장 논리, 언제까지 되풀이할 셈인가   2007.05.31
함께 외치자 "전쟁반대! 센서한따이!"   2004.08.16
한승주 주미대사, 미묘한 시국에 왜 또 나서나? (1)   2004.03.25
한미 정상회담은 전쟁협력이 아닌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회담이 돼야 한다   2009.11.18
한나라당은 파병결정에 대해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라 (3)   2003.10.23
한나라당은 진정 구제불능인가? (3)   2004.03.31
한국정부는 미군의 포로학대에 왜 침묵하나 (1)   2004.05.06
한국정부 이라크 전쟁지원한다면 파멸의 길 갈 것 (1)   2002.12.10
한국인 피랍문제 해결 위해 미국정부에 요구한다 (3)   2007.08.02
한국이라크평화팀 7월 이라크 현지활동 매듭   2003.05.30
한국의 해외군사개입 촉진할 트로이목마, 3권분립 훼손하는 PKO 법안에 반대한다 (3)   2009.11.27
한국군의 레바논 파병관련 외교부에 공개질의서 발송 (1)   2007.01.29
한국군 파병, 스페인 참사와 총선결과에서 교훈 얻어야 (1)   2004.03.16
한국군 파병 중단을 호소하는 이라크인의 편지 (6)   2004.06.23
한국군 키르쿠크 파병, 섶지고 불에 뛰어드는 격 (1)   2004.01.13
한국군 철군만이 김선일의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길   2007.06.22
한국군 이라크 파병연장에 반대하는 아시아 평화연대의 성명   2004.12.28
한국군 레바논 파병 반대한다   2006.08.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