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5/25(월)에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즈음한 시민단체 및 각계인사 시국모임' 논의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시국모임에는 KYC, 한국YMCA전국연맹, 녹색교통, 녹색연합, 문화연대, 민교협, 민족화합운동연합, 생태지평, 시민평화포럼,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여성환경연대, 전국교수노동조합, 전국철거민협의회중앙회, 참교육학부모회, 참여불교재가연대, 참여연대,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학술단체협의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흥사단 등의 단체 대표자들이 참여하였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해 오늘 시국모임 참가자들은 다음과 같이 시국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첫째, 지난 주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접한 국민들은 깊은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임기 시절, 많은 정책적 갈등과 공방의 한 당사자였던 우리는 노 전 대통령이 한국 사회의 고질적인 권위주의와 지역주의를 타파하고 한국의 민주화와 정치개혁 그리고 남북의 화해협력을 위해 헌신한 대통령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비통해 하는 많은 국민들과 함께 고인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둘째, 우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황망한 서거 앞에 한국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통감합니다. 한국의 민주화와 인권 증진, 그리고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애쓰던 노 전 대통령을 끝내 좌절시킨 것이 무엇이었는지, 고인이 남긴 시대의 유산을 어떻게 계승하고, 국민들의 상처를 어떻게 치유할 것인지 우리 모두 진지하게 성찰해야 할 것입니다.

셋째, 그런 의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는 한국 사회의 극단적인 분열과 갈등을 유발하는 후진적이고 낡은 정치문화와 사회적 풍토를 쇄신하는 계기가 되어야 합니다. 이미 많은 국민들은 현 정부의 검경과 정보기관을 동원한 정치적 보복과 반대세력에 대한 압박이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무관하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한 국민 통합이 아닌 분열과 갈등을 촉발하는 정부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국정운영 방식이 전환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민주주의 기본원칙과 국민들의 기본권을 무시하고 시민사회의 공론의 장을 질식시키고 있는 국정운영 방식을 전면적이고,  근본적으로 쇄신해야 한다는 시민사회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이에 우리는 정부에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요구합니다.
 

첫째, 국민들의 평화롭고 자발적인 추모행렬을 가로막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도의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넓고 안정적인 공간을 봉쇄하여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시민들을 지하도와 골목길로 몰아넣는 것은 시민들의 분노만 더 크게 할 뿐입니다. 정부는 국민들의 요구에 따라 평화롭고 안정적인 추모 공간을 열어야 할 것입니다. 불필요한 충돌을 일으키고 있는 경찰병력을 즉각 철수하고, 시청광장을 개방할 것을 요구합니다. 

둘째, 사실상 정치보복적 행위와 과도한 검찰수사 의혹이 작금의 상황을 불러왔다고 믿는 국민들이 많이 있습니다. 또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이 분열과 갈등의 원인이라고 이해하는 국민들도 많습니다. 우리는 정부가 국민의 요구에 따라 국민통합의 방향으로 근본적인 국정쇄신을 단행할 것을 요구합니다.


향후 우리는 다음과 같은 실천을 할 계획입니다.

첫째,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번 주를 추모기간으로 선포하고, 국민과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를 애도하는 추모행사에 동참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대표자들은 봉하마을에 마련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입니다.

둘째, 시민사회단체는 학계, 종교계와 함께 ‘시민추모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번 주 수요일(5/27) 오후 7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시민들이 평화롭게 참여할 수 있는 시민추모행사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셋째, 장례절차 및 추모기간이 지나고 난 후 다음 주 화요일(6/2)에 시민사회단체, 종교계, 학계 등 시민사회 각계인사들이 모여 시국모임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는 정치보복과 갈등, 분열이 양산되고 있는 작금의 정치 상황에 대해 진단하고,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의 쇄신과 국민통합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

2009년 5월 25일
시국모임 참가단체 일동

노전대통령서거관련시국모임_20090525.hwp시국모임 논의 결과

 



