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 칼럼
  • 2003.12.09
  • 667

대선 자금 사건의 다른 의미



아무리 면역이 됐다 하더라도, 큰 사건은 큰 사건이다. 매일 배달되는 신문은 1면 기사를 제호보다 더 크게 내세우고, 그 기사는 우리에게 기쁨이나 희망보다는 대체로 충격을 가져다 준다. 서정우 변호사 체포 기사도, 모든 신문이 1면에서 다루는 것만 보더라도 그 충격과 파장의 크기를 쉽게 가늠할 수 있다.

끊임없이 반복하는 정치 자금 사건의 한토막으로 보면 무심하게 구경거리의 하나로 치부할 수도 있다. 어쩌면 꽤 오랜 세월 동안, 우리는 정치는 으레 그런 것이라고 생각해 왔고, 정치가는 은연중 그렇게 국민을 세뇌해 왔는지 모른다. 그래서 거의 매일 신문 1면에 정치 기사가 충격으로 다가와도, 우리의 어리석은 호기심은 그에 맞물려 지나치지 않은 면역 체계를 유지하며 그날 그날의 현대사를 넘겨 간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하더라도 이번 사건은 큰 사건 중에서도 큰 장면이다. 이회창 씨의 가장 가까운 측근, 유능한 변호사, 그의 손을 거쳐간 불법 자금은 수백 억대, 한나라당 불법 대선 자금 전체 규모가 현재 스코어보드 기록만으로도 700억 원. 대강의 사건 프로필만으로도 무뎌진 우리 감각을 자극할 정도다.

그런데, 이번 사건에는 좀 다른 차원에서 우리를 숙고하게 만드는 면이 있다. 서 변호사는 지난 대선 기간중 대통령 후보 이회창의 법률 고문이었다. 당시를 회상하면, 거의 당선을 확신하던 후보가 가장 신뢰한 법률가였다. 개인의 이력도 대단하다. 가장 성적이 우수한 사람이 거치는 고등학교와 대학을 졸업했고, 법관이 되어 마지막 관문인 고등법원 부장판사까지 거쳤다. 개업 변호사가 된 뒤에도, 능력을 인정받고 명망을 얻었다.

그와 밀접한 관계에 있는 이회창 씨는 더 설명이 필요없다. 대법관으로서 이회창은 가장 능력있고 모범적인 법관상의 하나였다. 우리 정치사에선 이례적으로, 대법관 출신으로 감사원장과 국무총리를 역임하고, 경쟁력 있는 대통령 후보로 두 번의 선거에 나섰다.

아울러서 보자면, 불법 정치 자금의 소용돌이에서 벗어날 수 없는 노무현 대통령이나 최병렬 한나라당 대표에게도 부분적으로 유사한 점이 있다. 노 대통령도 법관과 변호사 생활을 한 법률가다. 최 대표는 법률가는 아니지만 서울 법대를 졸업했다.

이런 인물들의 공통점은 무엇인가. 무엇보다 그들의 화려한 경력은 우리 사회의 최상위 계층에 속해 있다는 사실을 말해 준다. 객관적 진실과는 관계없이, 대부분의 평범한 사람들이 선망하는 최고의 엘리트 코스를 거친 성공인들의 표본이다. 하나같이 사회 지도층 인사이면서, 무엇보다도 법률에 능통한 전문가들이다.

이때 떠오르는 생각은 이것이다. 대법관을 지낸 최고의 법률 전문가가 유능한 변호사와 숙의하면서, 그들에게 전해지는 정치 자금의 불법성을 몰랐을 리는 만무하다. 그렇다면 당시 그들의 심리 상태는 도대체 어떤 유형이었을까. 법률을 잘 알고, 법률적 의견을 주고 받는 일을 업무로 삼고, 법의 집행까지 맡아 하던 사람들이 위법한 행위를 결행하는 순간의 의미는 우리에게 무엇일까.

