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 정치개혁 공동행동
  • 2019.03.05
  • 656

인천·경북 시도의회 선거구획정 위헌 결정에 부쳐

지방의회 선거에서도 참정권 확대 위한 선거제도 개혁 이뤄져야
지방의회 선거구간 인구편차 기준 완화도 필요해
 

헌법재판소는 지난 목요일(2/28)  현행 공직선거법에서 인천 및 경북지역 시·도의회 선거구획정내용에 관하여 위헌(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이 사건은 2018년 9월 <정치개혁공동행동>과 <인천평화복지연대>가 현행 공직선거법상 경북과 인천지역의 시·도의회 선거구 획정이 해당 유권자들의 평등권과 선거권을 침해했다는 취지로 제기했던 사안이다.(2018헌마919사건)


이번 결정이 갖는 첫 번째 의미는 먼저 국회가 획정한 인천과 경북의 시·도의회 선거구 획정의 위헌성을 확인했다는데 있다. 국회가 인천과 경북의 시·도의회 선거의 선거구획정에서 종전 헌법재판소가 선거구간 인구편차의 허용기준으로 제시했던 4:1의 기준조차 준수하지 않았던 것이 명백하게 밝혀진 것이다. 국회는 이번 결정을 통해 시·도의회 선거구 획정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원칙조차 준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반성하고 성찰해야 할 것이다.


두 번째로 금번 결정을 통해서 국회는 다음 지방의회선거의 선거구획정에서 있어서 유권자의 평등권과 선거권을 보다 보장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비록 헌법재판소가 2021년 12월 31일까지로 시한을 둔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지만, 국회는 해당 시한에 갇히지 말고 보다 적극적으로 지방선거 선거제도개혁 논의에 임해야 할 것이다.


물론 이번 결정은 헌법재판소에서 작년 6월 28일 결정을 통해서 지방의회 선거구간 인구편차를 3:1로 제시한 것과 궤를 같이 한다는 점에서 대단히 새로운 것은 아니다.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선거구간 인구편차를 2:1범위 내에서만 허용하는 것과 달리 지방의회 선거에서 3:1까지 인구편차를 허용하고 있는 것은 시정되어야 할 사항이다.  <정치개혁공동행동>은 이미 지난 2018년 4월 기초의회 선거에서 선거구간 인구편차의 위헌성을 다투는 헌법소원을 제기한 바가 있다(2018헌마405사건). 기초의회 선거의 경우 선거구간 인구편차가 2:1범위로 획정되더라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헌법재판소에서 결정을 미루고 있다는 점은 지적되어야 할 것이다.


지방선거에 관한 공직선거법 개정은 여전히 제대로 다뤄지지 않고 있다. 풀뿌리 자치와 민주주의의 기본단위인 지방의회에 관한 선거제도 개혁은 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국회와 헌법재판소에서 상대적으로 경시되고 있는 것이다. <정치개혁공동행동>은 이번 결정을 계기로 국회와 헌법재판소가 지방의회 선거제도의 개혁에 보다 진정성 있는 태도로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연대활동] 선거제도 개혁! 2019 정치개혁공동행동 활동 종합 2019.01.22
[선거제도개혁②]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국회의원 수는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요? 2018.10.25
[종합] 2018연내 선거제도개혁 촉구 집중행동 2018.10.29
[선거제도개혁①]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2018.10.26
[진행중] <선거를 바꿔 정치를 바꾸자!> 범국민서명운동 2018.10.11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간담회] 정치개혁공동행동, 바른미래당과 선거제도 개혁 협약식 진행   2018.09.12
[기자회견] 공직선거법 인천·경북 시·도의회 선거구 획정 위헌소송 제기   2018.09.11
[논평] 정개특위 구성 방해하고 선거법 논의 가로막는 자유한국당   2018.09.10
[간담회] 정치개혁공동행동, 정의당과 선거제도 개혁 협약식 진행   2018.09.05
[2018 정기국회 입법⋅정책과제] 참정권 확대, 유권자 표현의 자유 보장하는 「공직선거...   2018.09.03
[2018 정기국회 입법⋅정책과제] 국민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도록 「공직선거법」 개정   2018.09.03
[기자회견] 국회는 규제완화 말고 민생개혁입법에 나서라   2018.08.31
[논평] 유인태 사무총장 ‘정치적 광풍’ 표현 부적절   2018.08.30
[간담회] 정치개혁공동행동, 민주평화당과 선거제도 개혁 협약식 진행   2018.08.29
[논평] 선거제도 개혁에 민주당 좌고우면해서는 안돼   2018.08.27
[논평] 민주당, 선거제도 개혁에 대해 정략적, 근시안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돼   2018.08.20
[논평]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늦었지만 당연한 결정   2018.08.16
[논평] 국민 우롱하는 국회 특활비 꼼수 합의 더는 용납 안 돼   2018.08.15
[논평]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는 당연한 조치   2018.08.13
[논평] 국회 특수활동비, 양성화가 아니라 전액 삭감해야   2018.08.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