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4.07.13
  • 1070
  • 첨부 1

'침략전쟁' 스스로 인정하고도 '한미동맹' 때문에 파병한다니



1. 조영길 국방부 장관은 12일 국회 대정부질의 답변 과정에서 "이라크전이 잘못된 정보로 시작되었다는 미 상원보고서도 한국군의 추가파병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하는 요인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파병은 전쟁의 정당성을 인정했다기 보다 우리 국익을 생각하고 한미동맹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내린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의 발언은 현재의 동맹구조 속에서는 사실상의 침략전쟁도 동참할 수밖에 없음을 시인한 것이나 다름없다. 평화번영을 안보정책의 기조로 삼고 있는 참여정부 국방장관의 인식이 이런 수준이라는 점에 대해 우려할 수밖에 없다.

2. 이번 전쟁은 석유와 중동지역에서 패권을 확보하기 위한 미국의 침략전쟁이라는 것이 중론이었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동참을 물론이고 전쟁자체에 대해 반대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전쟁을 감행할 수 있었던 명분은 이라크 정부가 대량살상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테러조직과 연계성이 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에 대해 전쟁의 주체인 미국 의회 내에서조차 이것이 거짓이었음을 시인했다. 설령 정부가 당초 파병을 결정했다고 하더라도 상황이 이 정도까지 되면 다시금 진지하게 파병결정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런데 허구적인 '한미동맹'과 '국익'이라는 이유만으로 다른 모든 추악한 것을 덮으려는 조 장관의 인식에 대해 심히 유감이다.

3. 미국 정보기관의 잘못된 보고와 이를 근거로 한 전쟁으로 말미암에 이라크에서는 1만 명의 무고한 민간인들이 사망했다. 전쟁과정에서도 반인권적인 포로학대 사건으로 이라크는 물론 전 세계를 경악케 하기도 했다. 정보왜곡이 이런 참혹한 결과를 낳았음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은 그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덴마크에서는 이라크내에서의 대량살상무기 보유의 유무와 자국군 파병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국방장관이 책임을 지고 사임까지 했던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4. 조 장관은 '한미동맹'과 '국익'을 위한 파병임을 공공연하게 밝혔다. 조 장관이 이번 발언을 이라크 국민들과 15억 아랍인들 앞에서도 말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다. 아울러 이번 발언에는 국방부가 이라크의 평화와 재건을 위해 파병을 하겠다는 것이 명백한 거짓이었고, 그간의 주장이 사실상 국민을 기만했던 것이었음도 드러났다.

5. 국방부는 자신들의 파병강행이 우리 국민들을 전범국가의 국민들로 만드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지금은 파병을 서두를 이유가 하나도 없을 뿐더러, 신중해야 할 시점이다. 국방부는 당장이라도 추가파병을 위한 물자수송을 전면 중단하고, 한국군의 추가파병결정에 대해 국민들과 진지하게 논의하기 바란다. 아울러 국회는 국방부의 이런 안이한 인식과 궤변으로 국민을 기만하려는 것에 대해 침묵해서는 안 된다. 정보왜곡에 대해 국방당국은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 묻고, 이번 미 상원보고서와 한국군 파병과의 연계성에 대해 캐물어야 한다.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SDe20040713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조영길 국방장관 훗날 뒷감당 잘하기를
    이라크전이 침략전쟁임을 전 세계모든 나라가 알고있는 상황에서
    한나라의 국방의 책임을 맡은 책임자가 그러한 망발을 하는지
    가히 국가의 앞날을 평화롭게 내다보기 막막하다
    어찌 한나라의 국방장관이 그렇게 건방진 말을 하는지
    우리는 침략자 석유 약탈자라고 인정하는 것이다.
    그장관은 이슬람민족들이 평화로울때 평화롭지만
    무서울때는 무섭다는것을 국방장관은 이번 파병을 통해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자이툰 부대가 처참히 당하는 모습을 보게 될것이다.
  • profile
    이상한 참여연대-파병철회가 없다
    참여연대는 파병철회를 주장하는 건가, 파병재검토를 주장하는 건가?

    국민들과 진지하게 다시 논의하라니?

    국민들이 파병 찬성하면 참여연대도 찬성하겠다는 것인가?

    이러니까 참여연대가 열우당 이중대란 소리 듣는 것이다.

    국민을 핑계삼아 항상 기회주의적이고, 정부여당의 입장을 적당히 고려한다. 그러지 말라. 참여연대 역사가 그렇게 보잘 것 없는가? 참여연대는 당신들만의 조직이 이미 아니다. 제발 그 위상에 걸맞는 책임감을 가지기 바란다. 분명하게 파병철회를 주장하라. 파병철회 대신 재검토를 내거는 것은 기회주의적이다. 침략전쟁이라 하지 않았나? 미국의 패권 위한 것이라 하지 않았나? 그러면 재검토가 아니고 파병철회가 정답이다. 당신들의 성격 규정한 이 전쟁에 합당한 구호는 재검토가 아니라 철회다. 그것 모르는가?

    재검토 대신 철회를 내걸면, 민노당과 같은 입장이 될까 껄끄러운가? 노무현이 더 궁지에 몰릴까 껄끄러운가? 도대체 뭔가?

제목 날짜
국방예산 솔까말 토크① 53조 역대급 국방예산, 이대로 괜찮은 걸까 2020.12.15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죽음의 저글링, 파병을 멈춰라!   2007.03.02
주한 미 대사관, “한국정부에 파병 요청한 바 없다” 답변   2009.11.10
조지 W 부시는 야만적인 침략 전쟁을 즉각 중단하라   2003.03.20
조영길 장관은 이라크 국민 앞에서도 '국익'을 주장할 수 있는가? (2)   2004.07.13
제2의 이라크파병, 레바논 파병논의 중단하라 (1)   2006.11.13
제2 전면전 벌어진 이라크 "이제 파병은 곧 참전이다" (2)   2004.04.09
제1회 반전평화영화제 열린다…미개봉작 '조각난 이라크' 등   2007.03.16
정치권·시민, 파병동의안 부결 낙관   2003.03.30
정부의 안이한 파병정책이 윤장호 병장의 죽음을 불러와   2007.02.28
정부의 무모한 파병결정이 낳은 참사 (3)   2003.12.01
정부와 국회는 미국의 부당한 추가파병 요청을 거부하라   2003.09.16
정부는 한국인 피랍자들의 무사귀환에 만전 기울여야 한다 (9)   2007.07.21
정부는 이라크전에 대한 지지와 파병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2003.03.18
정부는 이라크 파병방침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2003.11.17
정부는 아프간 파병 관련 양국 입장 차이를 분명히 규명해야   2008.08.08
정부는 故 김선일씨 피랍사실 은폐의혹 해명하라. (3)   2004.06.23
정부는 ‘눈 가리고 아웅’식의 파병연장 시도 중단하라   2007.10.01
정부, 파병 동의안 제출하기 전에 아프간 출구 전략 지켜봐야 (6)   2009.11.30
정부, 또 다시 자이툰 파병 연장 이유 찾고 있나   2007.09.10
정부 출범후 더욱 불안해진 이라크   2005.05.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