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PKO
  • 2006.08.25
  • 1112

유엔군의 레바논 평화기여 역할 기대할 수 없어, 유엔군 레바논 파병은 미국과 이스라엘의 패권적 대중동정책을 정당화하는 것



정부는 현재 레바논 유엔임시군(UNIFIL, UN Interim Force in Lebanon)에 대해 한국 군대를 파병하는 방안을 관계 부처 간 협의 중이며 관련국들의 동향 등을 검토한 뒤 최종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한다. 유엔 안보리 결의 1701호에 따라 유엔 사무국이 회원국들에게 병력제공을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수십 명 규모의 공병ㆍ의료부대 파견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 정부가 할 일은 중동상황에 대한 면밀한 파악 없이 미국과 이스라엘의 패권적 대중동정책을 정당화하는 레바논 파병을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휴전 선언 이후에도 공격을 지속하여 무고한 민간인 사상자를 발생시키고 있는 이스라엘 군대의 즉각적인 철수를 요구하는 일이다. 한국 정부의 레바논 파병 논의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01호가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문제에 대한 진정한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이 결의에 따른 유엔임시군도 지금의 갈등문제를 해결하는데 아무런 역할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본다. 도리어 유엔군 파병은 레바논의 평화에 기여하기보다는 미국과 이스라엘의 군사패권적인 대중동정책을 정당화하는데 이용될 수 있다. 미국은 ‘새로운 중동’ 정책을 표방하면서 헤즈볼라와 하마스 같은 저항세력을 제거하여 이란과 시리아 같은 반미국가를 압박하고 봉쇄하려 하고 있다. 이는 미국의 이해가 관철되는 중동을 만들려는 것으로 이스라엘의 레바논 공격도 미국의 이러한 구상 하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미국이 레바논에 파병하지 않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이다.

유엔 결의안만 보더라도 1항에서 적대행위 종식을 촉구하면서도 이스라엘에게는 ‘공격적’ 군사행동의 즉각 중단만을 촉구하고 있다. 즉 ‘방어적’ 군사행동은 열어놓고 있는 것이다. 그 결과 이스라엘은 이를 빌미로 휴전 이후에도 레바논에 대한 공격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8항에서는 레바논 남부 지역 내 모든 개인과 단체의 무장 해제를 촉구하여 사실상 헤즈볼라의 무장 해제를 촉구하고 있다. 이러한 결의안의 조항은 미국과 이스라엘의 요구를 전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새중동 전략이라는 미국의 이해가 반영된 것이다. 심지어 미국은 헤즈볼라의 무장 해제를 위한 후속 결의안까지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결의안에 의한 유엔임시군 파병은 이스라엘 군대를 대리하는 존재가 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유엔군은 이스라엘 군의 공격행위를 제어하지 못하는 반면 헤즈볼라에 대한 견제 역할만을 하게 될 것이다. 잘 알려져 있듯이 이스라엘의 이번 공격 이전에도 유엔임시군이 레바논 남부에 주둔하고 있었으나 이스라엘의 공격을 막는 데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했다. 지난 1978년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 당시에도 유엔 안보리의 결의로 평화유지군이 레바논에 파견되었으나 유엔 평화유지군은 이스라엘이 설정한 보안지대에는 접근조차 하지 못했다. 이렇듯 유엔군은 이스라엘의 계속되는 공격을 중단시킬 수 없고 이스라엘 군에 대해서는 어떠한 영향력도 행사할 수 없다. 이스라엘의 공격을 저지하는데 무능했던 유엔군의 주둔은 저항세력의 반감을 살 수 밖에 없으며, 이러한 유엔군이 헤즈볼라의 무장해제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는 기대도 하기 어렵다.

다시 말하지만 지금의 갈등을 해결하는데 유엔임시군의 할 수 있는 일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레바논의 불안한 정세, 이스라엘의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는 레바논 파병 부대의 안전이 위협받을 가능성이 크다. 이미 이번 레바논 침공 당시에도 이스라엘은 유엔 파병군에 대해서도 고의적인 공격을 가해서 사망자까지 발생시킨 바 있다.

무엇보다 우리는 정부가 중동 상황에 대한 다각적인 판단 없이 이라크 파병과 같은 오류를 또 다시 범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정부가 레바논 파병을 논하려면 이라크 파병과 같이 잘못된 전쟁을 돕고 있는 자이툰 부대를 철수시키고, 이스라엘의 야만적인 공격에 대한 비판부터 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정부가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 유엔사무총장 만들기의 일환으로 파병을 고려하고 있다면 이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점도 밝혀둔다.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은 1백만 명이 넘는 난민과 1000여명이 넘는 민간인 사망자를 발생시켰다. 사망자 가운데 어린이가 3분의 1을 차지한다. 레바논 전 국토의 사회 기반시설 4분의 1이 파괴되었다. 이스라엘은 완전히 철수하지 않고 휴전 뒤에도 공격을 계속했다. 미국과 이스라엘의 ‘새로운 중동’ 패권정책에 동조하는 유엔 파병군에 힘을 보태서는 안 된다. 평화를 위해서라면 정부는 레바논 파병을 해서는 안 된다.

2006년 8월 25일

파병반대국민행동

파병반대국민행동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안내] 북한 '파워 엘리트'와 남북교류 월례 세미나 (11/5 목 오후 6시) 2020.10.19
[브로셔]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매주 월요일, 한반도 종전 평화를 위해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납니다 2020.10.12
[모집]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 2020.09.24
Korea Peace Appeal 서명 용지 (한/영) 2020.09.08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함께해요] 군비 대신 보건 의료에 투자하라! 서명하기 2020.04.09
[카드뉴스] 너무나 특별한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2019.12.04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후세인 체포를 이라크 파병몰이 근거 삼는 것은 위험 (2)   2003.12.15
화씨 9/11, 국회 상륙! (1)   2004.07.20
허구로 드러난 이라크 파병연장 논리, 언제까지 되풀이할 셈인가   2007.05.31
함께 외치자 "전쟁반대! 센서한따이!"   2004.08.16
한승주 주미대사, 미묘한 시국에 왜 또 나서나? (1)   2004.03.25
한미 정상회담은 전쟁협력이 아닌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회담이 돼야 한다   2009.11.18
한나라당은 파병결정에 대해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라 (3)   2003.10.23
한나라당은 진정 구제불능인가? (3)   2004.03.31
한국정부는 미군의 포로학대에 왜 침묵하나 (1)   2004.05.06
한국정부 이라크 전쟁지원한다면 파멸의 길 갈 것 (1)   2002.12.10
한국인 피랍문제 해결 위해 미국정부에 요구한다 (3)   2007.08.02
한국이라크평화팀 7월 이라크 현지활동 매듭   2003.05.30
한국의 해외군사개입 촉진할 트로이목마, 3권분립 훼손하는 PKO 법안에 반대한다 (3)   2009.11.27
한국군의 레바논 파병관련 외교부에 공개질의서 발송 (1)   2007.01.29
한국군 파병, 스페인 참사와 총선결과에서 교훈 얻어야 (1)   2004.03.16
한국군 파병 중단을 호소하는 이라크인의 편지 (6)   2004.06.23
한국군 키르쿠크 파병, 섶지고 불에 뛰어드는 격 (1)   2004.01.13
한국군 철군만이 김선일의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길   2007.06.22
한국군 이라크 파병연장에 반대하는 아시아 평화연대의 성명   2004.12.28
한국군 레바논 파병 반대한다   2006.08.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