물론 이런 현상은 이번 사건이 처음이 아니다. 다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근본적인 생각을, 아니면 처절한 성찰을 해 보는 척하는 것이다. 큰 도둑은 도둑이 아니다란 말로 넘어갈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국가와 사회의 지도층에 속해 있으면서 법률을 다루는 사람들이 불법을 자행하는 데는 많은 이유와 사연이 있겠지만, 그 중 가장 고질적인 것은 특정 계급의 치외법권성이 아닐까 싶다. 특권층에 속한 인간들은 스스로 어느 정도 면책 특권을 가지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 그리고 지난날 국민들은 분통을 터뜨리면서도 그 헌법 밖의 치외법권성을 조금은 묵인하고 용서했다. 하지만 이젠 시절이 변했다. 사회의 사정이 완연히 바뀌었다. 평범한 시민들의 민주적 의식과 법치주의적 감수성은 과거와 다르다. 불법을 바라보지만도 않고, 용서를 남발하지도 않는다.

국가 권력 기관과 사회 지도층 인물의 위법 행위는 도덕성의 문제가 아니다. 반사회적 불법성의 문제다. 이것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으면, 국가와 사회 전체 법치주의의 위기로 이어진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국가는 개인에게 준법을 명령할 수 있겠는가. 어떻게 탈세를 하지 말라고 강요할 수 있겠는가. 어떻게 불법 집회를 금지하라고 설득할 수 있겠는가. 어떻게 외국인 근로자들을 추방하기 위해 강제력을 행사할 수 있겠는가. 무슨 면목으로 과속이나 주차 위반 따위로 필부필부를 귀찮게 할 수 있겠는가.

서로의 반성과 이해를 위한 짧은 명상의 화두로, 귀치아르디니의 한마디를 떠올려 본다. 「악을 배우는 자는 항상 그 모범을 능가하고, 선을 배우는 자는 모범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보통이다」
차병직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변호사)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안국동 窓> 낙선운동은 '보이지 않는 발'
  • 칼럼
  • 2004,01,16
  • 719 Read

또다시 낙선운동이다. 2000년 4.13 총선은 절망의 늪에 빠져 있던 한국 정치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16대 총선에서의 승자는 여당도 야당도 아...

<안국동 窓> 대통령 연두 연설이 불만족스런 까닭
  • 칼럼
  • 2004,01,14
  • 457 Read

새해의 첫 주를 보내고, 마침 설날을 한 주 앞두고, 적절한 날짜에 노무현 대통령이 연두 기자 회견을 했다. 집권 두 번째 해의 출발점이란 의미보다는...

[특별기고/손호철 서강대 교수] Again 2000!!
  • 칼럼
  • 2004,01,14
  • 784 Read

최소주의적인 최대연합을 기본으로 높은 수준의 운동 결합시켜야 “Again 1966". 2002년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전에서 1966년 런던 월드컵에서 이탈리아...

<안국동 窓> 반국회분자 척결이 먼저다
  • 칼럼
  • 2004,01,12
  • 566 Read

4년 전 우리는 낙천낙선운동을 출범시키면서 제발 4년 뒤에는 똑같은 운동을 되풀이하지 않게 되길 간절히 바랬다. 그리고 당시 우리의 운동은 예상 밖...

[기고] 상식이 통하는 '국회'는 불가능합니까!
  • 칼럼
  • 2004,01,08
  • 1191 Read

비리혐의 국회의원 '체포도우미'로 나선 이유 참여연대는 1월 8일 오전 11시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 앞에서 '비리 혐의 국회의원 검찰 자진출두와 정치...

<안국동 窓> 후안무치(厚顔無恥)의 진수를 보여주는 국회
  • 칼럼
  • 2004,01,07
  • 821 Read

2003년을 대표하는 키워드가 ‘우왕좌왕(右往左往)’이라는 발표가 있었다. 2003년 하반기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후안무치(厚顔無恥)’가 아닐까 싶다. ‘...

<안수찬의 여의도칼럼> 2004, 송년하며, 깨달으며....
  • 칼럼
  • 2003,12,30
  • 512 Read

한해의 마지막이니 횡설수설 좀 하겠다. 2003년은 내게 깨달음 하나 던져줬다. 나이 든다는 것의 의미다. 이 대목에서 피식 웃는 40대들이 많을 줄 안...

