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 정치개혁 공동행동
  • 2019.06.13
  • 1378

회개하라 심판의 날이 다가온다 국회에 대한 경고장

 

더 지체하지 말고 6월 임시국회 열어라 

자유한국당의 패악정치 더 이상 용납 못해

여야 정당, 국회 직무유기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

 

6월 중순이 다 되도록 법정 임시회인 6월 국회가 열리지 못하고 있다. 국회법이 정해놓은 임시국회 기간 30일 중 절반이 다 되도록 의사일정에 합의하지 못하고 스스로 만든 법을 어기고 있는 것이다. 그 뿐이 아니다. 다음 총선이 10개월 여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선거제도 개혁 논의를 마무리짓지 못해 선거법이 정한 선거구획정 법정시한을 또 넘겼다. 국민들이 국회가 특권을 누린다고 여기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국회에는 세상과 다른 기준과 잣대가 작동하고, 법과 약속을 어겨도 책임을 지지 않고 넘어가기 때문이다. 이제 더 이상 국회의 불법 상태를 두고 볼 수 없다. 여야 정당은 지금 당장 6월 국회를 열어 적체 되어 있는 민생, 개혁 과제들을 논의하고 처리해야 한다. 국회의 직무유기가 계속된다면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음을 경고한다. 

 

상황이 이렇게 된데는 무엇보다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크다. 당리당략 때문에 정치개혁의 핵심인 선거제 개혁 논의에 단 한번도 진지하게 임하지 않더니 이제는 민생도 개혁도 팽개치고 국회를 보이콧하면서 자신의 정치적 잇속만 챙기고 있는 것이다. 대화와 타협이라는 의회 민주주의의 원리는 충분히 존중받아야 하지만, 자신의 정치적 이해 때문에 정상적인 국회운영까지 발목 잡으며 몽니를 부리는 자유한국당의 패악정치를 더 이상 봐주어선 안 된다. 여야 정당은 무노동 무임금, 국민소환제 도입 등 연일 국회를 향해 터져 나오는 엄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를 바란다. 국민 심판의 날이 머지 않았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모집 중] 학교에서 안 알려주는 ‘진짜’ 정치학 강좌 (2019.10.10~2019.11.7) 2019.08.05
[연대활동] 선거제도 개혁! 2019 정치개혁공동행동 활동 종합 2019.01.22
[선거제도개혁②]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국회의원 수는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요? 2018.10.25
[종합] 2018연내 선거제도개혁 촉구 집중행동 2018.10.29
[선거제도개혁①]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2018.10.26
[진행중] <선거를 바꿔 정치를 바꾸자!> 범국민서명운동 2018.10.11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논평] 더 지체하지 말고 6월 임시국회 열어라   2019.06.13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회법을 준수하라   2019.06.03
「국회의원 수당의 비밀」 국회개혁이슈리포트② 발표   2019.05.22
[인포그래픽] 국회의원, 얼마씩 받나?   2019.05.22
[캠페인] 또 개점휴업, 국회 일 좀 해라! - 온라인 서명에 참여해 주세요!   2019.05.10
[카드뉴스] 20대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이 써내려 간 17번의 국회 보이콧 역사   2019.05.09
[文정부 2년 국정과제 평가_정치·행정 개혁] 비례대표 연동 방식 정치적 후퇴…인사 개...   2019.05.01
[논평] 패스트트랙 지정은 선거제 개혁 논의의 시작   2019.04.30
[논평] 패스트트랙 지정은 개혁입법의 시작일뿐이다   2019.04.30
[이슈리포트] 자유한국당의 국회법 15장 '국회 회의 방해 금지' 위법의 심각성   2019.04.29
[긴급기자회견] 4/26,오후6:30, 국회 정문앞, 무법천지 국회 만든 개혁의 불한당 자한...   2019.04.26
[성명] 무법천지 국회 만든 개혁의 불한당 자유한국당 물러가라   2019.04.26
[성명] 국회법에 따른 합법절차를 범죄행위로 막아선 자유한국당을 규탄한다 (1)   2019.04.26
[논평] 정치개혁 열차 출발, 되돌아 갈 수는 없다   2019.04.24
[논평] 국회는 선거제도 개혁을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된다   2019.04.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