기억하겠습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현정부에게 쇄신을 원하다니요... 정부에게 바로잡으라고 권하지 말고 국민 스스로가 이명박이란 실수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봅니다.
  • profile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고통과권모술수가없는하늘나라에서 영면하소서!미래선진국가,국리민복을위해선 제왕적권위주의,망국적인과다보유부동산투기꾼족속들,도덕성상실하고 황금만능에광분하며 탐욕과천박스런 토건개발족속들은 지도자,고위공직에절대부적절하다!하여국민의,국민에의해,국민을위한 진정한민주주의을 갈망한다!
  • profile
    결국 시국선언까지....
    지식인들 종교지도자들. 이름값이 높은 분들은 무엇을 하시는지 안타깝고 이렇게 국민들이 밣히고 누루고 자르고 죽음까지 왔것만 이젠 무엇이 남았나?
    노동자가 자살 하고 용산참사로 몇명씩 공권력에죽어가고 전직대통령까지 죽임을 당했는데 이젠 무엇이 남았단말인가?
    나라에 어른들 이래도 움직이지 않는단 말인가?
    요즘 핵생들이 이해타산적이라더니 학생들만이 아니라 이름값 있는 어른들이 더 이해타산적인것 같다.
    거리에서 갈등하고 통고하는 민중들을 그 누가 눈물을 닦아주고 이끌어 갈 것인가?
    영원히 그분을 가슴속에 파 묻고 그 분에 한과 염원을 기역할 겁니다그리고 그 분은 가셨어도 그분이 이루지 못한것을 정신을 이어가렵니다.
제목 날짜
[모집 중] 학교에서 안 알려주는 ‘진짜’ 정치학 강좌 (2019.10.10~2019.11.7) 2019.08.05
[연대활동] 선거제도 개혁! 2019 정치개혁공동행동 활동 종합 2019.01.22
[선거제도개혁②]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국회의원 수는 어느 정도가 적정할까요? 2018.10.25
[종합] 2018연내 선거제도개혁 촉구 집중행동 2018.10.29
[선거제도개혁①]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2018.10.26
[진행중] <선거를 바꿔 정치를 바꾸자!> 범국민서명운동 2018.10.11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청와대 여론조작 이메일 사건, 시작도 끝도 청와대 맘대로인가 (3)   2009.02.20
2/1(일), ‘폭력살인진압 규탄 및 MB악법 저지를 위한 국민대회’ 개최 (9) (2)  2009.02.01
이대통령과 한나라당, 아집을 버려라   2008.12.23
[12/4(목)11시] 정당-시민사회단체-각계인사 연석회의 (1)  2008.12.04
참 한가한 청와대   2008.12.02
[국회자료] 국회의원 윤리 관련 법규   2008.10.15
[국회자료]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2008.10.15
[국회자료] 국회에서의증언·감정등에관한법률   2008.10.15
국민 65.3% 의혹 있는 장관 교체해야 (2)  2008.02.27
특검의 수사결과는 당선인의 의혹을 충분히 해소하지 못하였다   2008.02.21
참여연대, 한승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의견서 발표 (1)  2008.02.19
이명박 정부는 국보위 정부인가?   2008.01.28
[법안쟁점]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   2007.08.13
[3월 유쾌한 정치토크 참관기] 등록금 해법, 연내에 국회에서 마련해야   2007.04.10
개헌 관련 노무현 대통령 담화문 전문 및 설명자료와 각 당의 입장   2007.01.09
[보고서 원문] 미 의회조사국(CRS) 외교ㆍ국방ㆍ무역 분야 제110대 의회의 핵심과제   2006.12.25
[논문] 독일의 정치교육과 민주시민 교육   2005.07.05
참여연대, ‘1219국민참여연대’ 상대로 업무표장사용금지 청구소송 제기 (3)   2005.04.19
교육부총리 인사에 '교육'은 없고 '시장'과 '효율'만   2005.01.28
국민참여연대, 참여연대 유사명칭 사용 심히 유감 (9)   2005.01.1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