<안국동窓> '참여정책' 실종된 참여정부 1년
  • 칼럼
  • 2003,12,29
  • 472 Read

국정쇄신을 위한 특별제언 [9] 국민참여 분야 사이버참여연대는 연말까지 총 9회에 걸쳐 경제, 정치, 사법 등 각 분야의 구체적인 개혁 방향을 제시하...

<안국동 窓> 정치분야도 글로벌 스탠더드를 받아들여야
  • 칼럼
  • 2003,12,17
  • 480 Read

국정쇄신을 위한 특별제언 [4] 정치분야 사이버참여연대는 연말까지 총 9회에 걸쳐 경제, 정치, 사법 등 각 분야의 구체적인 개혁 방향을 제시하는 '국...

<수요논객> 칼럼니스트 서영석과 '의도론'
  • 칼럼
  • 2003,12,17
  • 655 Read

『사이버참여연대』는 매주 수요일, 사회적 쟁점이 되는 사안에 대해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이라는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참여...

<안수찬의 여의도파일> 오지혜와 리플 달기
  • 칼럼
  • 2003,12,15
  • 667 Read

이 뚱딴지같은 제목의 연유는 이렇다. 나는 배우 오지혜를 좋아한다. 참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난주 이 오지혜여서 반가웠다. 그런데 그 인터...

<안국동 窓> 미궁에 빠지는 참여정부, 해법은 무엇인가
  • 칼럼
  • 2003,12,10
  • 498 Read

국정쇄신을 위한 특별제언[1] 총론 사이버참여연대는 연말까지 총 9회에 걸쳐 경제, 정치, 사법 등 각 분야의 구체적인 개혁 방향을 제시하는 '국정쇄...

[기고] 국회 ‘제눈의 들보’는 안뽑나
  • 칼럼
  • 2003,12,09
  • 631 Read

노무현 대통령 측근 비리에 대한 검찰수사가 미덥지 못하다는 이유로 제출된 특별검사법이 우여곡절을 거쳐 제정되었다. 대통령과 국회는 모두 국민의 ...

<안국동 窓> 법률가가 위법행위를 할 때
  • 칼럼
  • 2003,12,09
  • 667 Read

대선 자금 사건의 다른 의미 아무리 면역이 됐다 하더라도, 큰 사건은 큰 사건이다. 매일 배달되는 신문은 1면 기사를 제호보다 더 크게 내세우고, 그 ...

<안국동 窓> 최병렬 대표가 구하겠다는 나라는 '한나라당'인가
  • 칼럼
  • 2003,12,01
  • 657 Read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가 단식을 벌이고 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하고 거리로 나서 거리투쟁을 벌일 예정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

<안국동 窓> 특검제 논란 유감
  • 칼럼
  • 2003,11,24
  • 604 Read

참여연대에 대해 제도 만능주의라는 비판이 있다. 한마디로 부정부패 등 우리 사회의 문제가 어디 제도가 없어서 생겨나는 거냐는 것이다. 또 아무리 ...

<안국동 窓> 노무현 대통령, 죽어야 산다
  • 칼럼
  • 2003,11,11
  • 610 Read

참여정부 출범 이후 노무현 대통령의 지나온 과정을 되돌아보면 마치 지난해 후보 경선부터 대선까지의 과정을 다시 보는 듯 하다. 당선 이후 80%대에 ...

<권은정의 일상만상> 더럽지만 깨끗하다
  • 칼럼
  • 2003,11,04
  • 840 Read

영국의 권위 있는 문학상인 부커상의 올해 수상자는 피터 핀레이다. 멕시코계 호주인인 마흔 두 살의 이 남자는 자신의 처녀작으로 일약 세계적인 작가...

<수요논객> "게임이즈오버"
  • 칼럼
  • 2003,10,29
  • 535 Read

『사이버참여연대』는 매주 수요일, 사회적 쟁점이 되는 사안에 대해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이라는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참여...

<안국동 窓> 재신임정국이 정치지형 변동을 가져올까
  • 칼럼
  • 2003,10,22
  • 559 Read

태풍 매미의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우리 국민들은 지난 10여 일 동안 그보다 더 어지러운 정치적 소용돌이에 휘말렸다. 어지간한 일에는 익숙해진 ...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