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 2016총선시민네트워크
  • 2016.07.05
  • 1774
  • 첨부 1

정부여당 향한 불리한 이슈 희석시키기 위한 물타기 질의
2016년 7월 5일, 20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 중. 이미지=참여연대

 

[입장] 2016총선넷 수사의 정치적 뒷배 드러낸 대정부질문

정부여당 향한 불리한 이슈 희석시키기 위한 물타기 질의
유권자운동에 대한 정치공세, 시민단체 옥죄려는 시도 개탄스러워

 

지난 7월 5일 국회 본회의에서는 2016총선시민네트워크(이하 2016총선넷) 수사와 관련된 새누리당 의원들의 대정부질문이 이어졌다. 특히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의 질의를 통해 우리는 2016총선넷에 대한 갑작스러운 선관위의 고발과 검경의 무리한 압수수색의 배경을 짐작할 수 있게 되었다. 2016총선넷에 대한 수사는 입법권력 교체와 여소야대로 나타난 20대 국회 선거결과에 대한 보복이자, 유권자운동에 대한 재갈 물리기 시도로 짐작할 수밖에 없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구체적 의혹이 제기되어온 어버이연합게이트나 이정현 의원의 세월호 보도 외압 의혹 등 정부로 향하고 있는 각종 비리와 의혹에 대해서는 질문하지 않았다. 합법적이고 정당했던 총선넷 활동에 각종 음모론과 색깔론으로 덧씌우면서, 정부여당에 불리한 이슈를 희석시키려는 물타기 질의라는 것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었다.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은 "참여연대가 주도한 총선넷에서 선정한 20대 총선 낙선 대상자 35명 중 33명이 새누리당 후보 또는 보수성향 무소속 후보"였다는 것을 문제 삼았다. 새누리당 후보가 집중심판대상자에 많이 포함될 수밖에 없었던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결과이다. 집권세력의 국정운영과 정책에 대해 유권자들이 표로써 심판하는 것이 총선이기 때문이다. 이에 총선넷은 누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가로막았는지, 누가 시대착오적인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한일위안부 합의를 옹호했는지, 누가 서민주거 문제 해결을 외면했는지, 누가 국정원 관련 의혹 규명을 방해하고, 무소불위 권한을 주는 테러방지법 제정에 앞장섰는지, 국민의 대표로서 자질에 문제가 많은 막말과 색깔론을 제기한 이들이 누구인지 시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전개했고, 많은 시민들이 이에 호응했다. 다수 낙선 대상자들이 새누리당 의원들일 수밖에 없는 이유이다. 따라서 낙선 대상자 다수가 새누리당 의원들이었다는 것을 문제 삼을 것도, “선거철 급조되는 편향적 단체”라 비난할 이유도 없다. 급기야 이채익 의원은 낙선대상자들의 “상대후보가 대부분 민주노총, 옛 통합진보당 출신 후보”라며 전혀 사실이 아닌 주장을 펴기도 했다. 총선넷 활동에 색깔론을 덧씌우려는, 반드시 퇴출되어야 할 ‘아니면 말고’식의 주장이다.

 

그럼에도 이채익 새누리당 의원은 "총선넷에 대한 수사는 단순한 불법 선거운동 여부를 규명하는데 그쳐선 안 되고, 총선넷 배후가 누군지, 목적이 무엇인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고 한다. 이채익 의원 등 새누리당 의원들의 시민사회운동에 대한 몰이해는 이토록 개탄스러울 지경이다.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중요시하는 시민사회운동단체들이 총선이라는 중요한 국면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에 도움을 주는 활동을 하는 것은 운동의 본령이다. 총선시기 시민사회운동단체들은 민생과 민주주의를 급격히 후퇴시킨 정부여당의 국정운영과 정책 실패에 대해 심판하기로 결의하였고, 온라인상 허용된 낙선운동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전달하는 활동을 전개하였다. 따라서 총선넷 활동의 배후에는 함께한 1,000개의 시민단체와 자유로운 유권자운동을 지지한 시민들이 있을 뿐이다.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은 총선넷 활동의 ‘배후’ 혹은 ‘불순한 정치적 음모’ 운운하며 지금 정부여당으로 향하고 있는 각종 비리와 의혹들에 대한 시선을 돌리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지난 총선을 통한 여소야대의 입법권력 교체는 새누리당과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의 결과이다. 이런 심판의 결과를 부정하고, 시민단체와 유권자운동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음을 새누리당과 정부는 제발 깨달아야 한다. 끝.

 

 

 

※ 애초 윤상현 의원의 발언으로 2016년 7월 5일자로 보도된 “뉴스 1 (http://news1.kr/articles/?2710506)” 내용이 7월 8일 국회 속기록 원문 확인 결과 모두 이채익 의원의 발언으로 확인되어 수정 입장을 발표합니다. 잘못된 보도를 근거로 비판하는 입장을 낸 것에 대해 윤상현 의원에게 사과드립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선거잘알 투표잘알 유권자 2020.01.20
[의감록] 연재 종합 2020.01.20
[연대활동] 선거제도 개혁! 2019 정치개혁공동행동 활동 종합 2019.01.22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토론회] 7/7(목), 20대 국회에서 개정해야 할 선거법 과제는? - 유권자 자유로운 정치...   2016.07.07
[이슈리포트] 20대 총선, 유권자 지지와 국회 의석배분 현황 보고서   2016.07.07
[입장] 2016총선넷 수사의 정치적 뒷배 드러낸 대정부질문   2016.07.05
[논평] 선관위의 선거법 고무줄 잣대 확인된 안행위 현안보고   2016.06.30
[보도자료] 의원실 친인척 채용을 금지하는 법 개정 요청   2016.06.29
[보도자료] 선거구획정위 개선안에 대한 참여연대 반대의견 보내   2016.06.27
[2016총선넷] 총선넷에 대한 부당한 고발과 압수수색 문제 지적 기자간담회   2016.06.23
[보도자료] 안행위원에게 유권자 캠페인에 대한 부당한 탄압 중단 촉구 등 질의요청   2016.06.22
[입장] 낙천낙선운동 ‘사주’ 의혹 수사는 시민운동에 대한 폄훼   2016.06.22
[2016총선넷]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총선넷 과잉수사·압수수색 규탄, 경찰 항의방문 기...   2016.06.17
[의견서] 국회의장에게 ‘국민과 가까운 국회’를 위한 5대 과제 제안   2016.06.17
[2016총선넷] 정당한 유권자행동 탄압하는 참여연대 등 총선넷 압수수색 규탄한다   2016.06.16
[보도자료] 선거구 획정 과정 투명하게 공개해 알 권리 보장하라   2016.06.02
[기자회견] 참여연대, 20대 국회 입법․정책과제 제안 및 국회 개혁 촉구   2016.05.30
[기고] 19대 국회 성적표③ 지지부진했던 정치개혁, 20대 국회는 시민의 힘으로 바꿔야   2016.05.2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