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이후 국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국정쇄신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이 대통령은 어제(6/3)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개각이나 청와대 개편을 “정치적 이벤트”라 하고 인적 쇄신은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비판여론을 묵살하고, 민심수습 요구를 '정치공세'로 치부해왔던 독선을 이번에도 유감없이 드러낸 것이다. 이명박 정부도 뼈저리게 느끼고 있겠지만,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민심이반은 아주 심각한 수준이다.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율은 20% 초반대로 떨어졌고, 한나라당은 4년 8개월 만에 민주당에 지지율 선두를 내주는 상황까지 되었다. 여당의 당 쇄신특위조차 ‘조각 수준의 인적쇄신안’을 내놨고, 친이직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이 앞장서서 박희태 대표와 한승수 총리를 포함한 당․정․청 전면쇄신과 국정기조 전환을 촉구하는 상황이다.

대학 교수들이 연쇄적으로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있고,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불신과 분노가 도시와 마을 곳곳에서 끓어오르는 이 엄중한 상황에 대통령이 내놓은 일성이 ‘쇄신은 없다’라니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절망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미 다수의 여론조사를 통해 국민들은 국정쇄신과 국정기조의 근본적 전환을 원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어제(6/3)발표된 MBC여론조사에서 60%에 가까운 국민이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고, 50%가 넘는 국민이 내각 개편을 요구했다. 또한 80%의 국민들이 ‘현 정부가 국민과의 소통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런 상황에서도 청와대 일각에서는 ‘서울대 교수가 몇 명인데 100명 조금 넘는 숫자에 귀를 기울이냐’는 식의 오만하고 안이한 생각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국민이 원하는 것도 “정치적 이벤트” 차원의 내각개편이 아니다. 국민들은 지금까지의 국정 운영 방식과 정책을 바꾸는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것은 무엇보다 검경을 앞세운 강압통치를 중단하고 표현의 자유, 집회의 자유와 같은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것이며, 수개월동안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반민주 반서민적 악법추진을 중단하라는 것이다. 토건 개발위주의 정책, 일부 부유층만을 위한 특혜 정책을 중단하고 서민도 숨 좀 쉴 수 있는 서민살리기 정책에 나서라는 것이다. 

우리는 이명박 정부가 모든 사안을 일종의 권력을 둘러싼 파워게임으로 이해하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 국민들이 버티고 시간을 끌면 잠잠해 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이다. 밀리면 죽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뜻을 겸허히 수용하면 살 길이 생긴다. 집권 1년 만에 국민들에게 외면당하고 고사하는 정부가 되고 싶지 않으면, 국민 앞에 머리를 숙이고 비판 여론에 진심으로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지금도 많이 늦었다.

AWe2009060400.hwp논평 원문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선거잘알 유권자] 연재 종합 new 2020.01.20
[필독] 어서와, 국회의원 선거는 처음이지? (종합페이지) new 2020.01.20
[의감록] 연재 종합 new 2020.01.20
[연대활동] 선거제도 개혁! 2019 정치개혁공동행동 활동 종합 2019.01.22
[선거제도개혁②]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국회의원 수는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요? 2018.10.25
[선거제도개혁①]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2018.10.26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즈음한 시민사회단체 및 각계인사 시국모임 결과 (3) (3)  2009.05.26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25) (2)  2009.05.23
[인턴 후기] 국회에 대한 애정과 감시의 필요성을 느끼다   2009.03.03
참여정부시절, 한나라당은 청와대 직원 비위에 대해 어떻게 발언했나?   2009.02.25
청와대 여론조작 이메일 사건, 시작도 끝도 청와대 맘대로인가 (3)   2009.02.20
2/1(일), ‘폭력살인진압 규탄 및 MB악법 저지를 위한 국민대회’ 개최 (9) (2)  2009.02.01
이대통령과 한나라당, 아집을 버려라   2008.12.23
[12/4(목)11시] 정당-시민사회단체-각계인사 연석회의 (1)  2008.12.04
참 한가한 청와대   2008.12.02
[국회자료] 국회의원 윤리 관련 법규   2008.10.15
[국회자료]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2008.10.15
[국회자료] 국회에서의증언·감정등에관한법률   2008.10.15
국민 65.3% 의혹 있는 장관 교체해야 (2)  2008.02.27
특검의 수사결과는 당선인의 의혹을 충분히 해소하지 못하였다   2008.02.21
참여연대, 한승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의견서 발표 (1)  2008.02.19
이명박 정부는 국보위 정부인가?   2008.01.28
[법안쟁점]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   2007.08.13
[3월 유쾌한 정치토크 참관기] 등록금 해법, 연내에 국회에서 마련해야   2007.04.10
개헌 관련 노무현 대통령 담화문 전문 및 설명자료와 각 당의 입장   2007.01.09
[보고서 원문] 미 의회조사국(CRS) 외교ㆍ국방ㆍ무역 분야 제110대 의회의 핵심과제   2006.12.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